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플갱어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

 












기사에는 일부만 소개했는데,

두번째 경우 - 닐 리처드슨, 존 제미선은 너무 신기함.


100만분의 1 확률의 닮은 꼴이라는 도플갱어 한 명이 같은 마을로 이사 옴, ㅋㅋㅋ

마을 사람들과 지인들도 헷갈릴 정도의 도플갱어,

나이 비슷, 취향 비슷,

같은 대학에서 종교 교육과정 이수,

둘 다 아내에게 2주만에 청혼, 둘 다 결혼 50주년!,

둘의 아들이 같은 전통악기를 연주..


이쯤 되면 그냥 동일인 아닙니까.



Author

Lv.82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42,624 (79.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