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조선인 학살 거론하며 '위기 속 광기' 경고 ,,,

 

배타주의 확산에 우려…"미디어가 진정시켜야…책임 중요"
"나는 메시지 다르게 보내고 싶다"…트럼프식 트윗에 의문 제기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는 간토(關東)대지진 후 벌어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거론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두하는 배타주의에 우려를 표명했다.

무라카미는 "이런 일종의 위기적 상황에 있는 경우에는, 예를 들면 간토(關東)대지진 때의 조선인 학살처럼 사람들이 이상한 방향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며 "그런 것을 진정시켜 가는 것이 미디어의 책임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12일 보도된 마이니치(每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간토학살은 1923년 9월 1일 리히터규모 7.9의 지진이 일본 수도권 일대를 포괄하는 간토 지방을 강타한 후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확산한 가운데 벌어진 조선인 대량 살해 사건이다.

일본인 자경단, 경찰, 군인이 재일 조선인과 중국인, 일본인 사회주의자를 조직적으로 살해했으며 희생자는 수천 명에 달한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제대로 된 진상규명은 이뤄지지 않았다.

간토학살로 희생된 조선인의 시진[독립기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라카미는 코로나19로 위기감이 커진 가운데 사회의 폐쇄성이 강해지고 자기중심주의, 자국 중심주의가 확산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위기적 상황'이라고 진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인터뷰에 앞서 이뤄진 라디오 방송 녹음에서 아돌프 히틀러의 선전에 관한 말을 인용하고서 분별력보다는 감정에 호소하는 강한 메시지에 불편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라카미는 이와 관련해 "나는 1960∼1970년대 학원 분쟁 시대에 말이 혼자 걸어가고 강한 말이 점점 거칠게 나가는 시대에 살았으므로 강한 말이 혼자 걸어가는 상황이 싫고 무섭다"고 메시지를 전하는 방식에 관한 의견을 밝혔다.

그는 "결국 그 시대가 지나면 그런 말이 전부 사라지고 만다.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 그런 것을 봤기 때문에 이렇게 말에 대한 경보를 발신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다, 오른쪽이든 왼쪽이든"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를 이용해 일방적 메시지를 늘어놓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통 방식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무라카미는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하는 것처럼 제한된 문자로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가 일종의 발신 중심이 되고 있다"며 "그런 문장으로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할 수 있을 리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그렇지 않은 방식으로 그렇지 않은 메시지를 발신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가 2019년 2월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젊은이들과의 대화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무라카미는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령됐을 때 라디오를 진행하며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음악을 선곡해 들려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이에 관해 "음악의 힘은 꽤 크다고 생각한다"며 "'기분이 정말 편안해졌다', '구원받았다', '용기를 불어넣어 줬다'는 등의 반응을 보인 사람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무라카미는 "나는 성명(聲明) 같은 것은 별로 신용하지 않는다. 감탄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지만 그렇게 길게, 강하게 남지 않는다고 나는 생각한다"며 "하지만 음악은 논리를 넘은 것이며 공감시키는 능력이 크다. 소설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11740637


역시 ...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59,36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Oo
멋지다 하루키
차이
진짜 내가 존경하는작가 멋지신분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7 07-30
253146 방금 아줌마 한명 살렸다 ㅎㄷㄷㄷ 댓글3 21:08
253145 괴롭히고 괴롭혀지는걸 좋아한다는 오구라 유나 댓글2 21:06
253144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구속 댓글1 21:00
253143 임슬옹 빗길 교통사고..무단횡단 보행자 사망 '충격' 댓글4 20:56
253142 빙그레 우유 근황.jpg 댓글3 20:52
253141 종부세 논란 끝 댓글11 20:48
253140 요즘 와우가 개 빡세진 이유 댓글6 11:18
253139 어른이 되서 좋은점 댓글1 11:15
253138 오늘자 신촌 근황 댓글8 11:13
253137 한국 청소년 수면시간 댓글2 11:11
253136 쿨하게 사는 사장님.jpg 11:09
253135 4일 본회의 처리 예정 부동산 관련 법안 댓글8 11:07
253134 내가 차주라도 못참음.gif 10:43
253133 김주하 급체로 흐르는 식은땀 10:41
253132 항구에 나타난 고래.gif 댓글1 10:35
253131 토사 덮친 중부고속도로 댓글2 10:29
253130 히틀러 생가에 있는 문구 jpg 댓글5 10:13
253129 광어 무덤 된 제주 바다 댓글1 10:07
253128 프로복서는 취객이 시비걸때 어떻게 대처할까? 10:03
253127 수술실 CCTV 반드시 법제화가 필요한 이유 댓글2 10:01
253126 미쳐돌아가는 현재 한반도 상황 댓글2 09:57
253125 빅파이 근황 .JPG 댓글2 09:55
253124 퇴근후 흔한모습 09:51
253123 세계의 인구밀도 09:45
253122 옥상 테니스 소녀들과 경기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