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 처음 가본 마트.

 

 

 

아이들을 너무 사랑해 모든 것을 베풀었지만 오히려

그 아이 부모에게 통수 맞은 불쌍한 형님이시죠.

통수만 맞았으면 모르겠는데 기자들은 소설에

버금가는 가짜 뉴스를 쏟아내 더 힘들게 했고요.

나중에 그것들이 누명 에, 루머에 가짜 뉴스인 것이

밝혀졌지만 이미 저 형님은 돌아가신 후였죠.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67,1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