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3학년이 테러를 당했습니다

99C48C425BF4A3933212D0

 

99D003425BF4A3933184D4

 

99D263425BF4A393319220

 

99D1F7425BF4A3943173CB

 

고민하다가 도움이 필요해서 글을 남깁니다. 

 

오늘 아들과 와이프가 집에있는데. 

 

벨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박스가 놓여져 있었고 안에는 

 

무섭도록 잔인한 말들이 써져있네요. (*첨부 사진)

 

와이프와 아들은 벌벌 떨면서 CCTV를 확인했고  범인은 동급생2명입니다.

 

경비아저씨는 경찰에 신고해서 신변보호요청하라 하고.. 아들은 계속 울고 ... 

 

와이프는 떨리는 목소리로 어떻게 해야하냐고 전화오고.. 난리였지요..

 

 

두명중 A는 아들하고 친한친구이고.(엄마들끼리도 잘알고요)

 

다른 B은 다른 아파트단지에 사는 학교 친구이고요.

 

이녀석들이 얼마나 나쁜녀석들이냐하면...

 

박스를 놔두고 우리집앞에서 축구를 하고 있었다네요.

아마 반응을 볼려고 기다리고 있었는거 같습니다.

CCTV를 확인하기 위해 경비실로 가는길에 와이프가 "여기 누구 안왔었니"라고 물어봤는데.. "몰라요" 이러고.

 

CCTV에 A/B친구인걸 확인하고 와이프가 일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다 양쪽집에 전화해서 저녁에 같이 보자고 했습니다. 

 

저와와이프는 속상했지만  A친구때문에 학교에 알리거나

경찰에는 알리지말자고 했습니다(CCTV확보를 위해서는 경찰한테 요청해야한더군요)

 

학폭위(학교폭력위원회)가 열리면 다들 상처만 받을거 같아서요.

 

저녁에 만났습니다. 

전 10분 늦게 도착했고요..

 

제가 도착해서 박스와 쪽지를 보여주고 아들이 상처가 크다... 

와이프도 지금 힘들다...자녀분들한테 왜이랬는지 물어봤냐 물어보고 
최대한 침착하게 말씀드렸습니다. 서로 기분안나쁘게....

 

모두 죄송하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교육청이나 학교, 언론에 알릴 수 있다..하지만 고민중이다. 어떻게 했으면 좋겠습니까 ?"

고 질문을 드렸고...

A부모님(아빠와엄마둘다 오셨음)은 "집에서 잘 교육시키고 예전의 관계로 다시 회복시키도록 노력하고 다시 한번 죄송하다"

말씀하셨습니다.

 

근데 B군 어머님(혼자오셨음) 첫마디가 가관이였습니다.

"애들끼리 벌어지는 일이고......."

 

전 이멘트에 살짝 정신줄이 날라가버리고...

 

와이프멘붕오고 ... "그래서 애들이 한일이니 어떻게 하자는 건가요? 물어보니.

 

"사과했잖아요??? 어떻게 하길원해요? 하고 싶은데로 하세요 "  

 

이때부터 언성이 서로 올라가고..

 

"그럼 교육청에 신고 하겠다.... 학폭위열어서 우리가 원하는데로 하겠다"

 

A아버님은 저 데리고 따로 나가서 애기하자고 해서 전 나오고...와이프는 거기서 계속 애기하고..

 

그와중에  B어머님이 와이프한테 한말중에 명언이있네요..

 

"오늘의 피해자가 내일의 가해자가 될 수 있다"고. 무슨말인지 모르겠지만..

 

"이런일로 학폭위안열린다.하고싶은데로 하세요"

 

"애들이 재미로  한 일인데...."

 

와이프랑 B어머님이랑 언성이 올라가서 ... 오늘은 이만 헤어지자.. 

 

B어머님말하신데로 .. 우리가 원하는데로 하겠다... 

 

이러고 헤어졌네요..

 

저와 와이프가 필요했던건.. 
진실된 사과와 재발방지에 대한 확답이였는데....

