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피켓이 홍콩 反짱깨 운동에.... 2014/09/30

<르포> 홍콩시위대 "한국처럼 민주화 위한 희생 각오" 2014/09/30

PYH2014093000060007400_P4.jpg
코즈웨이베이 시위대의 한글 구호 피켓 모습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영화 '변호인'을 보고 한국 국민이 어떻게 민주주의를 쟁취했는지를 알았어요. 민주화를 위해 희생을 치른 한국 국민이 홍콩의 민주화를 더 많이 지원해주길 바랍니다."

30일(현지시간) 홍콩정부청사 부근 타마르공원에서 만난 도리아 허는 기자가 한국에서 왔다고 소개하자 한국과 홍콩의 민주화 과정이 유사하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도심 점거 시위를 주도하는 시민단체 '센트럴을 점령하라(Occupy Central)'의 회원인 그는 '변호인'이 홍콩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고 전했다.

실제 최근 집회에서 일부 연설자들이 영화 변호인을 언급하며 홍콩 시민이 독재정권에 저항한 한국 국민처럼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할 각오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기사가 현지 신문에 실리기도 했다.

PYH2014093000030007400_P4.jpg
세계 최고가 상권 코즈웨이베이 점거한 시위대의 모습

사흘째 반(反)중국 시위를 계속하고 있는 시위대는 이날 오전만 해도 숫자가 많지 않았으나 업무와 수업이 끝나는 오후가 되자 정부청사 부근 도로를 중심으로 급격히 불어났다.

더욱이 중국 국경일 휴일(10월1일)을 하루 앞두고 있어 이날 오후 시위 참가자는 전날에 이어 10만 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위대는 정부청사가 있는 어드미럴티에서 동쪽으로 완차이를 지나 코즈웨이베이까지 퍼져 있다. 이에 따라 금융중심가인 센트럴 지역으로의 이동이 차단돼 HSBC 등 대형 은행들이 줄줄이 문을 닫았다.

이 때문에 평소 대형은행 건물들이 비추는 네온사인 등으로 화려한 야경을 자랑하는 센트럴 지역은 마치 유령 도시 같은 모습이었다.

정부청사 부근에 있는 중국 인민해방군 홍콩주둔군 본부에도 적막감이 감돌았다. 평소 구보나 운동을 하는 군인들이 눈에 띄기도 했지만, 이날은 여러 개의 운동장이 텅 빈 상태였다.

PYH2014093000040007400_P2.jpg
세계 최고가 상권 코즈웨이베이 점거한 시위대의 모습

반면 세계에서 임대료가 가장 비싼 상권인 코즈웨이베이에는 쇼핑객 대신 시위대로 들어차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홍콩의 상황이 한국에 제대로 알려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홍콩 사람들이 민주주의 위해 노력해'라고 한글로 쓴 피켓도 눈에 띄었다.

시위대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2017년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 선거안 철회와 정치개혁 논의 재개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연설자들에게 손뼉을 치기도 했다.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시위 진압에 나섰던 지난 28일보다는 평화로운 모습이었지만, 중국군의 진압 가능성을 보도한 신문 기사를 접하고 긴장하는 참가자들도 많았다.

코즈웨이베이에서 만난 홍콩대 학생 켈빈 셤은 "홍콩 경찰이 28일 시위대에 고무탄을 쐈다는 얘기도 들었다"며 "중국이 무력으로 진압하지 않도록 홍콩의 상황을 한국 등에 많이 알려달라"고 호소했다.

<르포> 홍콩시위대 "한국처럼 민주화 위한 희생 각오" |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40930218600074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59,3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ㅓㅏ
한국도 정말 많은 사람이 죽었는데..
몽이
홍콩시위대 응원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5 07-30
250075 국내 맥주 시장 순위 변동 댓글1 08:34
250074 19대 한정판 하이브리드 람보르기니 신상 .JPG 08:32
250073 엄마랑 김지영 보고와서 후기 08:28
250072 여직원들이 사내에서 왕따아닌 왕따가 되었네요.pann 08:26
250071 美 컬럼비아대 "코로나, 심장·뇌부터 피부까지 몸 전체 공격” 08:22
250070 클릭 한번으로 7억 현질러 눌러버린 고등학생 댓글5 07-11
250069 새삼 다시 보게 된 박정아의 위엄 댓글2 07-11
250068 사육사 보내기 싫은 바다코끼리.gif 댓글1 07-11
250067 현재 차 에어컨 때문에 싸운 대학생 커플 논란.jpg 07-11
250066 카피바라 새끼 먹으려는 펠리컨 댓글3 07-11
250065 양파거지에 이은 신종거지 등장 07-11
250064 직장인유우머 07-11
250063 네달란드 소년의 환생 댓글1 07-11
250062 닮은 꼴 귀여움 댓글1 07-11
250061 현실적인 재벌3세의 결혼 상대 07-11
250060 할아버지 허세 부리다 돌부리에 걸려넘어질 뻔한 장면 07-11
250059 아이큐 175 한국인.jpg 댓글4 07-11
250058 행복한 삶을 꿈꾸는 투렛 증후군 환자의 고백 댓글2 07-11
250057 리얼 양아치.gif 댓글1 07-11
250056 최정원 딸이 본인의 분만영상을 보고 펑펑 운 이유.jpg 댓글1 07-11
250055 제가 진상인건가요 댓글3 07-11
250054 1980년 미국 세인트 헬렌스 화산폭발...그리고 거기 남은 이들 사진 댓글1 07-11
250053 계란후추.gif 댓글1 07-11
250052 기네스에 올랐다는 공중 회전 돌려차기.gif 댓글6 07-11
250051 스케이드보드 타던 아이가 횡단보도 건너는 모습.gif 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