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60억 헌금 재테크.JPG


신도들의 육탄 방어...취재진에 "입 다물어요!"

지난 금요일(12일) 오전 9시 30분, 성락교회 김기동 원로목사가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했습니다. 목회활동비 60억여 원을 횡령하는 등 교회재정에 100억여 원의 손실을 끼친 혐의에 대해 법원이 1심 선고를 하기로 한 날이었습니다.

한때 출석교인이 10만 명을 넘었다던 대형교회 원로목사답지 않게, 김기동 목사는 잔뜩 움츠러든 모습으로 법원 로비에 들어섰습니다. 취재진으로부터 김 목사를 보호하기 위해 동행한 신도들 십여 명이 우산을 펼쳐들고 김 목사를 가리는 진풍경도 펼쳐졌습니다. 신도들은 질문을 시도하는 기자들을 온몸으로 막아서며 "입 다물라", "부모도 없냐"는 등 격한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하지만 신도들의 육탄 방어는 판결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습니다. 법원은 김 목사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82살의 고령을 감안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지만, 무죄를 확신했던 신도들에게는 그야말로 청천벽력이었습니다. 성락교회 법무팀은 판결 직후 항소를 밝히는 공지에서 "더욱 합심하여 기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김기동 목사에 대한 취재를 시작한 시점은 지난 3월. 당시 성락교회의 한 신도가 제보한 동영상이 발단이었습니다. 올해 신년 예배 설교 가운데 일부가 담긴 영상에서 김 목사는  "목사에게 1년 연봉 5억을 주는 것을 크다고 생각하십니까? 치사스럽게 생각하지 마세요" 라고 호통을 치고 있었습니다.

연봉 5억 원을 우습게 아는 성직자의 황당한 경제관념을 결코 그냥 넘길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성락교회 전 사무처장 등 핵심 관계자들을 다각도로 취재한 끝에 김 목사가 교회 돈을 어떻게 '굴렸는지', 그 과정과 수법을 상세히 확인했습니다.

재테크①: '목회활동비'로 적금 들기

교회 담임목사는 급여 외에 '목회활동비'를 받습니다. 전도와 선교 등에 사용하라고 지급하는 일종의 '업무추진비'입니다. 예산의 성격상 매달 사용한 금액만큼 정산해서 돌려받는 것이 정상이지만 김기동 목사는 월 5,400만 원을 책정해 10년 치를 한꺼번에 받았습니다.

만기 1~3년 적금 통장에 나눠서 적립한 끝에 손에 넣은 액수는 60억여 원. 성락교회 전 사무처장 A 씨는 "적립을 하는 것은 김 목사 본인의 요청이었고, 다소 이상하기는 했지만, 대표자의 요구니까 그렇게 했다"고 취재진에 밝혔습니다.

재테크②: 교회에 다시 빌려준 뒤 '사채이자' 적용

김 목사는 이 돈을 그냥 가져가지 않았습니다. 성락교회는 전국 곳곳에 교회 건물을 지으며 은행으로부터 많게는 수십억 원씩 대출을 받았는데, 때로는 신도들에게 돈을 빌리기도 했습니다. 김기동 목사는 본인의 돈도 교회에 대여했습니다. 재산을 교회에 기부한 것이 아닐까 싶었지만, 월 0.6%, 연 7.2%의 고액 이자를 '꼬박꼬박' 챙겼습니다.

요즘 시중은행의 두 배가 넘는 고리에 대해 A 씨는 "전임 사무처장들이 정한 것"이라며, "당초 이자율은 8%대였는데 그나마 낮췄다"고 지적했습니다. "회계책임자로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돌아온 A씨의 대답은 "대표자인데 문제제기를 할 수 있나요?"였습니다. 담임목사가 절대적인 권위를 갖는 한국 교회의 특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대목입니다.

재테크③: 사례비 수천만 원에 생일축하금까지

김 목사의 수입원은 목회활동비뿐만이 아니었습니다. A 씨는 "매달 1,500만 원에서 1,600만 원가량을 사례비로 지급했다"면서 "여러 항목으로 나눠 현금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김 목사의 생일에는 생일 축하금 명목으로 천만 원을 지급했다는 사실까지 털어놨습니다. 1:1로 기도를 해주는 '안수기도' 사례금도 회당 수백만 원씩 받았고, 개인 카드를 사용한 뒤 교회에 청구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이런 식으로 대략 월 1,500만 원 이상이 김 목사의 생활비로 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재테크는 은밀하게...신도들에게는 철저한 '보안유지'

신도들도 목사님의 호화생활을 알고 있었을까요? 위 기사에 언급한 대로 김 목사는 평소 신도들에게 "교회로부터 돈을 한 푼도 받지 않는다"고 강조해왔습니다. A 씨는 "교인들은 김 목사가 한 푼도 안 받는다고 해왔기 때문에 이 같은 지출내역을 전혀 모르고, 목회비가 월 5,400만 원씩 나가는 것도 전혀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에서 취재진을 온몸으로 막았던 신도들은 이 같은 사실을 정말 몰랐을까요. 아니면 알고도 모른 척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요.


