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후 2년 반 만에 파양 된 9살 태준이

김상훈 목사부부 가족의 아이들은 전부 입양아

12년에 걸쳐 8명의 아이들을 입양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장애인 보호시설에서 아이들을 돌봤던 정희씨





정희씨가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것도 그 아이들이 남편을 좋아한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애들 중 넷이나 먹습니다.

행복이를 빼고는 모두 세살에서 아홉살 사이에 입양을 했는데, 부모로부터 버려져 외롭게 지낸 기억이 마음의 상처로 남아있는 탓입니다.



사실 우리아이들은 모두 입양이 잘 되지 않던 아이들이었습니다.



태어날 때 부터 심하게 휘어있던 다리가 원인이었습니다.


수술 후에도 제대로 걸을 수 없었고 사랑이를 입양하려는 가족도 없었습니다.

늘 그 흉터가 안쓰러운 엄마





이미 딸 셋을 입양했고 이번엔 좀 아픈아들

하지만 정희씨는 사랑이를 데려오며 망설이지 않았습니다.






엄마는 사랑이를 보조 신발없이 걷게 하겠다고 매일처럼 함께 연습을 하더니

마침내 정상적으로 걷는게 가능해졌습니다.




다리 힘을 길러주기 위해 시작했던 스케이트 운동

이제 사랑이는 학교의 지원을 받아 쇼트트랙 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고 어느 아이하나 쉽게 자라주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맏이 몫을 톡톡히 하는 큰 아들 요한이.

하지만 요한이야 말로 엄마를 가장 많이 울렸습니다.




친엄마가 베트남 이주노동자였던 요한이는


4살때 입양을 갔다가 한달만에 파양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 상처로 퇴행성발달장애를 앓게 되었습니다.



요한이를 다섯번째로 입양했으니 우리에겐 그만한 내공은 쌓였다고 생각했습니다. 착각이었습니다.

친부모, 양부모 두번 씩이나 버려진 상처는 쉽게 아물 수 있는게 아니었습니다.



절망에 젖은 아내에게 남편이 한마디 전했습니다.

' 그렇게 말하는 요한이 마음은 오죽했겠어...'



그 날 이후 요한이는 발달 장애를 이겨냈고

요즘은 IQ 130의 수재소리를 들으며 반에서 1등을 놓치지 않고있습니다.





며칠 후, 행복이의 입양이 승인되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러 자비원에 찾았습니다.

생후 100일도 되지 않아 이곳에 맡겨졌던 행복이. 여기서 8개월 보살핌을 받았었죠.








그런데, 우리는 행복이 자랑을 하러 온것만은 아닙니다.




아홉번째 아이를 입양하기로 한것입니다.




올해 아홉살.

한번 파양의 상처가 있는 아이

















조금씩 마음으로 다가가는가 싶었는데..






태준이는 처음 입양됐던 가정에서 2년 반을 지내다가, 다시 버려졌습니다. 쉽게 아물지 않는 상처




입양을 다시 가야 하는 것이 너무 두렵기만 한 모양입니다.




결국 돌봐주던 선생님이 같이 가기로 하고서야 차에 탑니다.

아홉번째 입양을 서두르게 된건 태준이 때문이었습니다.

파양의 상처가 얼마나 깊고 컸는지, 태준이는 자비원에 들어와서도 적응을 잘 못하고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당황한건 우리 아이들

다같이 환영식 준비도 근사하게 해놓았었는데





낯선 집에 맡겨지고, 또 언제 버려질지 모른다는 공포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우리 아이들에게도 낯선 일만은 아닙니다.











처음 겪는 일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올때마나 한바탕 몸살을 겪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일부러 다니엘을 태준이 앞으로 불러 앉힙니다.




태준이, 계속 울기도 해야겠고.. 궁금하기도 하고..

어느새 울음소리가 조금 줄어들었습니다.






이쯤되면 태준이가 형들에게는 좀 넘어온거죠?



언제나 혼자였던 시간들

이제 정말 가족이 생기는 것인지..

태준이가 어느새 울음은 다 그쳤습니다.



어쩌면 지금 태준이에게 더 미더운건 함께 놀아주는 이 형들.









환영식도 다시 준비합니다.









태준이가 반나절만에 처음으로 웃음을 보입니다.





이제 우리 모두가 진심으로 환영하는것을 알아주는걸까요?












우리는 태준이의 새 이름을 한결이라고 지었습니다.

김한결. 그 이름에 담은 뜻대로 변함없이 한결같이 사랑하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한결이가 좀처럼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마음이 상처가 낫기까지 얼마의 시간이 필요할까

그날 오래도록 한결이를 업고있었습니다.






며칠 후, 한결이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파양 이후 심리치료를 받아 온 한결이.










아이가 얼마나 어떻게 힘든건지 알고싶었습니다.이제 우리가 한결이의 부모




어쩌면 이렇게 요한이와 똑같은지.. 우리 가족이 서로 많이 닮은 부분은 상처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봄이 오면 2학년이 되는 한결이.


기본적인 한글은 제대로 쓸 수 있어야 학교 생활에 적응을 할 수 있을텐데

시간이 많지 않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자꾸 바빠집니다.



 




겨울이 지나고 3월이 왔습니다.

오늘은 행복이의 돌 잔치가 있는 날입니다.



의젓하게 엄마를 위로하더니..


그래도 조금은 서운했던 모양입니다.








어느덧 푸른 5월

요즘 행복이는 좀 바쁩니다. 걸음 걸이가 늘어 온종일 앞마당을 종횡무진

돌아가며 놀아주는 형들이 다섯이나 되서 아예 집에 들어갈 생각을 안합니다.




한결이도 바쁩니다. 수학 특훈 중이죠.


수학 담당은 맏형 요한이.




한글은 엄마와 계속 공부하는데 실력이 꽤 늘었습니다.

무엇보다 마음에 봄이 온듯 보입니다.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03,984 (68.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너무나도 위대하고 아름답다...
와..진짜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네
눈물흘렸다
22
대단하다 ~
존경의 박수를 보냅니다
ㅎㄷㄷ
하늘의 천사가 내려왔네 저런 사랑과 나눔이 가능한가 대단하다
룰루
새로 입양온 아이가 울고불고 난리치는 걸 보는 아이들의 얼굴이...
슬픔을 아는 어른얼굴을 하고 있는게 너무 가슴아프네
앞으로 행복하게 사는 일만 남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