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父 "아들 테러범도 아닌데 17년간 한국 못 가" 눈물

[사진 JTBC 사진 크게보기

 

가수 유승준(43·미국명 스티브 유)의 아버지가 방송에 출연해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1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특권층 병역 비리의 숨겨진 미스터리를 파헤치고 유승준 부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17년 입국 금지의 전말을 살펴봤다.  
 
유승준은 "저는 어렸을 때 미국에 갔고 시민권을 따는 것은 자연스러운 절차였다. 그게 병역기피로 보여지는 것은 저밖에 없는 것 같다"고 억울해했다.  
 
유승준은 중학교 시절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했을 시절에도 영주권을 가지고 있었다.  
 
입대할 수 있는 나이를 넘긴 뒤 다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저는 '시간이 좀 지나면 이제는 그런 부분들이 풀리겠지' 그런 생각도 있었고 아예 잊고 살았었다"라며 "그러다 애들이 커가면서 이러다가 영영 못 돌아가겠구나 싶었고, 그러다 보니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사진 크게보기

 

유승준의 아버지는 "공부만 조금 잘했으면 미국 육사에 보내려고 했다. 얘가 왜 군대에 못 가겠느냐. 신체 좋겠다, 성격 좋겠다. 군대 못 갈 거 없었다"라며 "필수적이고 필연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 시민권 취득이다. 그걸 내가 너무 강박하게 하는 바람에"라고 설명했다.


 
유승준의 아버지는 "9.11 테러 이후 이민 정책이 이민자들에게 폐쇄적으로 변했다. 생이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17년 전 내가 아들에게 잘못 권고하는 바람에 한국행 비행기를 타지 못하고"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어 "아들이 테러 분자도 아니고 강간범도 아니고 무슨 죄를 지었나. 17년 동안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어지려나' 하면서 1년에 몇 번씩 17년간 해왔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Author

Lv.8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59,704 (32.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어이없네
응 오지마 감성팔이 즐
ㅎㅎㅎ
테러보다 심하지
붕유 한국 들어오면 군대 반발심 더 커짐
안그래도 안가는게 상책이라고 여기고들 있는데
에휴
나가서 같이 살면 돼지않나??
오옷
미국인이 왜 한국 올려고 안달이야! 쭉 미국인으로 살아 응! 분란 일으키지 말고.
놑오라
"제가 선택한 이길을 번복하고싶은마음은 없습니다" 입국 금지당하면서 한말. 그때의 민심은 자긱도 알았을텐데...당장은 조온나게 가기싫고 인기와 돈이 있으니....뒷일을 생각도 안했겟지
ooooo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
국방부를 배신하고 테러 했는데 무슨소리??
스티븐 때문에 이중국적따서 군대 안간놈들 많아지면 국방력 약해지는데 그게 테러지 뭐가테러야?
좆제나긍정
어쩌라는건지 씹발놈아
유승준 들이는 순간에 대한민국의 모든 남성들이 들고 일어날텐데 저 아비는 아직도 자기 시대를 벗어나지 못하네
세상 변한거 모르고 ㅋㅋㅋㅋㅋㅋ
국방부가 째한테 말도 안되는 혜택 베풀었는데도 쌩까고 미국으로 튄거라서 오히려 한국정부가 관다한거 같은데 ㅎㅎ
으어오
여행비자로 오면되잖아
언제나긍정
유승준 한국에서 다시 활동하는 거 보고싶다 참으로 아까운 인재다
ㅏㅓ
관광비자 있어
씨판왕
유승준 애비의 진실 : 아시발 돈벌라고 군대 뺀건데 이렇게 돈버는 비자 안내주면 어쩌라고 조센징들아 더 늙기전에 해피투게더 가서 썰좀 풀게 들여보내줘
캡틴하록
~~~~~야 ~~이젠 모든 방법이 안먹히니까 ....
아버지까지 .. 동원해서 입국절차를 만들려고 하는구만 ...
이민 갔으면 미국가서 살지 왜 자꾸 ...오려고하는거야
도망가듯 갔으면 ... 오지를 말아야지 ...

멀 또 해먹을께 있어서 오려고하는거냐고...
아 ~~엠씨몽이 또 생각나네 ...

컴백한다며 ~~ 엠씨몽... 앨범내고 콘서트까지 한다던데...

머야 이거 ... 개판이구만 ...
냐웅
꺼져...
ㅋㅋㅋ
애비나 새끼나 똑같냐 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24870 8차선 도로 한복판에서 택시 기절시킨 승객 11-17
224869 중국기업에 스카웃된 한국인 근황 댓글2 11-17
224868 우리나라 생수의 문제점 11-17
224867 얼음호수에서 물고기 캐기 11-17
224866 로마에서는 똥을 같이 싸는게 사교활동이었다? 11-17
224865 만화가 작업실 재현해놓은 부스에서 아이가 낙서함.jpg 11-17
224864 미모의 수학강사 근황 댓글1 11-17
224863 길거리에 나타난 타조 11-17
224862 백종원보다 더 심하게 독설 했던 요리연구가 댓글1 11-17
224861 사실은 술 좋아하는 고독한 미식가 .jpg 11-17
224860 국어국문과 전공이 수능친 학생들에게 하는 조언 11-17
224859 자는데 깨웠다고 중학생, 스승 위에 올라타 마구 폭행해 교사 안면함몰 11-17
224858 고퀄의 게임 케릭터.jpg 댓글1 11-17
224857 한국은행 퇴사 후기 11-17
224856 치트키 몰아서 쓰는 나 혼자 산다 다음주 예고 11-17
224855 헐리웃 배우들 최근 작품 출연료 공개 11-17
224854 한국 노동인권의 상징 전태일 열사가 죽기전 정부에 보낸 탄원서 11-17
224853 극단의 사상교육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 보여준 사건 댓글1 11-17
224852 2019학년도 수능 만점자 김지명 군 댓글1 11-17
224851 일당 50만원 꿀알바의 실체 11-17
224850 히틀러의 비밀병기가 된 원시 OMR카드 11-17
224849 천조국 리얼 서바이벌 레전드 사건 11-17
224848 EBS의 나영석 11-17
224847 90년대 대기업 본사 사무실 11-17
224846 밥을 원하는 허스키.gif 댓글1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