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난 아파트 뛰어든 의인


일주일 전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친 큰 불이 났었습니다.

휴일이라 자칫 더 큰 피해가 났을 수도 있었는데요.

불이 났을때 집마다 찾아가 문을 두드려 대피시키고, 사람도 구해서 나온 한 시민이 있었습니다.

숨은 의인을 강현석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사람들이 하나둘 황급히 아파트 밖으로 뛰쳐나갑니다.




잠시 뒤 한 남성이 서둘러 아파트 계단으로 뛰어 올라갑니다.






8분 정도 지나자 한 여성을 들쳐 업은 채 연기를 뚫고 건물을 빠져나옵니다.




불이 난 아파트 옆 동에 살던 35살 하경민 씨입니다.




인근 놀이터에서 불을 본 아내 전화를 받자마자 집을 나섰습니다.




그 시간 하씨는 불이 난 아파트 계단을 오르고 있었습니다.





11층에서는 주저앉아 있던 여성을 발견해 업고 내려왔습니다.





간신히 아파트를 빠져나오니, 아내는 1층에서 울고 있었습니다.




현장에 무작정 달려간 건 몇 년 전 직장 앞에서의 화재 기억때문입니다.





몇 년 전, 다른 차량의 터널사고 때도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에 나섰다가 아내에게 원망을 많이 들었습니다.




"약속을, 위험한 건 안하겠다고 했지만, 위험하지 않은 선에서 돕지 않을까요…"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59,3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쯧쯔
확실히 의인들은 얼굴에서 선함과 의지(?)가 보인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5 07-30
250362 아이돌 비인기 멤버ㅠㅠ 07:32
250361 영화 암살 삭제장면.jpg 07:30
250360 앙리 녹이는 손흥민.gif 07:26
250359 중국 홍수 피해 14조 원..이재민 4천만 명 육박 07:24
250358 러시아식 조기교육 댓글1 07:20
250357 “수술 장면 녹화 원하면 80만 원 더 내세요” 07:18
250356 저체중이 싫어 살 찌운 여자.jpg 07:14
250355 돈을 받지 않았습니다..jpg 07:12
250354 미 해군 상륙함 USS 본험 리처드 화재 진행 상황.png 07:08
250353 앞으로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절대 하면 안되는 일 07:06
250352 미국 멕시코 국경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약후 ) 07:02
250351 아들을 위해 MG건담을 사준 엄마 07:00
250350 심각한 일본 코로나19 상황.jpg 06:56
250349 중국산 자전거.gif 06:54
250348 비행기 퍼스트 클래스 좌석 클라스 07-13
250347 형제의 우애.gif 댓글1 07-13
250346 일일 확진자 7만명 넘은 미국 근황 댓글2 07-13
250345 얼굴 크다고 외모 악플에 시달리는 여대생 댓글8 07-13
250344 거북이 식사를 보다 잠든 냥이 07-13
250343 일본인 교수가 말하는 일본 07-13
250342 자식이 찐따라면 강남 8학군에 보내야한다 07-13
250341 아이디어가 좋은 미니어처 댓글2 07-13
250340 군대 공감 만화(약후) 07-13
250339 일본 폰팔이가 말해주는 일본 댓글1 07-13
250338 중고장터에 라이젠을 내놓은 사람.jpg 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