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안에 고통없이 죽을 수 있다는 자동 안락사 기계


22년간 오직 안락사 분야만을 연구해온 호주의 필립 니스케(Philip Nitschke, 의학 박사)가 만든 안락사 기계 사르코(Sarco).


이 기계는 질소 중독 사고에서 방법을 착안하여 빠르고, 고통없는 안락사를 위해 고안되었다.


질소는 반응성이 낮고 생물의 호흡에 사용되며, 고 농도의 질소 가스가 유입되어도 

사람의 감각기관은 이를 인지할 수 없다.  대기중에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면 인지하지만, 

산소가 하나도 안 섞이지 않은 질소 가스를 마시고 있어도 

뇌는 폐와 심장으로부터 어떠한 이상 신호를 받지 않는다. 


이런 무취, 무색, 무미에 호흡까지 되는 기체라는 특성 때문에 

질소는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기체이면서도 가장 위험한 기체이다.

이렇게 질소에 의해 사망할  때는  아주 약한 몽롱함과 무기력함을 빼고는 

아무 고통을 못 느끼고 이유도 모른채 의식을 잃고 죽는다.


죽음을 결심한 사람이 캡슐안에 들어가서 버튼만 누르면, 

내부가 액체질소로 가득차면서 산소 농도를 5% 이내로 떨어트린다. 

캡슐에 들어간 사람은 약간의 어지러움을   느끼다가 곧 의식 을 잃고, 1분 안에 고통없이 사망한다. 

(질소 중독과 마찬가지)


올해 독일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전세계에 알려지게 되었고, 호주는 올해 6월부터 안락사 합법화가 되었기에 

실제 사용을 앞두고 있다.

Author

Lv.9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79,744 (58.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놑오라
난치병이나 고통만있는 환자들만써야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