광주 데이트폭력-때린 사람은 여자, 감옥간 사람은 남자

  '광주 데이트폭력 조작수사'


지난해 10 월 한 여성이 남자친구에게 차량으로 납치당해 3 시간 동안 끌려다니며 폭행과 강.간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은 즉시 긴급체포 되었고  여성의 진술을 토대로 구속되어 구치소에 수감됩니다.


당시 언론에선 연일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과 데이트폭력범죄를 성토하는 기사를 쏟아냈습니다.



그러나 8개월 뒤, 이 사건은 충격적인 대반전이 일어납니다.




위의 영상과 같이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던 여성은 상습적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데이트폭력의 가해자였고

가해자로 몰려 구치소에 수감되어있던 남성이 그 폭력의 피해자였습니다.



경찰 진술에서 여성이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던 식당 CCTV에는 오히려 여성이 폭력을 행사하는 장면만 담겨있고




납치됐다고 주장하던 대로의 CCTV엔 자신을 피해 달아나는 남성을 쫒아 스스로 차에 타는 장면만 담겨있습니다.



여성의 주장과는 완전히 정반대의 사실이 CCTV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던 것입니다.

CCTV가 공개 되고 남성은 대부분의 혐의에서 무죄를 받고 풀려났지만 이미 8개월이란 시간이 차디찬 구치소에서 흘러간 뒤였습니다.

더욱 공분을 불러일으키는 사실은 이 CCTV가 경찰 조사에서 밝혀진 것이 아니라 피해 남성의 어머니가 직접 찾아 내야 했다는 사실입니다.

 



오히려 남성은 자신을 변호하기 위해 수차례 CCTV를 확보해 줄것을 요청하지만 

경찰은 'CCTV를 찾지 못했다'며 그대로 남성을 구속시켰습니다.

남성이 정말 폭행 가해자였다면 자신의 범죄사실이 고스란히 담겨있을 CCTV를 저리 애타게 요청했을까요? 

 

뿐만 아니라 경찰은 피해남성에게 욕설과 폭언을 일삼으며 진술내용을 자신이 원하는 대로 말하도록 강요합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저조차 증거 영상이 없었더라면 믿지 못했을 정도입니다.
저희 단체가 억울하게 범죄자로 몰린 피해자를 돕는 단체인 만큼 잘못된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수사관분들을 종종 봅니다만 지금까지 있던 어떤 수사관도 이런식의 폭압적인 수사를 하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또한 MBC 실화탐사대의 취재 결과 경찰이 해당 CCTV가 있었음을 인지하고도 증거로써 제출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실재로 경찰에서 찾을 수 없었다는 CCTV는 해당장소에 누구나 볼수있는 위치에 달려있었고 피해남성의 어머니는 30분만에 CCTV영상을 확보했습니다.


폭행의 가해자였던 여성은 피해자인 남성을 신고하고 경찰은 증거를 조작하여 범죄자로 낙인찍었습니다.


다행히 수사과정의 모순점을 발견하고 재수사를 명령한 재판부와 포기하지않고 아들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한 어머니 덕분에 이 추악한 사건의 진실이 들어날 수 있었습니다.


억울한 남성은 누명을 벗었지만 누명을 씌운 가해여성과 경찰에 대한 처벌은 무고죄가 거의 인정되지 않는 현실과 수사기관의 제 식구 감싸기로 요원한 상태입니다.





저희 당당위는 자신이 폭행의 가해자이면서 오히려 남성을 범죄자로 몰아간 가해 여성과


강압과 협박으로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해당 사건의 담당 경찰관을 규탄하고 처벌을 요구하는 집회를 


7월 12일 금요일 오후 6시 혜화역 2번출구 마로니에 공원 에서 진행합니다. 


국가기관의 강대한 권력앞에 저희가 싸울 수 있는 무기는 오로지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지지 뿐입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해당 사건의 국민청원 링크를 남깁니다.  참여 부탁드립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81216

 

출처:  https://cafe.naver.com/mylifeforhappy/7142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84 (68.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나도 저런 개썅년을 만나서 경칠서 까지 갔어지 ㅅㅂ년
ㅇㅇ
경찰이랑 여자가 나빴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210254 와이프한테 홍콩 보내준다고 약속함.jpg 04:05
210253 후쿠시마 핵폐기물 옆에서 농산물 생산한다고 돌아다니는 사진의 진실 04:02
210252 누가 이순신인가는 중요하지 않다 .jpg 03:59
210251 어느 회장님의 사생활 댓글1 07-19
210250 주인의 의도를 착각한 댕댕이 댓글1 07-19
210249 멀티게임 중 말없이 자리비워도 욕 안먹는 상황 07-19
210248 레몬테라스 카페에서 ㅄ같은 사건 터짐ㅋㅋㅋ 댓글7 07-19
210247 JYP 근황 07-19
210246 전주 사람이 추천하는 현지 맛집.. 07-19
210245 옥션, 후쿠시마 쌀 직구 판매 논란 ,,, 댓글1 07-19
210244 일본제품 바코드로 확인하는법 07-19
210243 일본이 퍼트리는 가짜뉴스에 대한 팩트체크.. 07-19
210242 드디어 미처버린 일본.. 07-19
210241 너무 과하구나 댓글4 07-19
210240 알아둬서 나쁘지 않을 사고의 원인 07-19
210239 수영선수 김서영 복근 07-19
210238 데즈카 오사무 정글대제 vs 디즈니 라이언킹, 표절인가 오마주인가.JPG 댓글2 07-19
210237 코빅의 양세찬 미녀팬.. 댓글5 07-19
210236 집사에게 배웁니다 07-19
210235 귀욤 폭발 스벅 냥이.JPG 댓글1 07-19
210234 인터넷 문제아 4형제 07-19
210233 조현찍는 카매라맨.. 07-19
210232 개베프 타령 마약 판매, 복용한 남양 외손녀 석방 07-19
210231 일본.....지금 난리남ㄷㄷㄷㄷ.jpg 댓글2 07-19
210230 쿠팡·다이소 "우린 한국기업" 해명에도 민심은 싸늘.JPG 댓글3 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