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전 한국 생활 수준 (스압)


1961년, 경기도 시흥군 서면 철산리 (현재 광명시 철산동) 주민들이

장날에 장에 가기 위해 하천을 건너고 있다.





1961년, 대구에서 열린 우시장




  


한국 전쟁을 겪지 않은 첫 세대인 1954년생이 초등학교 (당시 명칭 국민학교)에 입학.

한복을 차려입은 어머니들의 손을 잡고 교정으로 향하는 모습.






  

1960년대 초반, 서울의 초등학교 (당시 국민학교) 모습.
부잣집 아이들이 많이 다니던 학교였다.





  

60년대 초반, 모내기가 한창인 서울시 성동구 논현동 (현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논현2동)






  

고등학생들의 농촌 봉사활동. 밭매기에 동원된 학생들.





  

풀뽑기에 여념이 없는 농번기 20대 새댁.






  

M1 총기 분해조립, 쇠봉 타기 연습을 하는 남고생들.





  

60년대 공장 근로자들의 모습.




  

장날에 장으로 향하는 농촌 농민들.





  

'보릿고개 넘기기 운동'이 한창인 분주한 농촌. 





  

전국적인 문제였던 쥐떼 창궐 해결을 위해 '쥐잡기 운동' 시작.

잡힌 쥐를 보고 속이 시원한듯 웃는 시골 어른들.





  

1964년, 국민학교 4학년 학생들의 턱걸이 연습이 한창인 교정





  

하나라도 더 해내려는 모습의 학생





  

고등학생들을 위해 책이 기증되었다. 

책을 수여받으러 교장실에 모인 학생들.





  

수업중인 고등학생들.





  

1967년, 제2회 전국학생씨름대회. 

씨름 프로대회가 존재치 않던 시절, (씨름 프로대회는 80년대)

전국 고등학교의 힘깨나 쓴다는 학생들이 모였다. 

다른 지역 학생들의 경기를 살펴보는 서울 고등학생들.





  

치열한 결승전, 경북 영신고등학교 학생이 우승을 차지했다.




  

벼 수확이 한창인 가을, 농촌 일손돕기중인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





  

쌀 한가마니를 나르는 고등학생의 모습.





  

학생들의 봉사활동으로 빼곡히 쌓인 쌀가마니들.





  

1963년, 독일로 향하는 청년 광부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되었다.





  

독일 파견 전 교육을 받고있는 20대의 광부들. 





  

40도가 넘는 온도, 지하 1200미터가 넘는 광산에서 11시간의 작업을 끝마치고 나온 파독 광부들.





  

'코리안 엔젤'이라 불리었던 파독 간호사들. 

거동이 불편한 독일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1965년 1월, 뉴스에서 가장 중요한 소식으로 다루었던

첫 1인당 국민소득 세자리 돌파. (110달러) 


1961년 70달러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낮았던 1인당 국민소득의 증가를 새해 첫 뉴스로 꼽았다. 


지나치게 과장된 그래프가 웃음을 자아내지만, 당시에는 매우 큰 소식이었던 모양. 





  

첫 국내 기술로 만든 라디오가 시판되었다. 납땜질에 열중하는 어린 여공들.





  

1965년, 월남 전선으로 향하는 국군을 향해 기도를 올리는 노인.





  

파병을 위해 부산항으로 가는 특별 수송기차. 

역에 잠시 정차한 사이 처음 보는 국군 장병을 향해 먹을 것을 나누어주는 아주머니.





한 병사가 역까지 배웅을 나온 어머니의 손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부하들과 악수하는 중대장을 지켜보는 이학철 (당시 23세) 해병 소위





  

결연한 표정의 백마부대 (보병 제9사단) 장병들





긴장한듯 눈을 깜빡이는 맹호부대 (수도기계화보병사단) 일병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어느 중위의 모습.





  

당시 국내 최대 여성단체였던 한국 부인회 회원들이 맹호부대 장병들을 환송하고 있다.







맹호 혜산진부대 소대장 최정길 소위(당시 24세)가 환송 인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백마 30연대 중대장 박기호 대위 (당시 27세)가 승선전 아내, 어머니와 사진을 찍고 있다.
아내 김순옥 씨 (당시 24세)와 뒷편에 흰 한복을 입은 어머니 유옥례 여사 (당시 53세)





  

부산 시민들과, 수송선 난간에 빼곡히 매달린 장병들.




  


부산 시민들의 응원에 군가로 화답하는 장병들.




  

멀어지는 부산항을 바라보는 병사





  

1966년 8월, 새우 양식장의 모습.






  

식목일, 당시 민둥산이 즐비했던 산에

가족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당시 농촌의 풍경






  

1967년 월남 주둔 해병 청룡부대. 4성 장군이
경계를 서고 있는 해병 병사의 덥수룩한 수염이 신기한듯 만지며 웃고 있다. 




  

당시 서울의 모습.





  

1967년 부산시 풍경.





  

1968년, 북악 스카이웨이 개통.






 


당시의 서울역 기차역 플랫폼 모습.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눈에 띈다.

Author

Lv.86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01,604 (14.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