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미해군이 UFO 우주선 특허 취득 성공


특허권자는 미국 메릴랜드 패턱센트 강에 있는 미 해군 항공전 센터 항공단(NAWCAD)

소속 항공 우주 엔지니어인 살바토레 세자르 파이스 박사


- 처음에 이 기술 특허를 신청하였을때 미 특허청은 현대기술로 불가 하다고 특허를 거부함.

- 미특허청은 제임스 시히 미해군 최고기술책임자(CTO)가 보낸 “이미 중국이 이 분야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는 편지를 받고 나서야 비로소 이 회의스런 비행체에 특허를 부여함.




특허를 신청한 내용

(https://t1.daumcdn.net/thumb/R1024x0/?fname=https://patents.google.com/patent/US10144532B2/en)

1. 하이브리드 우주선 (정찰기)

 -전자기장 추진 시스템을 이용해 공중,물,우주 까지 엄청난 속도로 비행 가능함.

 -비행체에 양자장을 스스로 둘러싸 열역학,유체역학 무시하고 공기.물 및 우주공간 항해 가능.

 -미특허청에서 이 항공체에 요구되는 에너지가 비정상적으로 높다고 특허를 거부 하였으나, 해군측은 테스트 했다고 암시함.


(https://t1.daumcdn.net/thumb/R1024x0/?fname=https://patents.google.com/patent/US20180229864A1/en)

2. 고주파 중력파 생성기


(https://t1.daumcdn.net/thumb/R1024x0/?fname=https://patents.google.com/patent/US20190058105A1/en)

3. 압전 효과에 의한 온도 이상 전도

  -이 개념은 손실 없이 전력의 전송을 가능케 하며 최적의 열 관리(열방출없음) 을 보여줌.

  -문명에게 막대한 이익을 주는 새로운 에너지 생성과 수확 장치의 설계와 발전으로 이어준다고 덧붙임.


4. 소행성을 피해갈 수 있는 전자적 역장


5. 관성 질량 저감 장치를 이용한 기술





특허도면에 나타난 비행체는 마이크로웨이브 방사체(300), 크세논같은 불활성 기체로 채워진 공명 구멍(150), 승무원실(55), 승무원을 전자기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패러데이형 창살(58), 화물 베이(57), 발전소 시스템(56), 자체 축에서 회전하는 노즈콘(25) 등으로 구성돼 있다.(도면=미특허청)





특허도면에 나타난 비행체는 마이크로웨이브 방사체(300), 크세논같은 불활성 기체로 채워진 공명 구멍(150), 승무원실(55), 승무원을 전자기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패러데이형 창살(58), 화물 베이(57), 발전소 시스템(56), 자체 축에서 회전하는 노즈콘(25) 등으로 구성돼 있다.(도면=미특허청)




우측이 고주파 중력파 생성기




기존 초전도체로는 비행에 필요한 높은 수준의 에너지를 발생시키기 어렵다고 보았지만 

살바토레 세자르 파이스는 상온초전도체를 이용해 이를 실현할 수 있다고 쓰고 있다.





압전 효과에 의한 온도 이상 전도 (실온 초전도체 원리)







전 미국 국방부 소속 루이스 엘리존도가 폭로한 UFO 항법 기술과 매우 흡사 한 점도 놀라운 사실.

Author

Lv.86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08,684 (53.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222193 억울하게 교도소에서 10년을 복역한 사건.jpg 댓글2 10:05
222192 오뚜기 회장 딸.jpg 댓글2 09:07
222191 월100억에서 3억으로.. 足바리 불화수소 댓글2 09:04
222190 어떤 사람이 미국에서 겪은 인종차별 09:01
222189 NO1 꿀빠는 기업 08:58
222188 갤럭시S10 지문인식 근황의 근황.gif 08:53
222187 日本... 그래도 안 갈 거다 08:50
222186 항공기 문 닫는 승무원 ㄷㄷ.gif 08:47
222185 범고래가 심심하면 하는 장난 댓글2 08:35
222184 우리가 모르고있는 기묘한 한국말 댓글1 08:29
222183 비행기를 택배로 보내기 08:26
222182 얼굴을 잃어버린 개..jpg 댓글2 08:23
222181 고시 합격자가 말하는 멘탈관리 비법 08:20
222180 아싸가 부러운 만화.jpg 08:17
222179 어제자 민속촌 사고 08:14
222178 트럼프 비서실장대행의 폭탄 발언 08:13
222177 인도의 불펌 댓글1 08:12
222176 수출규제 불화수소 근황 08:11
222175 병역특례 받는 음악/무용 대회 08:10
222174 셰익스피어에 의한 모욕 08:09
222173 한국인이 미국인에게 묻고 싶은 것 댓글1 08:08
222172 김종민 맥주 vs 지상렬 소주 무논리 토론 08:06
222171 허지웅이 지금도 무한도전을 계속 보는 이유 08:04
222170 질문 : 꿈은 왜 "꾸다"란 말을 쓰나요? 01:46
222169 AV배우 질압 테스트&이쁜이 수술.jpg 0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