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에서 번지는 운동

부자살 성명

많은 시민들이 의문의 죽음을 당하자(경찰은 자살로 발표) 나는 자살하지 않겠다고 글을 올리는 운동

 

시위대가 경찰에 체포되어 끌려갈 때 주위의 시민들이 이름을 말하라고 계속 소리침.

이유는 체포된 시위대의 신상을 시민들이 추적하기 위해서라고.(하도 실종자들이 많아져서)


시위대 추산으로 이미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하는데 홍콩 상황이 정말 심각한 듯.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97,084 (3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봄비
시위대 평화적으로 하지말지 .. 이럴때 경찰도 소방관도 시위같이 해주지않는 이상 그냥 같이 무력으로.... 다 죽게 생겼구만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26836 어느 개그맨의 인성.jpg 12-07
226835 빵셔틀의 복수 12-07
226834 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중 가장 박탈감을 느꼈던 일.jpg 12-07
226833 김건모 성폭행 의혹 댓글상황 댓글1 12-07
226832 슈가맨에 나온 한때 겉멋이 들었었던 여고생 12-07
226831 이과생 기절시키기 댓글2 12-07
226830 얼마전에 '토이'라는 가수를 알게 되었습니다. 12-07
226829 결혼 축하 맞냐? 댓글1 12-07
226828 슈가맨 섭외 받은 장혁 TJ 공식입장 12-07
226827 생각하보니 열받네? 12-07
226826 내 하녀가 니들보다 더 잘하겠다! 12-07
226825 한 가장의 가슴아픈 자살...jpg 댓글1 12-07
226824 배우 유역비 근황 12-07
226823 젤다 베낀 중국 모바일 게임 12-07
226822 우버를 타다가 매춘부가 되어버린 외국 스트리머 12-07
226821 경적 울렸다고 운전자 구타한 술취한 중학생들 댓글1 12-07
226820 백종원 마우스 근황 12-07
226819 짝 레전드 야생녀 근황 댓글2 12-07
226818 미국인들도 싫어하는 미국식 단위 댓글1 12-07
226817 장성규 인스타 근황.jpg 댓글1 12-07
226816 한류에 완전히 잠식당한 일본 근황.jpg 댓글3 12-07
226815 야심한 새벽 러브젤 인증녀 댓글6 12-07
226814 아이가 들고있던 훌라후프안에 거위 집어 넣기위해 팀플레이 하는 보더콜리 댓글1 12-07
226813 우리가 몰랐던 폐기물 수수료의 비밀 12-07
226812 정신나간 리어카 테러 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