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에 쓰러진 나무 제거중 추락…소방관 순직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899,884 (46.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