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의 권위를 알려주던 평론가 근황

CHOI1.png 황금종려상의 권위를 알려주던 평론가 근황.jpg 














CHOI2.png 황금종려상의 권위를 알려주던 평론가 근황.jpg 

불편한 진실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61,18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춘자
뼈때리는 글이긴한데 난 작년종려상 어느가족밨는데  아...이감독님 영화 아무도모른다 그렇게아버지가된다 세편이제일 기억에 남는영화 이분도 천재감독인정 문라이트 세이프오브워터 노예12년 버드맨 봤네요
다돟은영화임  상업적영화들은 아님 생각을하게되는 영화들이네요
1
흥행성과 작품성은  엄연히 다른거고


기생충은 국내외서 작품성의 인정뿐만아니라 흥행성까지 잡은거라고 봐야지
남의 위업을 까내리기 바쁘지 호들갑같은 소리하네 병신
모르쇠
알겠는데, 그렇다고 한국사람이 한국영화에 대해 관심가지는건 당연한것 아닌가?
마치 고급문화도 모르는 천박한것들이 아카데미상 받았다고 관심가지는게 어이없다는 말투네!!
ㅅㅅㅅㅈ
완전히 틀린말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관점을 바꾸면 다르게 볼 수 있지 작년 프리미어리그 mvp는 몰라도 손흥민이 이달의선수상을 받으면 관심이 가고 빌보드1위곡은 몰라도 방탄이 미국에서 콘서트 매진이라고 하면 관심이 가듯이 아카데미의 권위를 몰라도 더 나아가 봉준호의 영화를 모른다고 해도 메이저 시장의 권위있는 상을 받았다고 했을때 열광할수는 있는 것. '우리'로 이루어진 대한민국에서 이게 크게 불편하기만 한건 아닌거 같아
ㅅㅅㅅㅈ
아카데미가 우리 국민에게 봉준호가 받아서 대단한 상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그럼에도 이것이 나쁘게만 볼 수는 없을 것 같아 1년에 논문 하나 안보는 일반 사람도 우리나라에서 노벨상이 나왔다고 한다면 자랑스러워 할게 분명하니까
봄비
어머 너무 조리있게 말 잘하신다~~
팩폭이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코르크마개
되게 개인적이고 냉소적인 평가다.
제작년 세계선수권 대회 종목별 금메달 아시나요?
딱 그정도 권위입니다, 이거랑뭐가 다름 ㅋㅋ
jb
입장이 궁색해질때는 가만히 있는게 제일 좋은건데 안타깝게도 정말 추하게 초딩 논리로 자기 방어를 펼치네요. 반박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예를 들어주셨습니다.
노논
저인간 K리그 관심 1도 없으면서 2002년 월드컵때 개거품 물었다에 한표
베충이폭력배
자칭 전문가라는 새끼들 치고 좆문가 아닌새끼들을 못봄 결과가 말해주는데 뭔 개소리를 씹짖어대냐
d
노예12년 성인떄 고딩년이랑 사귀면서 모텔 10시전에 드가면 고딩인거 들킬거같아서 심야영화보고 들어갈려고 볼것도 없고 보기도싫지만 시간 떄울려고 보러갔던 영환데 역시나 당시 여자친구는 뭔지도 모르지만 걍 외박하는게 좋다고 보고있고 나도 그냥 봤는데 보다보니 심오한게 뭔가 되게 재밌게 봣던영환데 흑인노예생활하는 그런건데 지금도 잊혀지지않는 명작이다 잘지내냐 윤주야
호로로로롤
글 제목 : 없던 추억을 회상하며.
jb
어릴때는 유력 언론 기자라고 하면 사회 지도층이라고 생각을 했던거 같은데.. 너무 한심하고 화가 난다ㅠㅠ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61 07-30
259317 특이점이 온 일본 성범죄 22:10
259316 순식간에 망한 스트릿 브랜드 슈프림 22:08
259315 자전거 동호회 갔다가 킹받은 청년 22:04
259314 체코의 이동식 술집 22:02
259313 인체의 신비 댓글1 21:58
259312 요즘 은근히 사람들이 카페에서 실수하는 행동 21:56
259311 금손이 만든 열쇠고리 21:52
259310 부모님 동영상 다들 찍어 놓으세요. 꼭이요.... 21:50
259309 사육사를 공격하는 숫사자와 그걸 말리는 암사자 21:46
259308 코로나로 인한 인식 변화 21:44
259307 유역비 대역 스턴트 미모 21:40
259306 카풀 하는 여직원 ㅊㅈ가 누워서 가네요 21:38
259305 당하면 기분이 21:34
259304 배달의민족 요청사항 근황 21:32
259303 50000원권 근황 21:28
259302 무게 1g 차이 나는걸로 후기 쓰려는데 잘못한걸까요 21:26
259301 어른들이 선풍기틀고 자면 죽는다 생각했던 이유 21:22
259300 북한 애니 퀄리티ㄷㄷㄷ 21:20
259299 첫 돌 때 20kg 21:16
259298 미국에서 아직도 사기꾼 논란 많은 인물 댓글1 21:14
259297 오늘만 사는 배달 오토바이 21:10
259296 한국인의 마늘 소비량, 의외의 사실 21:08
259295 한국식 알리오올리오 21:04
259294 군대에서 지잡대를 느낀 서울대생 댓글1 21:02
259293 고려대 노어노문학과 92학번 졸업생들의 20년 후 직업 2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