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미투’ 부인 안한 이유…“사실 밝혀도 구차한 변명으로 치부”



배우 오달수. 뉴시스


성폭력 의혹을 받고 연기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배우 오달수(50)씨의 근황이 알려졌다.

오씨는 여전히 무고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의 친구인 동료 배우 조덕제(50)씨는 6일 오후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를 통해 오씨와의 최근 통화내용을 전했다.

조씨는 “오씨가 영화에 복귀할 생각이 없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씨는 누구에게도 향후 계획을 알린 적이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씨는 ‘천만요정’이라고 불릴 만큼 왕성하게 활동하다 성추행 낙인이 찍혀 1년 가까이 은둔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씨의 성폭력 의혹은 올 초 배우 A씨가 20년 전쯤 오씨에게 여관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 오씨는 의혹을 부인했으나, 오씨에게 모텔에서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는 추가 폭로가 나오자 사과문을 내고 출연하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하차했다.


이에 대해 오씨는 “힘들게 사실을 밝혀도 언론은 구차한 변명으로 치부하는데, 무슨 말을 할 수 있었겠느냐”고 말했다고 조씨는 밝혔다.

사실관계와 다른 부분이 있었지만 여론이 기울어 체념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조씨는 “연기자는 무대를 떠나 살 수 없다”며 “오씨는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조씨는 또 영화계에서 ‘무죄추정의 원칙’이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씨가 활동을 멈추기 전 출연한 영화는 총 3편. 이 가운데 ‘신과 함께-인과 연’은 오씨의 의사와 상관없이 재촬영·개봉했고, 미국 제작사인 워너브라더스와 폭스코리아가 각각 제작한 ‘이웃사촌’ ‘네 부모 얼굴이 보고 싶어’는 개봉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제작사의 영화가 재촬영 등 극단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이유는 아직 당사자의 의혹이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두분 모두 힘내세요 ㅜㅜ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1,364 (5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이샛키.
그래. 오달수가 성추행을 했건 안했건을 떠나서 미투만 외치면 무조건 유죄로 낙인찍고 보도하더라. 무죄추정 원칙 어따 다 가따 팔아쳐먹었냐?
ㅇㅇ
달수형 빨리돌아와...
미친
자생력이 없는 여성단체가 남자들 다 빨아먹고나서 더이상 빨아먹을게 없으면 그냥 망하는거다. 요즘 뇌없는 여성단체들 밀어주는곳들이 있는데 나라망해야 정신차릴려나
조씨형제들은 영원히 안봤으면 좋겠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3 07-30
188884 응가(?)로이드 빨로 여군 중 달리기 1등한 조현.jpg 댓글1 19:42
188883 공군 조종사 54% "롯데월드타워 때문에 불안하다".jpg 댓글1 19:39
188882 포상금 전액 기부한 베트남 영웅 댓글1 19:36
188881 인삼 밭의 고구마.jpg 19:33
188880 대한민국에서 모임이란 ? 댓글1 19:28
188879 니체의 명언 122선 19:21
188878 성진국 여고생들의 장난 19:19
188877 빠르게 걷는 사람들.gif 19:18
188876 성매매 지원 팩폭했다 한남충된 강성태 댓글1 19:15
188875 페미니스트 황석희.jpg 댓글2 19:09
188874 와이프가 저정도 피지컬이면 바람 못 필거 같은데 ...; 딴 여자랑 놀다가 걸림 댓글1 19:06
188873 [스파뉴유니스포] 아무도 예상못한 원작 설정 19:03
188872 개낚임 19:00
188871 FBI식 신원 보호 방법 18:57
188870 강제징용의 아픔 18:54
188869 (사이다)오늘자 인권위 관련 기사 베뎃 댓글1 18:51
188868 여동생이 대신 임신해서 애 낳아줌.jpg 18:48
188867 연아선배.jpg 18:45
188866 세계의 입시 18:42
188865 오빠 나 젖었어.jpg 18:39
188864 여자 혀 호불호 댓글3 18:36
188863 맥컬리 컬킨과 마이클 잭슨의 관계 .jpg 06:54
188862 여자들이 연애를 못하는 이유 .jpg 06:51
188861 나 오늘 알바하다 울었음 .jpg 댓글1 06:49
188860 라멘·소바·캔디… 후쿠시마에서 온 가공식품 댓글4 0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