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아버지께서 갑작스레 돌아가셔서 가족끼리 단신부임지에 정리를 하러갔다.

'사진 같은 게 없는지 봐볼게' 라며 극히 자연스러운 태도로 컴퓨터를 켰더니 역시 에로자료를 발견!

2대의 외장하드에 나눠 저장되어있어서 주변의 눈을 피해 내 가방속으로.

인터넷 기록, 북마크, 바로가기등도 잊지않고 삭제.

아버지의 존엄은 자식이 지켰다.

Author

Lv.8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97,664 (92.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
외장하드는 가방속으로!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221588 목숨 건 드립 19:34
221587 족발먹는 남매 19:28
221586 설리의 선처 댓글2 19:25
221585 압박스타킹의 효과 19:22
221584 드레이븐좌 명언모음.jpg 19:19
221583 지리산 반달곰 근황.jpg 19:16
221582 대머리 아님 댓글1 19:13
221581 부당한 차별에 빡친 댕댕이 댓글1 19:10
221580 군대에서 가혹행위 신고를 제대로 못하는 이유 댓글1 19:07
221579 냐옹이에 대한 상식.jpg 19:04
221578 가장 남자다운 색깔! 19:01
221577 한국형발사체 7톤급 액체엔진 인증모델 500초 연소시험 성공 18:58
221576 '남성 혐오증 여학생' 남학생에게 흉기 휘둘러 댓글1 18:55
221575 건물주의 갑질에 눈물짓는 입주민 18:52
221574 맥도날드에 간 금손 18:49
221573 설리가 사람한테 가장 상처를 크게 받았을 때 댓글2 18:46
221572 파 프롬 홈 이후 재평가 받는 닥터 스트레인지.jpg 18:43
221571 체코 농인 소녀의 한글사랑 18:40
221570 선배님 못 치겠어요. 18:37
221569 한국과 일본이 새로 책임 전가중인 것 댓글1 18:34
221568 박진감 넘치는 저예산 특수효과 18:31
221567 니 여친 쩐다 야! 18:28
221566 최자 인스타 테러범의 정체.jpg 댓글4 18:25
221565 입체하트 접는 법 18:22
221564 조카 성폭행 실패하자 “돈 노렸다” 무고…60대 목사 징역 3년 확정 1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