 

이제는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네요.. 
A군 어머님이랑 와이프와의 관계도 있고.... 

B군 어머님은 끝까지 고개 처들고 갔네요...

들리는 말로는 엄마들 사이에서 중심에 있어서 무서울게 없다고 합니다

 

아들은 무섭다고 엘레베이터도 못타고 (그쪽지를 다 읽었어요) 

계속 무섭다고.. 친구들 없는곳으로 전학 보내달라고 하고.. 

상처 받은 아들보니 또 화가 나고... 

초등학교애들이니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학교에 안알리면 또 이런짓할거같고... 

요즘 초등학생이 예전 우리가 아는 학생이 아니라....

 

.
B군이 사는 아파트가 대단지이고...B군 엄마가 그아파트 단지에서 중심이니...

초등학교 학생구성이 B군아파트 단지가 90%정도 되니...이것도 무시못할거같고..

 

어떻게 대처해야할까요...

 

*글 수정1*
3시간 정도 자고 일어났네요...
자고 일어나니 베스트에 올라가있네요..
그만큼 부담도 되고... 든든하기도 합니다.


이내용이 있었는데.
이부분은 와이프가 직접 확인한게 아니라서 삭제 하는게 맞다고 생각 하여 지웁니다.

댓글다시 하나하나 꼼꼼히읽어보겠습니다.. 
군>

감사합니다.

*글 첨부 1*
08:00 - A 어머님한테 와이프가 톡보냈습니다. 미안하지만 일을 키우겠다고..친분관계때문에 먼저 통보하고 하는게 맞다고생각했습니다.
      - 담임한테 사진과 내용 보내서 오늘 학교 못보낸다고 하고 조만간 찾아뵙겠다고 했습니다. 

 

      - CCTV확보를 위해 경찰에 신고했고 10분뒤에 경비실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출처 보배드림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2,784 (63.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ㅔㅔ
부모가...
ㅇㅇ
시발 그부모에 그자식 ㅉ
한심하다
부디 상 것들이 그에 상응하는 피눈물을 빠른 시일내로 흘려서 개과천선 하거나 세상에서 사라지기를 바란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4 07-30
16620 한국에서 서식하는 가장 위험한 독버섯 19:42
16619 존스타운 사건 02-15
16618 한국은 산낙지 중국은 개굴이[혐] 02-13
16617 꼬리를 거미 모습으로 흉내내는 뱀.gif 02-13
16616 폭주족의 결말은 언제나 같다.[혐] 댓글5 02-13
16615 무서운 10대들..... 댓글3 02-12
16614 사실과 허구의 경계에서 사실로 밝혀진 음모론 02-12
16613 마른하늘에 날벼락.gif 댓글2 02-12
16612 미친 개같은 日本, 사람을 산 채로 불태워 죽이는... 02-12
16611 천안 원룸서 말티즈 11마리 죽어…굶주림 추정 댓글1 02-12
16610 요즘 10대 애들 범죄 수준. 댓글9 02-12
16609 괴담인줄 알았는데 현실..(트럭 살인마) 02-11
16608 현대판 노예사건 02-10
16607 건물주들은 뒷통수 조심 02-10
16606 박한상 사건.jpg 댓글1 02-10
16605 출근길에 개떼 11마리 공격 받은 여성 사망 02-10
16604 팔 어쩌다가 ...? [혐오] 댓글1 02-08
16603 미국 근황.jpg 댓글1 02-08
16602 일본 콘트리트 살인 사건.txt 댓글1 02-07
16601 '결혼 반대'한 모친 살해 후 빨래통에 숨긴 아들 [기사] 댓글2 02-06
16600 머리 좀 감으세요... [약혐] 댓글5 02-05
16599 세계 10대 금지구역 02-04
16598 변호사의 몸놀림.gif 댓글2 02-03
16597 뇌혈관 실제 수술 장면.jpg 02-03
16596 외계인에 대한 흥미로운 가설 몇가지 댓글3 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