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고학자들도 속아 넘어간 희대의 사기극

[주말 고고학산책] 고고학자들도 속아 넘어간 희대의 사기극

입력 2019.08.17. 11:20
아마추어 고고학자 ′후지무라 신이치′는 구석기 유물을 발견하면서 유명해졌다. 하지만 훗날 날조 사건이 들통나 일본 전역에서 160곳 이상 이상의 유적을 조작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일러스트 박수영

약 20년 전 일본에는 ‘신의 손’이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고고학자가 있었습니다. 그의 이름은 바로 후지무라 신이치. 그는 오래된 유물을 찾아내는 능력이 뛰어났습니다. 후지무라 신이치가 땅만 파면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구석기시대 유물들이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끌려 나왔습니다. 유물을 찾는 그만의 특별한 비밀이라도 있었던 걸까요?

‘신의 손’이 유물을 찾는 비결

후지무라 신이치는 아마추어 고고학자였습니다. 그는 1981년, 일본의 미야기현에서 4만 년 전 구석기시대의 유물을 발견하면서 유명해졌습니다. 당시 일본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유물은 겨우 3만 년 전에 나온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발견은 단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1990년대 초반까지 일본에는 이렇다 할 구석기시대 유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후지무라 신이치가 더 오래된 유물을 계속 찾아내면서, 일본에 정착한 인류의 역사가 3만 년 전에서 무려 70만 년 전까지 당겨졌습니다. 

날조 사건이 들통난 홋카이도의 ‘소신후도자카’와 미야기현의 ‘가미타카모리’ 유적 위치. 일러스트 박수영/어린이과학동아

사실 후지무라 신이치의 뛰어난 유물 발굴 능력 이면에는 처음부터 의심스러운 점이 한둘이 아니었습니다. 예를 들어, 후지무라 신이치가 발견한 유물은 주변 국가의 구석기 유물과 너무 달라서 서로 영향을 받았다고 보기 힘들었습니다. 또 수십 ㎞나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석기가 서로 짝이 맞는 일도 있었습니다. 우연이라 보기엔 이상했습니다. 결정적으로 수많은 고고학자 중 오직 후지무라 신이치만 오래된 석기를 계속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2000년, 후지무라 신이치의 발견을 의심한 한 신문이 그의 발굴 현장에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놀랍게도 카메라에는 아무도 없을 때 몰래 발굴 현장에 들어온 후지무라 신이치가 유물을 땅에 파묻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이것이 바로 그의 유물 발굴 비결이었습니다. 직접 만든 유물을 묻어뒀다 다시 캐내는 방식으로 사람들을 속여온 것입니다. 조사 결과, 후지무라 신이치는 약 20년 동안 무려 162곳의 구석기 유적을 날조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일본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왜 거짓말을 하나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명예와 부를 얻고 싶어서, 다른 사람의 주목을 얻고 싶어서, 혹은 자신의 믿음 때문에, 사람들은 거짓말을 합니다. 학자들 사이에서도 가끔은 이런 일이 일어납니다. 후지무라 신이치는 “주변 나라들보다 더 오래된 유적이 일본에도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서 가짜 유물을 파묻었다”라고 변명했습니다. 실제로 그 당시까지 중국에서는 베이징 원인 등 약 50만 년 전의 화석 인류가 발견됐고, 한국에서도 이전 화에서 본 것처럼 전곡리 유적에서 오래된 구석기 시대 유물이 발견됐습니다.

이에 비해 일본의 고고학자들이 발견한 가장 오래된 유물의 연대는 겨우 3만 년 전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다 보니, 일본 고고학계에서는 자존심이 상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후지무라 신이치가 나타나 오래된 유물을 계속 발굴해낸 겁니다. 그가 발견한 유물에는 가짜임을 의심해 볼 만한 증거가 많았지만, 일본 고고학계는 믿고 싶은 대로 믿어 버렸습니다.

.................


https://news.v.daum.net/v/20190817112022048





* 유럽 아프리카외에서 아슐리안 주먹도끼가 최초로 발견되어 석기시대 역사를 다시쓴 한국이 부러워 질투심에 눈이 먼 왜학자놈들의 조작질









동아시아 최초 '주먹도끼' 미군은 어디서 주웠을까


전곡선사박물관서 발견 40주년展
17차 발굴조사과정 웹툰·사진 선봬

전곡선사박물관이 9월15일까지 전곡 발굴 40주년 기념전 'E1979S2019'를 개최한다.

'E1979S2019' 전시회는 전곡리 주먹도끼 발굴 4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특별 전시회다.

주먹도끼는 1978년 4월, 미공군 소속 그렉보웬에 의해 처음으로 발견됐다.
한탄강에서 주운 자갈이 범상치 않음을 느낀 그렉보웬은 서울대학교 김원용 교수에 감정 의뢰한 결과 가장 발달된 형태의 구석기 도구인 '아슐리안형 주먹도끼'임을 밝혔다.

동아시아에서는 사상 최초로 발견됐으며 이후 40년간 17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





Author

Lv.82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42,624 (79.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