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사이영상 당연, MVP도 고려해야" 美 매체의 극찬

"류현진 사이영상 당연, MVP도 고려해야" 美 매체의 극찬

한용섭 입력 2019.08.13. 05:00 수정 2019.08.13. 05:01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6회초 무사 1, 2루 상황을 무실점으로 넘긴 다저스 선발 류현진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며 기뻐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한용섭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을 향한 미국 매체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사이영상은 물론 이제 MVP로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하자마자 애리조나 상대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12승(2패)을 달성했다. 평균자책점은 1.45까지 낮췄다.

미국 매체 '12UP'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의 평균자책점 1.45를 소개하면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완전히 터무니없다. 그것에 더 이야기 할 필요가 있다"는 제목으로 칭찬을 늘어놓았다. 

매체는 "류현진이 가장 인상적인 것은 그의 투구 통찰력과 전략"이라고 꼽으며 "류현진은 121탈삼진으로 삼진에서는 상위권 근처에도 못 간다. 타자를 좌로, 우로 꺾는(헛스윙을 유도하는) 대신 류현진은 컨택을 유도한다. 그리고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잘 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게릿 콜(휴스턴),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워커 뷸러(LA 다저스) 등 처럼 98~100마일 강속구로 타자를 삼진잡는 피칭이 아닌, 정교한 제구력으로 맞혀 잡는 피칭 스타일을 설명한 것이다. 그 어려운 것(맞혀 잡기)을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45의 미친 숫자로 만들어내고 있다. 

'12UP'은 "류현진이 사이영상을 놓치려면 치명적인 붕괴(부진)이 있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MVP 후보로 더 자세히 논의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투수 MVP 가능성까지 언급한 것. 현재 내셔널리그 MVP는 코디 벨린저(LA 다저스)와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가 최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



https://sports.v.daum.net/v/20190813050028390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84 (68.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