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 이별했습니다.

남친이 다른 사람이 좋아졌다고 이별을 말해 아까 헤어졌습니다.

남친과 저는 서로 가까운 곳에 자취를 하고 있어서 집에서 밥도 자주 먹고 왕래를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남친이 밤에 울면서 들어오더군요.
포옹한 상태에서 오빠는 계속 울고있고, 저는 오빠네 집에 무슨 일이 생긴것인지, 무슨 사고라도 난 것인지 걱정된 상태로 등을 토닥여주고 있었습니다.

그 상태에서 오빠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그만만나자고 말하길래 순간 잘못들었나 싶기도 하고, 집에 무슨 일이 생겨서 그만 만나자고 하는건가? 짧은 순간 많은 생각이 스쳤습니다. 
이유를 물었더니 다른사람이 좋아졌다고 그만 만나자고 얘기하더군요.

멍해지다가 울음이 터져나왔습니다. 
그동안 즐거웠고, 고마웠다고 말하다가 울컥해서 또 울고..ㅎㅎ

요즘 연락했을 때나 만났을 때 행동이 미지근하고, 다른 톡을 보면서 웃는 오빠를 보며 내 기우겠지, 내가 너무 자존감이 없네 했는데 그 기우가 맞아버렸어요ㅎㅎ
예전에 오빠랑 스터디는 스터디로 끝나야한다 술먹고 밥먹으면 정분나는거라는 뉘앙스로 장난식으로 말했었는데, 나중에 스터디 사람들과 술을 먹는다고 했을 때 저 혼자 철렁했었는데 설마가 다 맞아버렸어요.

혹시 스터디 사람이냐고 물었는데 맞다하고, 혹시 잘 되가고 있냐 했는데 침묵을 하네요. 긍정의 뜻이겠죠.
잡고싶은데 그러면 내가 못잡지않느냐 또 울었습니다. 방금 포옹했던 온기가 남아있어서 더 서러웠어요. 계속 우니까 오빠가 다시 포옹해주면서 사실..하고 말을 하다가 아니다..하고 말을 아끼는데 또 불안한 생각이 들어서 더는 못 물어봤습니다.

이미 상대방과 잘되가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비참했고, 그 와중에 오빠가 너무 좋아서 더 비참했습니다.

오빠가 그동안 사귀면서 못해준거 같아 미안했다고 울먹이면서 다른 말도 했는데, 솔직히 우느라고 잘 못들었습니다.ㅎㅎ

저는 한동안 오빠를 못잊어서 계속 아플 것 같은데, 오빠는 아픈 마음, 죄책감 잠깐 들고 그 사람을 만나면서 치유되겠지 하는 못된 생각도 들고..
그 사람이 못된 사람이라서 땅 치고 후회했으면하는 찌질한 생각도 들고ㅎㅎ


오빠가 떠난 뒤로도 한참을 계속 울었습니다.
마지막에 이제 그만울고 자라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다 그동안 고마웠고 미안했다라고 톡이 왔었는데 너도 좋은사람 만날거라는 문장이 이미 자신은 좋은사람을 만난 느낌이라는 문장같아서 너무 아프게 다가오고, 뭐라 답해야할지도 모르겠어서 답장을 못보냈습니다.

말주변도 없고, 표현도 못해서 주변에서 무뚝뚝하다는 소리 많이 듣는데, 오빠 만나고 나름 표현도 많이 하고, 애교도 피워보려 노력하고, 속얘기 잘 안하는데 서로 털어놓았던것도 좋았고, 뭐 별다른거 안해도 그냥 옆에 있기만해도 좋았고 노력하는 모습도 좋았고 서로 웃으면서 얘기하는 것도 좋았고 가끔 상처받을 때도 있었지만 오빠랑 있을 때 너무 좋았어서 참.. 새벽이라 그런지 자꾸 기억들이 떠오르는게 야속하네요. 곧 200일인데 뭐해줄까 생각했던것도 허탈하고, 오빠 얼굴도 자꾸 아른거리고ㅎㅎ 

오빠 폰에 언뜻 보였던 사이트가 이곳인거 같아 그냥 여기에 주저리주저리 두서없이 털어놨습니다. 피곤한데 잠도 안오고 답답하고 또 혹시나 오빠가 이 글을 볼까 하는 마음으로ㅎㅎ
추천 많이 받아서 오빠 눈에 이 글이 띄면 좋겠어요ㅎㅎ 구질구질한데 봤으면 좋겠네요ㅎㅎ

오빠 너무 너무 좋아했어요
그 사람이랑 잘 되라고는 못빌겠다
안녕 


출처:와이고수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56,94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4 07-30
244881 한국 심의가 좆같았던 개발자 19:25
244880 이태원 클럽 코로나 사태에 대해 홍석천 입장 19:19
244879 문화재 복원에 일가견이 있는 나라.jpg 19:16
244878 글래머 여사친이랑 같이 잔 썰 19:13
244877 100만 팔로워 SNS스타의 생일 파티 댓글2 19:10
244876 프리미엄 제네시스 g80 고발영상 삭제하면 교체? 19:07
244875 서울역 폭행범 어깨빵 하고 다니는 장면 포착.gif 19:04
244874 착각 & 집착.manhwa 댓글1 19:01
244873 사시 공부하는 사람들 눈 뒤집힐 인터뷰 18:58
244872 공립초에 아이 보내고 심란한 맘 .JPG 댓글2 18:55
244871 유니크 국산차량 18:52
244870 한국 시위 때 털린 상점 .JPG 18:49
244869 인체 해부도.gif 18:46
244868 재미있는 쌀포장지 18:43
244867 남자들의 로망의 WIFI....manhwa 18:40
244866 불알같이 생긴 여후배.jpg 댓글1 18:31
244865 코로나 백신 특허권 내놔(WHO) 댓글2 18:28
244864 여대생 성폭행 후 발뺌하다 DNA로 들통 18:26
244863 어나더 레벨 트럭운전 18:25
244862 미디어가 잘 보여주지 않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의 또 다른 장면들 18:22
244861 한국 오래 산 외국인..진심으로 분노..jpg 18:19
244860 고립되어 만들어진 특수한 한국 임금 체계.jpg 18:16
244859 요새 천주교 미사 광고 18:13
244858 게임 못해서 화내는 사람특징.jpg 18:10
244857 미지의 거대 생명체와 교감을 나누는 오징어.gif 1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