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목숨 끊으려던 20대 인생 역전.gisa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파출소에서 한 경찰관을 애타게 찾던 이 청년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서는 서병수 경위를 보자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둘은 곧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돈도 없을 텐데 치킨은 왜사왔냐'는 서 경위의 말에 청년은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웃었다.


청년의 이름은 손경서씨(23). 불과 한 달 전 손씨는 자신의 생활고와 불우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난달 8일 오후 7시35분쯤 경찰은 '친구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죽겠다'고 외쳤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상황의 심각성을 한 눈에 파악하고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모두 철수시킨 뒤 동료 한 명과 방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시간 30여분동안 손씨를 설득했다.


손씨는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라면서 어렵게 생활을 하다 나쁜 길로 빠지기도 했던 이야기를 서 경위에게 털어놓았다.


서 경위와 만났을 당시 손씨는 몇 개월동안 취직조차 하지 못해 밥도 며칠동안 굶은 상황이었다.


서 경위는 손씨에게 '내가 도와주겠다. 제발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취업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면서 손가락까지 걸고 이야기했다.


결국 손씨는 마음을 열었다. '며칠동안 식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말에 서 경위는 손씨의 데리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그는 '밥은 굶지 말아야지'라는 말과 함께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가 쥐어둔 5만원을 들고 집에 돌아온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한다.


서 경위는 이후에도 매일같이 전화를 걸어 그를 격려했고 자신의 지인 도움을 받아 서울에 있는 한 인테리어 회사를 손씨에게 소개해줬다. 손씨가 면접을 보러가는 날에는 기차표까지 끊어주면서 힘을 보탰다.


손씨는 무사히 면접을 마쳤고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하게됐다.


부산에 있는 공사 현장에 출장을 오게 된 손씨는 서 경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치킨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 파출소로 달려온 것이다.


서 경위는 "저희 아이도 20살이다. 손씨를 봤을 때 마치 내 자식 일처럼 느껴졌다"며 "강력반 형사로 일할 때도 많은 아이들을 접했지만 손씨의 경우 원천적인 것을 해결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닭을 왜 사왔냐고 했더니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뭉클했다"며 "우리 사회가 손씨와 같은 아이들을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돌봐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049,30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동생
무슨 인생역전? 뒤지기 일보직전에 목구멍에 물방울 몇 방울 떨어뜨려진 수준이겠구만
로또 걸려야 인생역전이냐? 삶이 절망에서 희망으로 바뀌는것만으로도 인생역전이지 요즘 얘들 이해력 딸린다더니 쯔쯔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4 07-30
234363 어제자 포르쉐 사고.gif 댓글1 13:24
234362 한국인의 90%가 모르는 버스정류장의 기능 댓글2 13:21
234361 도핑 시스템의 헛점을 밝혀내보려고 일부러 약물을 복용한 사나이.jpg 13:18
234360 31번 확진자.. 대구 초토화 댓글1 13:15
234359 23년간 침대에서 긴 잠을 자야했던 남성.jpg 13:09
234358 알고보니 일제의 잔재 댓글1 13:06
234357 양의 공격성.gif 13:03
234356 하정우의 해명 기사 .jpg 13:00
234355 저는 노동자 안 할 건데요.jpg 댓글3 12:57
234354 기생충 북미 흥행 근황.jpg 댓글1 12:51
234353 러시아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 근황 12:48
234352 엄마를 때린 아들 댓글1 12:45
234351 피카츄 돈가스의 충격적인 비밀 12:42
234350 혼술녀의 질문 12:39
234349 31번이 퍼뜨린 환자중 중년 여성이 많은 이유.jpg 댓글1 12:36
234348 갤럭시 Z 플립 여는법.gif 12:33
234347 친동생이랑 닮았다는 소리를 들을때 기분이 좋다는 친오빠 12:30
234346 초2때 다운증후군 짝궁 이야기...jpg 댓글1 12:27
234345 엄친딸 자위하는거 봄 12:22
234344 코로나19 진단시약 전세계 공급 개시 댓글1 12:19
234343 뮤직뱅크 역대 1위 가수 Top10 12:13
234342 여자들때문에 생긴 막걸리집 파전 메뉴 12:10
234341 허리에 나쁜 자세들의 공통점.jpg 댓글1 12:07
234340 제주도 여행의 모든 것.jpg 12:04
234339 부부 싸움을 보고 난 후 아이의 행동.jpg 댓글1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