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불법체류자 인권을 위해 앞으로는 편의를 봐주며 단속하라"


이주노동자 7.5m 추락사…법무부, “책임자 징계” 인권위 권고 외면


딴저테이, 미등록 체류자 단속 피하는 과정서 추락사

인권위 “안전확보 규정 등 안지켜…관련자 징계” 권고 

법무부 “국가배상소송 확정 후 징계 검토” 불수용

인권위 “법무부,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 회피”



법무부의 미등록 체류자 단속을 피하는 과정에서 이주노동자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법무부에 관련자 징계 권고 등을 권고했지만, 법무부가 이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1일 인권위 설명을 종합하면, 미얀마 이주노동자 딴저테이씨는 지난해 8월22일 법무부의 미등록 체류자 단속을 피하는 과정에서 창문으로 도주하다 7.5m 공사장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딴저테이는 18일 동안 뇌사 상태로 지내다 같은해 9월8일 세상을 떠났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인권위는 올해 2월 “사건을 직권 조사한 결과 사고의 위험성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안전 확보 방안 등 내부 규정을 지키지 않은 단속반원들에게 피해자 사망의 책임이 있다”는 판단을 내리고, 관련자 징계와 단속 과정의 절차 위반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을 법무부에 권고했다. 인권위법 제30조에는 ‘인권침해나 차별행위가 있다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고 그 내용이 중대하다고 인정할 때에는 직권 조사를 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법무부는 인권위 권고 가운데 △단속계획서에 ‘안전 확보 방안 기재란’ 신설 △단속반원에 대한 인권교육 강화 등 일부 권고는 받아들였다. 하지만 권고의 핵심이었던 책임자 징계조치와 관련해선 “관련 국가배상소송이 확정된 이후 판결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치할 계획”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미등록 체류자 단속 과정에서 발생하는 체포·연행 등 신체의 자유를 제한하는 조처가 ‘형사사법 절차’에 준해 이뤄지도록 방안을 마련하라는 권고도 “입법 정책상의 문제”라며 불수용 의사를 밝혔다.


인권위는 법무부가 인권위의 일부 권고를 수용했지만, 사고 발생의 원인이 되는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은 회피했다고 봤다. 


단속직원 교육 위주의 조처만을 하겠다는 것은 우리 사회 인권 보호의 한 축을 담당하는 국가기관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대응이라는 판단에서다. 


인권위는 “법무부가 미등록 체류자 단속과정에서 반복되는 인명 사고에 대한 문제의식과 단속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 전환이 없다면 같은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인권위법 25조를 근거로 법무부의 인권위 권고 불수용 사실을 공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uthor

Lv.95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78,724 (53.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ㅇㅇ
이런걸 정치공세 해야되는데 표안되니까 아갈다무는 자한당 ㅋㅋㅋ 시발 이런거 말고도 공무원 전문직종을 행정직이랑 통합시키는 바람에 특수직렬이 동사무소에서 서류뽑아주고 회계하고 일반행정이 축산업가게 한거를 물어뜯어야 되는데 ㅋㅋㅋ

그저 표에만 이끌려서 혹은 정치싸움으로만 끌고가서 이득만 챙기려는 매국노 자한당이 존나 혐오스럽다.

아물론 달창년 씨발련들도 존나 혐오스러움.
여자를 동등하게 안보고 사냥감로이나 아래로 생각하니 보호해야한다는 말이 쳐나오지. 위선자새끼들.
ㅇㅇ
달창년 양성하는 쩝쩝이랑 더불어 강간당 새끼들도 존나 혐오스러워. 일본이랑 싸워야하는데 외교부장관은 아프리카 갔더라. 찟어죽일 쩝쩝이 좌빨놈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30985 초등학생들이 만든 양성평등 기본법.jpg 댓글4 01-18
230984 '사실상 70분짜리 광고' 돈가스집편, 방송법 위반 논란 .jpg 댓글5 01-18
230983 유럽에서 외모 지상주의가 심한 나라 댓글3 01-18
230982 결혼기념일 케이크 떨어트린 딸.slr 01-18
230981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집 댓글2 01-18
230980 중국의 암살하청 댓글3 01-18
230979 코뿔소의 뿔을 자르는 이유 .jpg 댓글4 01-18
230978 1박2일 병영체험하는 여고생들 댓글3 01-18
230977 촬영 끝난 톰과 제리 01-18
230976 과학적으로 가짜 다이아몬드를 구별하는 방법 .jpg 댓글4 01-18
230975 18조 평택 미군기지 생활 댓글3 01-18
230974 미생 명장면 중 하나.gif 01-18
230973 스포츠 레전드 명언을 남겼던 볼펜좌 01-18
230972 드라마 스토브리그를 본 찐야구선수들 반응.jpg 01-18
230971 혼자 살지만 퇴근해야하는 이유 .jpg 01-18
230970 될성부른 맨체스터 꿈나무.gif 01-18
230969 일본이 고인물의 나라인 이유.JPG 댓글10 01-18
230968 사자 3마리 정도는 거뜬함.gif 댓글1 01-18
230967 pc방 담요 근황 댓글1 01-18
230966 교회에서 자던 아이 숨지게 한 여중생 항소심서 선처.gisa 댓글3 01-18
230965 논란많은 손금 유형 댓글3 01-18
230964 가족은 건들지 말아달라는 흑형의 호소...JPG 댓글2 01-18
230963 강간범 소시지를 물어뜯은 개 댓글1 01-18
230962 언니의 결혼식에 축가를 부른 동생.jpg 01-18
230961 호주 또 다른 재앙 댓글1 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