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과는 다른 볼리비아 시위 근황

 

약 일주일전 반정부 시위대의 평화 시위에  

대선 투표 조작의혹이 있는 모랄레스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끼어들면서 

다수의 부상자와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사건이 일어나게 됩니다. 

하지만 모랄레스는 이 사건을 가지고 자기가 원주민 출신이고 지지자 중 다수가 원주민인 것을 이용해서 

인종차별자들이 촉발시킨 불필요하고 억지스러운 시위로 인해 사람이 죽었다면서

자신을 지지하는 시위대를 더욱 자극하며 더 격렬한 마찰이 이어질거라 예측되던 상황

 

(*반정부시위대에도 원주민 출신이 많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인종을 이용한 모랄레스 대통령의 선동방법이니 원주민 출신들을 욕할 필요는 없습니다.) 

 

 

 

놀랍게도 시위 진압을 명령 받던 경찰과 대통령 경호부대는  

모랄레스의 행동에 환멸을 느끼고 항명 선언을 하였고 

 

 

 

 

 

 

 

 

 

 

 

 

경찰들은 제복을 입은 채 " 우리는 시민들과 함께한다" , " 경찰을 정치적 도구로 삼지말라" 라는 구호를 외치며 

반정부 시위대에 참가하게 됩니다. 



 

 

 

(반시위대 학생과 포옹하는 경찰 간부의 사진은 이 일을 대표하는 사진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모랄레스는 이에 대해  

"인종차별주의자들(대통령 후보이던 메사와 시위 주동자 카마초)에 의한 쿠데타" 라고 

발언하며 싸움을 이어가려 했으나 격렬한 시위대에 의해 

대통령직을 사임하고 오늘 멕시코로 망명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닌게 모랄레스는 멕시코에 도착하자마자 

인종차별자들에 의한 쿠데타로 인해 자신이 부당하게 쫒겨났다면서 투쟁을 이어갈거라고 이야기하였고 

멕시코에서 계속해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자극할걸로 보이기때문에 

볼리비아가 안정되려면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될거라 생각될듯합니다.

 

 

간단 요약

 

1.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의 마찰로 사람이 죽음

2. 모랄레스 대통령은 인종차별자들에 의한 불필요한 시위때문에 사람이 죽었다고 사망사건을 이용해 시위대를 더욱 자극함

3. 경찰은 이에 환멸을 느끼고 반정부 시위대로 돌아섬 

4. 모랄레스 대통령은 위협을 느끼고 대통령직을 사임하고 멕시코로 망명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97,084 (3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22
환멸거리는거 좋아하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26836 어느 개그맨의 인성.jpg 12-07
226835 빵셔틀의 복수 12-07
226834 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중 가장 박탈감을 느꼈던 일.jpg 12-07
226833 김건모 성폭행 의혹 댓글상황 댓글1 12-07
226832 슈가맨에 나온 한때 겉멋이 들었었던 여고생 12-07
226831 이과생 기절시키기 댓글2 12-07
226830 얼마전에 '토이'라는 가수를 알게 되었습니다. 12-07
226829 결혼 축하 맞냐? 댓글2 12-07
226828 슈가맨 섭외 받은 장혁 TJ 공식입장 12-07
226827 생각하보니 열받네? 12-07
226826 내 하녀가 니들보다 더 잘하겠다! 12-07
226825 한 가장의 가슴아픈 자살...jpg 댓글1 12-07
226824 배우 유역비 근황 12-07
226823 젤다 베낀 중국 모바일 게임 12-07
226822 우버를 타다가 매춘부가 되어버린 외국 스트리머 12-07
226821 경적 울렸다고 운전자 구타한 술취한 중학생들 댓글1 12-07
226820 백종원 마우스 근황 12-07
226819 짝 레전드 야생녀 근황 댓글2 12-07
226818 미국인들도 싫어하는 미국식 단위 댓글1 12-07
226817 장성규 인스타 근황.jpg 댓글1 12-07
226816 한류에 완전히 잠식당한 일본 근황.jpg 댓글3 12-07
226815 야심한 새벽 러브젤 인증녀 댓글7 12-07
226814 아이가 들고있던 훌라후프안에 거위 집어 넣기위해 팀플레이 하는 보더콜리 댓글1 12-07
226813 우리가 몰랐던 폐기물 수수료의 비밀 12-07
226812 정신나간 리어카 테러 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