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같지도 않은 새끼가 공을 던지고 있다".JPG

두산 김태형 감독, 롯데 투수 구승민에게 막말 논란(종합)

프로야구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서 두산 김태형 감독이 롯데의 투수 구승민에게 도를 넘어선 막말을 하면서 벤치 클리어링까지 일어났다.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서는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양 팀 사령탑 간 신경전으로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난 것이다.

두산이 9-2로 크게 앞선 8회말 2사 1, 2루에서 정수빈이 롯데 투수 구승민이 던진 공에 등을 강하게 맞고 쓰러졌다.

7회말 정병곤에 이어 정수빈까지 공에 맞자 김 감독은 홈플레이트 근처까지 나와 공필성 롯데 수석코치와 투수 구승민에게 불만을 표시했다.

김 감독이 심판진이 아니라 롯데 선수단에 뭔가 말을 하자 양상문 롯데 감독이 발끈하면서 벤치 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두산 홍보팀은 이에 대해 "김 감독이 (정수빈이 몸에 맞는 공이 나왔을 당시) 어느 정도는 고의성이 있다고 봤다. 그래서 공 수석코치와 구승민에게 '야구를 좀 잘할 수 없겠느냐'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두산 홍보팀으로서는 순화해서 전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다고는 하나 현장에서 실제로 오간 말은 훨씬 심했다.

연합뉴스가 롯데 관계자를 통해 확인한 결과로는 김 감독은 구승민에게 "투수 같지도 않은 XX가 공을 던지고 있다"며 막말을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 수석코치에게도 심한 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구승민에게 직접 들은 얘기"라며 "정수빈의 갈비뼈 골절은 안타깝지만, 구승민도 충격을 많이 받았다. 구승민이 입었을 마음의 상처가 클 것 같아서 우리도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관련 보도 후 김 감독은 구승민에게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두산 관계자는 "김 감독이 구승민에게 '이거 지금 뭐하는 거냐'고 말하기는 했지만 그렇게 심하게 말한 적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공 수석코치와는 지난해까지 함께 했고, 친하다 보니 거친 말을 하긴 했지만 선수에게 그런 말을 하지는 않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604 (6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