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경찰관.jpg







경찰관 알렉산드르 코솔라포프 

-남시베리아 아바칸에서 여름캠프 마치고 돌아가는 아이들 300여명을 태운 버스 9대를 인솔하기 위해 순찰차를 운전 

- 맞은편 차선에서 과속하던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아이들이 탄 버스로 돌진 

- 버스와 부딪치면 대형 참사로 이어질 것이라는 생각에 이를 막기 위해 자신의 순찰차로 가로막아 정면충돌 



- 본인은 중상, 충돌한 차량 탑승자 5명(한 명은 10살 어린이)은 경상, 버스 아동들은 무사


Author

Lv.9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86,564 (92.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31397 故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충격, 나중엔 약도 안 들어".jpg 12:47
231396 시노자키 아이가 한국에서 활동하는 이유.JPG 댓글1 12:42
231395 경찰관들 덕분에 유산을 피한 보배인 가족.gif 12:39
231394 강민경 감수성 수준.jpg 12:36
231393 이시국에 행복회로 돌리는 언론 수준.jpg 12:29
231392 내 남친 차가 경차라면?.jpg 댓글1 12:26
231391 가오가 육체를 지배할때.gif 12:23
231390 만화처럼 꿀잠자는 고양이.. 12:20
231389 오지 않은 왕만두 때문에 속상한 소녀 12:18
231388 출산율이 낮은 이유 댓글2 12:15
231387 소년법을 폐지하면 안 되는 이유 댓글2 12:08
231386 이동진이 라스에 들고나온 수집품들.jpg 댓글1 12:05
231385 공포영화 속 고양이 12:02
231384 시누가 결혼을 한다네요.jpg 11:35
231383 두 달 전 저를 펑펑 울린 한 항공사의 이야기입니다.JPG 11:30
231382 현재 상하이 상황 댓글2 11:26
231381 한 여성이 모델일을 포기하게 된 사연 jpg 11:23
231380 여자의 오르가즘에 가장 강력한 영향을 끼치는 요인.JPG 댓글3 11:20
231379 마리텔 종영전 마지막 불꽃ㅋ gif 11:17
231378 태국의 빈부격차 댓글4 11:17
231377 남산의부장들 평가 근황 댓글4 11:14
231376 인조인간 18호 순한맛 댓글1 11:11
231375 열도의 페미니스트 11:08
231374 무도 작가가 비유한 축구 포지션과 멤버들 댓글1 11:04
231373 리뷰 보다가 열받은 사장님.jpg 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