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씨 바이크 갤러리 타지마죽어 근황.jpg


디씨에는 안부를 묻는게 친목질로 문제 되지 않는 갤러리가 딱 하나 있다.

 

그곳은 바로 바이크 갤러리다.




그 이유는 활동이 활발하던 갤러가 갑자기 글 쓰는게 뜸해지면

 

죽었거나 실려갔거나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

 

바이크 갤러리에는 심심치 않게

 

'요즘 ㅇㅇ이 안보인다! 혹시?'라는 글이 관례처럼 올라오고는 한다.

 

 

 

참고로 바이크를 타면서 죽지 않기 위한 갤러들의 미신적 행위는 상당했는데

 

개중 유명한 것을 꼽자면 바이크에 입문하고 싶어하는 뉴비들의 질문글이 올라올때마다 '타지마 죽어'라고 화답하는 문화였다.

 

전선에 뛰어들기 전에 병사들을 향해 '굿 데이 투 다이'라는 역설적인 말을 하듯이

 

지들은 절대 바이크 끊을 생각을 안하면서 남들한텐 바이크 타면 죽는다는 말을 유행어처럼 사용했던 것이다.

 

디씨 바이크 갤러리의 공식 구호화가 된 이 '타지마 죽어'는

 

개중 한 고정닉이 만든 스티커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그게 바로 '타죽 스티커'였다.


1대 타죽 스티커고 





이건 다른 갤러가 만든 2대 타죽 스티커다.

 

 

 

바이크 갤러가 모일때마다 서로 안전하자며

 

스티커를 나눠주던 좋은 사람이었는데

 

1대 타죽 스티커 제작자는 어느날 진짜 '죽을뻔한' 사고를 당하고 만다.

 

아래는 혐짤이나 모자이크 처리를 했다.





김여사님이 사이드 미러를 안보고 옆으로 밀어버려서

 

바이크는 반파당하고 심각한 부상을 당하게 된다.






그럼에도 1대 타죽 스티커 제작자는 꾸준히 근황글을 올렸고 



5개월째 걷는데 성공하며 6개월째 퇴원하게 된다.

 

그리고 그 사고 후 1년 4개월이 지난 오늘,

 

바이크 갤러리의 1대 타죽 제작자의 근황이 다시 올라왔다.





전치 6개월.

 

합의까지 걸린 기간 1년 4개월.

 

합의금 2억 1천 5백만원.




나는 주저없이 롱부츠를 샀다.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054,42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켄타키
그러다 죽어
1
죽은자는 말이없거든
놑오라
화끈한 삶과죽음 사이의 질주
나 무서워서 바이크 팔았음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4 07-30
234618 베트남 여성이 한국에서 쌀국수 먹은 소감.jpg 11:13
234617 강한 초딩만 살아남을수 있었던 90년대.jpg 댓글3 11:10
234616 자동 CPR 기계.gif 댓글1 11:07
234615 캐릭터가 너무 강해서 본인의 이름을 잃어버린 배우들 11:04
234614 신라호텔 중식당 16만원 코스 요리.jpg 11:02
234613 웃대의 흔치않은 유행어빌런.jpg 10:59
234612 카센터 돈독 오른거 봐라 댓글11 10:56
234611 화물차-미니 후방 추돌 사고.gif 댓글3 10:53
234610 삼풍백화점 사장 근황 댓글4 10:35
234609 일본 씹어먹고 있는 또 하나의 국내제품 10:31
234608 일본인이 바라 본 ㅂㅅㅊㅈ 10:22
234607 유재석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한 정준하.jpg 댓글1 10:19
234606 31번 확진자 지인입니다. 그럴 사람이 아닙니다. 댓글1 10:13
234605 유사 종교와 종교의 차이점을 알려줬던 일화 10:10
234604 신천지의 Corona 방어 대책 10:07
234603 썸인지 아닌지 헷갈릴때 참고하면 좋은 사실들.jpg 댓글2 10:04
234602 취업시장 한 장 요약.JPG 댓글2 10:01
234601 모녀 납치한 흑인 09:58
234600 코로나도 두렵지 않은 통일교 집단 결혼식 09:52
234599 심각한 대구 마트 상황 09:50
234598 여직원이 건네준 쪽지 댓글3 09:44
234597 이혼 4년차 입니다 09:41
234596 논란의 SBS 8시 뉴스 .jpg 댓글2 09:31
234595 동대구역서 '코로나19 환자 추격 몰카' 유튜버 4명 입건 09:25
234594 오늘자 대구 서문시장 건물주가 보낸 문자 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