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장면마다 실탄을 사용해서 찍은 영화.jpgif

1963년 개봉한 돌아오지 않는 해병이라는 영화

 

당시에는 실탄을 쏘는 소총보다 공포탄을 쏘는 프롭건 같은걸 구하는게 매우 힘들어서

 

실탄을 쏘는 총을 영화촬영에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군의 협조도 받음





저기 쏘는거 전부 실탄...



군의 협조를 받았다고 했는데

 

이런 장면을 찍을때

 

육군에서 차출한 특등사수들에게 

 

일부러 오조준을 해서 사격하라고 했다고..

 

즉 위의 장면에서 바닥에 펑펑 튀기는게 화약을 사용해서 저런 효과를 주는게 아닌 실탄을 바닥에 쏴서 효과를 준것






사격하면서 오는 반동이 공포탄같은거에선 절대 나오기 힘든 반동이라는걸 알수있음

 

 

그래도 실탄을 사용하는 장면은 아주 위험했기에

 

실제로 엑스트라 한명이 다리에 총을 한방 맞는 사고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 총맞은 엑스트라는 피해 보상으로 땅을 받았는데

 

당시 보상은 논과 밭이였다고..

 

   

 

 

 

근데 그 보상으로 받은 땅이 강남 땅이였다는 이야기가 있음 ㅋㅋㅋ




Author

Lv.83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56,084 (56.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