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을 배우로는 도저히 깔 수 없는 이유


2018년 초, 이병헌이 그것만이 내 세상이라는 작품으로 찾아왔는데

이병헌이 출연했던 작품 중 배우로서 가장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던 작품이었다.


봉준호, 박찬욱같은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의 작품에 나와서? 



ㄴㄴㄴ


이병헌과 전혀 연결고리 없던 감독의 입봉작에 나와서


 흥행의 요소라고는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작품이었지만 오로지 시나리오 하나 보고 출연을 결정함



입봉작이래도 멋진 역할이었겠지? 



ㄴㄴㄴ


간지는 커녕 실패한 전직 권투선수 겸 동네 백수로


영화내내 후줄근한 티셔츠 달랑 하나 입고


게임에서 졌다고 승질내는 동네 찌질한 백수형으로 나옴.



심지어 이병헌 원톱은 고사하고 


이제 막 대중들에게 주목받기 시작한 박정민이 영화에서 굉장히 중요하고 멋진 씬들을 가지고 감.



그럼에도 오로지 각본만 보고 출연하여


본인이 맡은  동네 찌질한 백수형이지만 그래도 마음은 따뜻한 맏형의 모습을 연기함.




박정민은 자폐아 연기와 피아노 치는 연기를 정말 잘했지만


'나 이만큼 연기 잘한다.'라는 느낌이 들었던 반면


이병헌은 '와 찌질한  동네백수 연기 잘하네..'라는 생각조차 안 들정도로 동네백수가 되어버림.




어찌보면 별 볼일 없어 보이는 영화에 출연하여 정말 배역의 그 자체가 되어


연기하는 모습은 후배는 물론이고 선배들조차 배우고 또 배워야 하는 자세가 아닐지..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072,34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이리오시오
개난봉꾼이지만 연기만큼은 지린다
노이해
내가 이병헌을 국내 최고의 영화배우로 생각하는 이유는 대본을 보는 시각이 좀 다르다 다른 톱배우들이랑 달라 소위 말하는 따먹는 배역이 아니라 순수 하게 시나리오 보고 하고 싶은 배역을 맡는다. 개인적으로 연기를 잘한다 기 보다 영리하다고 생각되는 배우가 설경구 전도연인데 따먹는 역할만 골라서 영화 한다. 이 역할은 너무나 강렬해서 상대적으로 연기 잘해보이는 역할들이 있다 그게 따먹는 역할들인데 설경구 전도연은 진짜 너무나 영리하게 그런 역할만 골라서 찎는다 근데 이병헌은 그렇지가 않아 따먹는 역할들 잘안한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4 07-30
235495 경량급 연타, 필살기에도 헤비급 맷집은 버틸까? 댓글1 21:23
235494 한번도 경험해보지못한 나라 21:20
235493 스타크래프트 유저 근황 21:17
235492 사망선고 후 10시간…매장 직전 깨어난 할머니 사후세계 증언 21:11
235491 BTS도 건든 신천지.jpg 21:08
235490 한국에서 유학했던 중국인 부부의 아들이 그려서 보낸 그림.jpg 21:02
235489 마스크 대란 가격급등 .jpg 20:59
235488 트와이스 쯔위 근황 .jpg 댓글1 20:53
235487 쥐를 본 남자 20:50
235486 구급대원에게 침 뱉은 사건 그분들 반응 20:46
235485 흥 올라온 관객.gif 20:43
235484 미국인 38% 지금은 코로나 맥주를 안 먹겠다 20:40
235483 밀라 요보비치 주연 '몬스터 헌터' 포스터 20:37
235482 30살에 경차타는 남자 만날수 있으세요 댓글1 20:34
235481 오늘 부산 해운대 상황 .JPG 20:31
235480 부처님 맹세코 줍니다.다만... 20:29
235479 대륙 군인의 차력 시범.gif 20:26
235478 기생충 티셔츠를 받고 눈물 흘리는 영화팬 댓글1 20:23
235477 성장기 동자승들에게는 고기를 먹이는 불교 20:20
235476 지하철에서 민망할 때 20:17
235475 누나 강제 격리시킨 조카 20:14
235474 사탄은 알바도 못 구하는 청정 한국 댓글1 20:11
235473 발등에 불 떨어진 일본 20:02
235472 보건 연구자 트윗 19:59
235471 와이프가 갑자기 질문을 했다.jpg 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