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키로 감량 후기 + 살빼고 달라진 점

1.jpg

 

2.jpg

 

 

1.     진짜 친구?가 많아져요.

고등학교 시절부터 뚱뚱했었어요

그때는 같이 다니는 친구들한테 두들겨 맞기도 하고,

어느 순간엔 저를 떼어놓고 다 같이 도망간 친구들을 보며 눈물 흘리기도 하고,

그래도 얘네 없으면 친구가 없겠다 싶어서,

그 관계를 포기하지 못 하고 맨날 같이 다녔어요.



근데 지금은 좀 달라요.

알바를 해도 먼저 다가와주는 친구들이 많아졌고,

새로운 모임에 나가도 먼저 말 걸어주는 분이 많아졌어요.



2.     성격이 달라져요

자연스레 사람을 더 많이 접하게 되니,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도 많이 알게 됐고,

어떤 행동을 하면 불편해 하는지 알게 됐어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 만나는 친구들은 센스 있다, 배려심이 깊다는 표현을 많이 해줘요.



3.     당당해져요

조금 더 제 의견을 피력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전에는 제 의견이 받아들여지지도 않고,

조금 다르면 버림 당할까 봐 아무 의견을 내지 못 했었어요.

근데 지금은 제 의견을 용기 있게 말할 수 있어요.

‘건방져졌다’ 이게 아니고, 고작 이런 의견차이 때문에 우리 관계가 깨지지 않음을 아니까

좀 더 자신 있게 내 의견을 말할 수 있더라구요.



4.     썸?이 잘 생겨요

이성과 교류가 없었기 때문에, 아직도 쑥스러움이 좀 많은데요.

그래도 신기하게 썸은 생기더라구요.

뭐 알바 하다 옆 업장에서 번호를 물어봐주시기도 하고,

친구 사이인 줄 알았는데 고백해줬던 친구도 있어요.

스스로를 바꿨다는 자신감과 당당함이 그 분들에게도 느껴졌었나 봐요.













다이어트 방법.

40kg를 빼는데, 1년 정도가 걸렸고

뭐 꿀팁이랄 건 없고, 누구나 그렇듯 운동, 식단조절 이렇게 했어요

저 같은 경우는 보조제도 먹었는데 보조제에 큰 효과를 기대한 건 아니고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그걸로 족한다는 생각에 먹었는데 효과가 있는 것 같긴 했어요.



초반(1~3개월)

특별한 식단 조절은 안 했고, 그냥 먹는 양을 진짜 많이 줄였어요.

대신 토요일마다 치팅 데이를 정해두고 엄청 엄청 많이 먹었어요

(짬뽕 치킨 햄버거 라면 등, 한 끼에 3,000kcal 이상)



운동은 처음엔 30분? 정도씩 5km 달리기를 했어요

이 때는 뚱뚱한데 몸을 움직이다보니 무릎, 발 성한 곳이 없었어요.

(달리기 하다가 무릎 부어서 못 뜀, 줄넘기 하다가 족저근막염 걸려서 못 함)



그래도 1주일마다 1.5~2kg씩 빠지는 게 보였고,

처음 한 달 동안은 7~8키로 가량 빼게 됐어요.





후반(3~12개월)

부끄럽게도 끈기가 대단하진 않아서, 식단조절은 따로 못 했어요

그래도, 전처럼 햄버거를 라지 세트로 두 세트씩 먹지는 않음에 의의를 뒀던 시기에요.



대신 살이 빠지니까, 할 수 있는 운동 강도가 높아졌어요.

매일 10km씩을 뛰었어요

이때는 한 달에 1~3키로씩 꾸준히 빠졌어요







결론

운동이 도움이 되긴 하는데 식단조절이 없으면 효과가 없는 것 같아요.



결론2

보조제는 보조제 자체의 효과보다도, 음식을 안 먹게 해주는 계기를 만들어주더라고요.

보조제 먹을 때가 확실히 식단조절을 잘했던 감이 있어요.

근데 굳이 비싼 거 먹을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어차피 원재료나 성분은 다 거기서 거기인 걸로 알고 있어요

저는 피토틱스 레드(가르시니아+유산균) 먹었어요.



결론3

살이 좀 있는 사람한테 운동 안 한다고 뭐라 하지 않았음 좋겠어요.

마른 사람이야 맘 먹으면 움직일 수 있지만, 뚱뚱한 사람은 움직이는 거 자체가 힘들어요..

운동하면서 다치게 되니 자꾸 실패만 반복하고 의욕이 꺾이더라구요.

혹시 주변에 다이어트 하시는 분이 있다면, 충고보다는 응원을 많이 해주면 좋겠어요

Author

Lv.9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83,624 (77.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독심술사
광고군요.
쿠니다
빙고~!
유산균 광고?ㅋㅋ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31249 숙련도별 허리 각도 00:45
231248 나이어린 이모 썰 00:44
231247 MCU 이터널스 닥터 스트레인지 2 새 공식 시놉시스 공개 00:43
231246 인도 불가촉천민 보다 낮은 계급 불가시천민 댓글1 01-21
231245 뇌절 민원에 빡친 어느 공무원.jpg 01-21
231244 악마도 울고갈 레전드 뽐거지 TOP5.jpg 댓글1 01-21
231243 이국종 교수 외상센터장 내려놓겠다...진료도 안 해 jpg 댓글5 01-21
231242 여성호르몬이 분비되는 일본 13살 남중딩.JPG 댓글6 01-21
231241 여행도중 식당에서 인종차별적인 비하발언하는 미국인 01-21
231240 검색어 바르게 수정해주는 네이버.jpg 01-21
231239 김c, "내 이혼이 당신의 어디를 아프게 했는데?" 댓글8 01-21
231238 시작전부터 욕먹었던 드라마 시청률 근황.jpg 01-21
231237 방송으로 돈버는게 아니었던 기안84 jpg 댓글1 01-21
231236 여배우들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jpg 01-21
231235 아프리카 수단의 동물원에 갇힌 사자 댓글1 01-21
231234 거지겉은 재연맘 댓글1 01-21
231233 중국에서 바이러스가 퍼지는 과정 댓글6 01-21
231232 요즘 일본에서 핫한 영화 기생충 짜파구리 조합 댓글3 01-21
231231 지금의 맥도날드를 만든 사장 사퇴 하며 마지막 선물을 남기고 감.jpg 댓글4 01-21
231230 아사히 "기생충 오스카 선전 뒤에는 한국 대기업 CJ".jpg 댓글1 01-21
231229 최선을 다하는 적십자.jpg 댓글2 01-21
231228 철봉 사이에 머리가 낀 아이.gif 01-21
231227 고유정 사형 구형에 달린 댓글 .jpg 댓글2 01-21
231226 유튜브 탈룰라 댓글1 01-21
231225 나 이거까지만 하고 가출한다 댓글1 0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