성락교회 법무팀 "원로감독님은 평생을 교회에 헌신"

취재진은 일련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성락교회 법무팀을 만나 입장을 들었습니다. 2시간가량의 해명을 요약하면 "김기동 목사는 받은 돈 이상으로 교회에 헌신했다"는 것이었습니다. "1969년에 개척을 하면서 땅 사기 어렵고 건물 짓기 어려운 상황에서 어마어마한 비용을 본인이 부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자율 7.2%는 지나치게 높지 않냐"는 질문에는 "기자님이라면 무담보로 60억 원을 성락교회에 맡길 수 있겠냐"고 오히려 반문했습니다. 역설적으로 법무팀은 취재 내용이 모두 사실임을 확인해준 셈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운 대목은 "돈을 어떻게 썼는지"에 대한 설명이었습니다. 성락교회 법무팀장인 장영길 목사는 "교회 담임목사의 사역은 광범위하다"면서 "대학교 떨어지면 학비를 대주고 사업을 하다 실패하면 지원해주는 것도 영적인 케어 차원의 업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양한 수법의 재테크를 통해 벌어들인 돈을 대부분 신도들을 위해 썼다는 설명인데, 사실을 확인할 방법을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교회 예산은 '깜깜이'…제보가 절실

KBS는 성락교회뿐만 아니라 취재대상을 넓혀 다른 국내 대형교회의 회계부정에 대해서도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종교인 과세가 시작된 뒤에도 교회 예산의 상당수 항목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데다, 공공기관도 아닌 교회의 회계자료를 입수할 경로가 사실상 막혀 있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는 신도들이라도 내부 정보를 취득하기는 불가능에 가까운 것이 현실입니다.

소박한 마음으로 기꺼이 교회와 수입을 나눈 신도들을 배신한 담임목사들, 교단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설파하면서 설교가 끝난 뒤에는 헌금함부터 챙기려는 사이비 목회자들을 언제까지 두고봐야 할까요. 시청자 여러분의 성역 없는 제보를 절실하게 기다립니다.

Author

Lv.86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99,504 (2.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ㄹㅎ
지옥가라....
재벌과 한국교회 목사들이 공통점 세습에 목숨을 건다
돈이 엄청나거든
필라테스
이단 그런건 몰랐구 14살때 친구가 자기교회 여름성경학교
바다간다구 같이가자고해서 갔는데 그게 성락교회였거든ㅋ
평범한 학교 수련회처럼 게임하고 재밌게 놀았는데 
너무너무 엄청 신기한거 경험한게 마지막날밤에
처음온사람 남으래서 있는데 내가 서있으면 내뒤로
좋은방석ㅋ푹신푹신한거 일자로 다여섯개 쫙깔려있고
어떤 금테안경 눈빨간 아저씨옴 일어서라더니 십초정도
눈뚫어지게 보더니 "사탄아 물러가라 가라.가.가!!"
하면서 이마에 손뻗기만했는데 진짜 뻥일도 안까고
진짜뻥처럼 장풍맞은거처럼 뒤로 어어어?하고 쓰러짐
그거진짜뭘까 아직도완전신기해
인상봐라...관상은 과학이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221687 유니클로 회장 : 이대로 가면 일본은 망할것 17:35
221686 f(x) 빅토리아 근황 댓글1 17:34
221685 댕댕이 유난히 사랑스러울때.gif 17:31
221684 설리) 야갤 근황 댓글5 17:28
221683 일본 독점 바이오 플라스틱 근황.JPG 댓글2 17:26
221682 나영석 PD 만나서 행복해하는 유재석.JPG 17:25
221681 스마트폰 깨진액정 그대로 사용하다가 엄지손가락 절단함 17:22
221680 일본차 7대 상품권 보내드린 보배형 댓글2 17:19
221679 화성사건 조사받은 용의자들 근황 17:16
221678 배달 리뷰 ㅁㅊ년.jpg 17:13
221677 유아인 인스타 (설리) 댓글1 17:08
221676 못생긴 사람들이 신기한 이유.....jpg 17:07
221675 방탄소년단 콘서트 가려고 열심히 뛰는 육상 유망주.JPGIF 17:04
221674 콜라 뚜껑이 열린 채로 배달이 왔어요 댓글3 17:01
221673 택배 사기녀 댓글2 15:21
221672 악플러가 페미 맞냐는 물음에 강은비가 한 말 15:16
221671 배변으로 섬을 만드는 물고기가 있다? 15:13
221670 중국인이 뽑은 가장 여행하기 안전한 국가.jpg 댓글2 15:11
221669 김구라 "방송 출연료는 마약".JPG 15:10
221668 졸렬자드 최신근황.jpg 15:07
221667 343kg 황새치 바베큐 15:04
221666 위법행위 한 줄 알고 눈물 터진 스트리머 15:02
221665 설리 추모제 공식 계정 등장.jpg 15:01
221664 이상한 공감능력 14:58
221663 다이어트용 VR 게임.gif 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