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갔는데, 제주 다녀왔다"..日불매, 암암리 느는 '샤이재팬'

  https://news.v.daum.net/v/20190814030022986


# 신입사원 최원석(30‧가명) 씨는 최근 휴가지로 일본 오사카를 다녀왔다. 범국민적으로 ‘일본 불매운동’이 한창인걸 알고 있었지만, 사실 가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한다. 그는 “짧은 휴가에 전부터 계획을 해왔던 터라, 취소하는 것도 여의치 않았다”면서 “직장 동료나 상사에겐 눈치가 보여, 그냥 제주도를 며칠 다녀왔다고 둘러댔다”라고 털어놨다.


# 평소 유니클로에서 옷을 구입하던 대학생 한금진(25‧가명) 씨도 ‘샤이재팬’이다. 불매운동 초기까지만 해도 집 근처의 유니클로 매장을 종종 들렀으나, SNS에 ‘유파라치’ 등이 등장하면서 발걸음을 돌렸다고 했다. 대신 온라인으로 사볼까도 했지만, 주위서 옷 자체를 알아볼까, 이마저도 포기했다. 대신 속옷 등의 내의류를 구입할 것이라고 했다.




Author

Lv.9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00,344 (49.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해롯시
뼛속까지 일제 나부랭이들
검정볼펜
친일파 마인드인 기회주의자들이네.. 가고싶엇던곳 불매운동으로 가격 낮아져서 저렴하게 즐기고 남들한테는 안그런척...
일본제품 쓸꺼면 차라리 당당하게 써라.
ㅇㅇ
그냥 그노력으로 한국국적포기하고 일본으로 귀화를하지
쟈일리톨리스
100년 전에도 기회주의자들 때문에 나라가 왜놈들 손에 놀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