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책 “타짜”를 영화 “타짜1”로 각색한 시나리오 작가

영화 연출부 막내로 일하며 본인 전세 사기 경험과 서점에서 읽은 보험 사기극 책을 바탕으로 시나리오 집필




 

작가 데뷔작 및 감독 데뷔작

 

손익 분기 150만 - 최종 관객 212만

 

입봉작 성공하고 차기작 고민하는데 영화 제작사에서 만화책 한권 주면서 영화로 만들자는 제안을 받음

 

여러번 돌려봤지만 각색 자신이 없어서 2번 거절

 

하지만 제작사에서 포기 안 하고 삼고초려 끝에 결국 수락 

 

원작자에게 만화와 다른 캐릭터 각색을 허락받고 두번째 시나리오 집필 시작

 

 


 

두번째 시나리오 및 두번째 감독

 

손익 분기 데뷔작 묻고 따블로 300만 - 최종 관객 684만

 

아내랑 술 마시면서 고전 소설 얘기 나누다 전우치전이 나와서 바로 시나리오 집필

 

 


 

세번째 시나리오&감독작

 

손익 분기 450만 - 최종 관객 613만

 

전우치 찍으면서 성인극에 갈증이 생겼는데 마침 홍콩 영화제 놀러갔다가 홍콩 배경으로 영화 만들고 싶어서 바로 시나리오 작업

 

 


 

네번째 시나리오&감독작

 

손익 분기 500만 - 최종 관객 1298만

 

도둑들2 만들어야 하나 고민하다가 10년 전 계획했던 경성 배경 30년대 시대극 시나리오 집필을 결심



 

다섯번째 시나리오&감독작

 

손익 분기 700만 - 최종 관객 1270만

 

 

 

영화 감독 & 시나리오 작가 최동훈 

Author

Lv.86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99,504 (2.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저거 다 봤는데 내 최애영화들이 다 저양반 손에서 나왔네 ㅋㅋㅋ.

타짜는 심심할때 한번씩 또 봄
룰루
어릴때 영화도 뭣도 모를때 테레비에서 범죄의 재구성 엄청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나네 ㅋㅋ
나중에 타짜 감독이라는거 알고 뭔가 오오 역시! 이랬는데
타짜는 원작도 잼있음.
고니가 화란에게 같이 살자고 할때 "사랑도 어짜피 구라야" 이건 아직도 뇌리에 각인되서 잊혀지지가 않음
저건
레전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