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1만원 주고 산 초등학생 용 교통카드 계좌서 무려 24억원 발견

입력 : ‘19-08-12 14:35 수정 : ‘19-08-12 14:35

 
카드 결제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워치에서 무려 1400만 위안(약 24억 원)의 돈이 발견돼 논란이다. 불과 55위안(약 1만 원)에 구매한 13세 아동용 스마트워치에서 주인을 알 수 없는 거금이 발견된 것.

 

지난 4일 중국 후베이성(湖北) 우한시(武汉)에 거주하는 장 씨는 초등생 아들 샤오장 군의 선물로 인근 상점에서 스마트워치를 구입했다. 해당 제품은 체크카드 기능을 갖춘 것으로 초등학생 아들 샤오장 군이 평소 통학용 교통 카드로 사용할 목적이었다.

그런데 제품 구매 후 며칠 뒤 샤오장 군은 자신의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교통카드 가상 계좌에 무려 1400만 위안의 현금이 저장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게임 아이템 구매를 위해 인터넷 가상 계좌를 확인하던 중 자신의 스미트워치로 약 1400만 위안 상당 만큼의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한 것.

어리둥절했던 샤오장 군은 해당 계좌를 이용, 컵라면과 과자, 음료수 등을 구입했는데 실제로 계좌를 이용해 물건 대금이 지급된 것을 확인했다. 초등학생인 자신에게 부모님이 이 같은 거금을 저장해 줬을 리 없다고 생각했던 그는 곧장 집으로 돌아가 부모님에게 이 사실을 알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아버지 장 씨 역시 이 무렵 스마트워치 내 가상 계좌 내역을 직접 확인, 1400만 위안의 거금을 당장이라도 인출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장 씨는 해당 스마트워치를 구매한 상점을 찾아 제품의 이상 여부를 물었으나, 상점주 측은 해당 상품이 새 상품이며 유통상의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주인을 알 수 없는 거금을 사용할 수 없었던 장 씨 부자는 해당 지역 공안국을 찾아가 돈의 출처가 의심된다는 내용의 신고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국 측은 곧장 제품을 제조한 공장 관계자를 소환, 조사를 벌였으나 제품 상의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 채 조사는 마무리됐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이 SNS를 통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해당 돈의 출처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는 분위기다. 실제로 일부 네티즌들은 1400만 위안의 돈에 대해 ‘일부러 돈을 숨기려 한 검은 일당들이 만들어낸 돈일 것이다’, ‘아동용 스마트워치와 연결된 가상 계좌에 거금을 숨긴 일당을 잡아들여, 수면 아래로 유통되는 현금 뭉치들의 경로를 일망타진해야 한다’며 해당 돈의 출처에 대해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해당 스마트워치 생산 및 유통 업체 측은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한 공식 성명서를 발표, ‘자사 공장에서 제조된 제품 중 일부 소형 ‘웨어러블’ 기기에서 이 같은 오작동 사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 해결을 위해 제조사 책임자와 통신 업체 등 공동으로 협력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한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email protected]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064,3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4 07-30
235094 인도어 볼 세계 챔프의 투구 댓글6 02-25
235093 비상식량 미리 사놓으면 안되는 이유.jpg 02-25
235092 한방에 중대장 보직해임시킨 썰 댓글1 02-25
235091 밥상머리에서 아내와 딸의 대화 댓글1 02-25
235090 미국판 종교의 자유 근황 02-25
235089 삼겹살은 건강에 해로운가? 댓글2 02-25
235088 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는 언어 댓글2 02-25
235087 아내 : 남편이랑 내 관계...이상한가 ? 댓글1 02-25
235086 대구에 장당 820원에 공급된 ETIQA 마스크 근황 댓글4 02-25
235085 호피녀 그룹... 02-25
235084 좆같은 친구년 머가리를 망치로 깨고싶은 사람 댓글2 02-25
235083 여자 클라이밍 한일전 댓글2 02-25
235082 두발 단속하던 시절 02-25
235081 일본 차기 총리후보 2위 고이즈미의 위엄.jpg 02-25
235080 100분토론 기적의 논리 댓글1 02-25
235079 업무 실수 1주일차, 3년차 02-25
235078 중국에 퍼지는 괴담 댓글1 02-25
235077 글로벌 TOP 기업들의 러브콜 받는 남자의 고민 댓글3 02-25
235076 명성교회 부목사 확진…격리전 2000명과 예배 02-25
235075 교수한테 욕먹은 배달부 댓글2 02-25
235074 추억의 2000년대 초반 02-25
235073 뇌성마비 아빠와 그의 딸 02-25
235072 신천지들이 가짜뉴스에 사람들 안속으니까 02-25
235071 오늘 자 올리브영 알바 근황(마스크).jpg 댓글1 02-25
235070 신천지 강제 해산 청원 서명 수가 666,666 댓글2 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