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마들의 말

  

"성인(聖人)이라는 건 존재하지 않아."

 

- 알버트 피쉬, 일명 그레이맨(1870~1936)

/ 4명 살해 추정

 

 

 

 

 



 


 "빨리 집행하라고.

나라면 니가 그러는 동안 한 다스는 죽였겠다."

 

- 칼 팬즈람(1891~1930)

/ 6~22명 살해 추정

 

 

 

 

 



 

"십계명 중 여섯 번째 계명인 '살인하지 말라'가 나를 매료시켰어.

난 늘 내가 그 말을 어겨야 한다고 확신했지."

 

- 존 크리스티(1899~1953)

/ 8명 살해 추정

 

 

 

 

 

 

 "더 많이 죽이기 전에 제발 좀 날 잡아줘.

날 통제할 수가 없어."

 

- 윌리엄 하이렌스, 일명 립스틱 살인마(1928~2012)

/ 3명 살해 추정


 

 

 

 

 

 



 

"집에 가서 TV를 켜고 내가 한 일을 볼 거야.

그럼 난 아이처럼 울고 또 울겠지."

 

- 알버트 드살보, 일명 그린맨(1931~1973)

/ 13명 살해 추정

 

 

 

 

 

 



 

"날 경멸의 눈길로 보면 바보로 보일 거고

경배의 눈길로 보면 신으로,

그리고 똑바로 쳐다보면 너 자신이 보일 거야."

 

- 찰스 맨슨(1934~ )

/ 살인 공모

 

 

 

 

 



 

"나는 내가 한 짓 때문에 잠을 못 이루거나 악몽을 꾸진 않아."

 

- 데니스 닐슨, 일명 친절한 살인마(1945~ )

/ 15명 살해 추정

 

 

 

 

 



 


"내가 죽인 여자들은 쓰레기였어.

그 창녀 같은 것들이 거리에 넘쳐나길래 난 그냥 거기를 조금 청소했을 뿐이야."

 

- 피터 서트클리프(1946~ )

/ 13명 살해 추정


 

 

 

 

 



 


"길을 걷고 있는 아름다운 여성을 보면 내 한 쪽은

'그녀와 얘기하고 싶고 데이트하고 싶어'라고 하고

또 한 쪽은 '그녀 머리에 꼬챙이를 꼽고 싶어'라고 해."

 

- 에드먼드 캠퍼(1948~ )

/ 10명 살해 추정

 

 

 

 



 

"난 강간범이 아냐, 살인자지."

 

- 게리 리지웨이, 일명 그린 리버 킬러(1949~ )

 / 49~90명 이상 살해 추정


 

 

 

 

 



 


"그들이 날 붙잡아서 기뻐.

이제 다시는 이런 짓을 못할 테니까"

 

- 아서 게리 비숍(1952~1988)

/ 5명 살해 추정

 

 

 

 

 


 


"난 그들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았어.

그냥 죽이고 싶었을 뿐이지."

 

- 데이비드 버코위츠, 일명 샘의 아들(1953~ )

/ 6명 살해 추정, 7명 부상 추정

 

 

 


 

"그놈이 크리스마스트리를 헝클어대면서 

트리가 멋지다고 말하더군. 

그래서 쐈어."

 

- 데이비드 블록(1960~ )

/ 6명 살해 추정

 

 

 

 

 


 

 


"나는 20명을 죽였어.

난 피를 사랑해."

 

- 리처드 라미레스, 일명 밤의 살인마(1960~ )

/ 14명 이상 살해 추정

 

 


 

 

 

 

 



 

"이렇게 말할게.

정말, 정말, 정말로 좋았어.

내 인생 중 가장."

 

- 다니엘 곤잘레스(1980~2007)

/ 4명 살해 추정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잘린 머리가 수건걸이에서 떨어졌던 순간도,

머리 없는 몸뚱아리가 내게 달려들었던 순간도 아니었다.

그 순간 걸려온 감기 아직 안 나았느냐는 아들의 전화가 가장 무서웠다.


- 유영철(1970~ )

/ 20~26명 살해 추정


  

 

 

 

 

"난 짐승이 아니야.

난 미치지 않았고 다중인격도 아니지.

우리들은 너네들의 아들이고 남편이야.

우리는 어디에나 있어.

내일은 더 많은 아이들이 죽어있을 거다."

 

- 테드 번디(1946~1989)

/ 30~36명 이상 살해 추정 

 

Author

Lv.86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99,004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16908 혐주의) 진료비때문에 아픈 반려견 딸 앞에서 패대기 치는 아빠.gif 댓글2 10:24
16907 선문대 페미 칼부림 사건(혐) 댓글2 10-15
16906 홍콩 고딩커플 토막살인 사건 10-15
16905 1930년대까지 일본에서 성행 했던 "마비키" 풍습 댓글9 10-14
16904 생명 1회권 사용 10-13
16903 오늘자 쇼킹 대륙 ㄷㄷㄷ 댓글2 10-13
16902 홍콩 의문의 상자들 댓글7 10-13
16901 홍콩 경찰, 여성을 발목 자른 후 살해.jpg 댓글1 10-12
16900 싸이코패스 유영철이 세상에서 제일 두려워한 사람 10-12
16899 미국 역대 최악의 살인마, 93건 자백 10-12
16898 예맨의 아동 성범죄자 공개처형 10-08
16897 동물을 돌로 만드는 메두사 호수 10-06
열람중 연쇄살인마들의 말 10-04
16895 인류 역사상 최악의 집단 자살사건 10-04
16894 한 프랑스인이 외계인에 심취한 결과 댓글4 10-03
16893 어미 자궁속에서 태아를 잡아먹는 새끼상어 댓글4 10-02
16892 친절한 이웃에게 그녀가 저지른 만행 .jpg 댓글3 10-01
16891 에일리언들의 종류와 역사 09-29
16890 트위치 현피방송 .jpg 09-28
16889 갑작스러운 사고 댓글5 09-28
16888 보는 내내 안타까웠던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영동 여고생 살인 미스터리) 댓글1 09-27
16887 중국서 공포의 비디오 유출.jpg 댓글2 09-26
16886 유영철이 롤모델로 삼았던 연쇄살인범 (스압) 댓글1 09-26
16885 홍콩 근황, 고문치사 의혹 댓글3 09-26
16884 연쇄살인범이 젊은 남자는 노리지 않는 이유 댓글4 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