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 들어가는 할머니 돕다 숨지게 한 30대 기소유예.JPG

제주지검은 과실치사 혐의로 송치된 A씨(33)에게 기소유예 처분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4월16일 오후 1시50분쯤 서귀포시 서귀동 한 빵집 출입문 앞에서 B씨(76·여)와 마주쳤다.

당시 B씨는 지팡이를 짚은 채였고 빵집 출입문을 열지 못해 힘들어하고 있었다.

A씨가 돕기 위해 출입문을 여는 과정에서 문 앞에 있던 할머니가 넘어지며 머리를 크게 다치고 말았다.

B씨는 병원에 실려가 치료를 받았지만 일주일만에 숨졌다.

경찰은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과실치사는 범행에 고의성이 없더라도 객관적인 주의 의무를 위반해 사망의 원인을 제공했다면 적용이 가능한 혐의다.

그러나 선의의 행동이 뜻하지 않은 결과를 부른 것인데 과실치사 혐의는 지나치다는 반론도 있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검찰 시민위원회에 넘겼고 시민위는 기소유예를 권고했다.

검찰은 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해 "유족과 합의했고 과실로 피해자가 사망할 것이라고는 예견치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기소유예를 처분했다.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08,864 (9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군필
오지랖 떨지 말아야지....
말차
지팡이 짚고 있었다며 남이 열어주면 문에서 손을 떼라 좀
노인네들 나이 먹어서 빠릿빠릿하지 못한건 알겠는데
자기 몸도 못가누면서 혼자 그렇게 나오면 안되지
노인네 혼자 밖에 보낸 가족 책임 아니냐
PC 뭐 안된다고 불러서 알려주러 가잖아?
아 이거 누르시면 돼요 하는데
그럼 안눌러 ㅡㅡ 누르라는데
노인들 이상한 고집 있음
평소에 귀가 안들리는 사람도 아니면서 하라는걸 안함; 진짜 답답해 죽음
말차
가족들이 평소에 좀만 더 신경썼으면 저런일 방지할 수 있었을텐데 열어준 사람 인생이 불쌍하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27435 컴공과 A군의 복장 변천사 19:59
227434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1 'IOI' 데뷔조도 조작했다 19:56
227433 인류 역사상 가장 황당하게 발견된 조미료 19:54
227432 팬티 벗기에 따라 팔자 달라져... 교장이 성희롱 19:52
227431 아나운서와 씨름선수의 씨름대결 19:51
227430 택시들에겐 무의미한 구역.GIF 19:48
227429 진지하게 유부남형들 결혼 전으로 돌아가면 결혼 안 함? 19:45
227428 아다폭격기 댓글1 19:43
227427 새로운 모임의 첫 송년회 자리.gif 19:42
227426 초보운전자의 운전시점 19:39
227425 한국인 피부 색깔에 많은 관심이 있으신 분들 19:36
227424 배달의민족·요기요, 인수 합병 결정 "아시아 진출" 19:33
227423 위험하지만, 안전한... 19:29
227422 중고나라 여중생 레전드 19:26
227421 남자한테 좋은 영양제 정리 19:23
227420 파인애플의 용도.gif 19:20
227419 손절 레전드 19:17
227418 솔로인 이유 19:08
227417 폭풍의 전학생 제갈량.jpg 19:05
227416 성폭행 고소당한 김건모, '거짓 미투 없어져야 한다' 목소리 높인 까닭 19:02
227415 요즘 2030 신혼부부 근황 댓글1 18:59
227414 이삿집센터의 이상한요구.jpg 18:56
227413 미국의 음식사막과 비만율 18:53
227412 그것이 알고싶다 갑자기 시청자들 눈물바다 만들었던 엔딩 18:50
227411 무당 친구가 있으면 생기는 일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