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간 억울한 옥살이 - 성폭행, 흉기 혐의 뒤집어 쓰고

요약:

여자가 이 남자분을 범인으로 지목.
세월이 흘러 다시 재조사해보니 범인이 아님.
어머니는 옥바라지하다가 오래전에 세상을 떠나심.






성폭행 누명쓰고 억울한 옥살이한 남자…36년 만에 풀려나다
2019.03.23
http://m.news.zum.com/articles/51361663

저지르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쓰고 36년간 억울한 옥살이 를 한 남성이 자유의 몸이 됐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50대 미국 남성이 36년 만에 누명을 벗고 출소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982년 12월 9일,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백인 여성을 성폭행하고 칼로 찌른 혐의 로 한 남성이 체포됐다.

용의자는 당시 22세였던 흑인 남성 아치 윌리엄스(58)였다.

아치와 그의 가족은 사건 시각 그가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끝내 종신형이 선고됐다.

사건 현장에서 아치가 아닌 다른 남성의 지문이 발견됐지만 피해 여성이 재판에서 아치를 범인으로 지목 한 게 결정적이었다.

1년 후 루이지애나주 교도소에 수감된 아치는 계속해서 억울함을 호소했고, 1995년에는 누명을 쓰고 수감된 사람들을 돕는 비영리단체 ‘이노센트 프로젝트’에 편지를 써 도움을 요청했다.

그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단체는 1999년 정부에 지문 재확인 요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검찰은 아치의 DNA가 현장에서 발견된 정액 샘플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아치와 이노센트 프로젝트 변호사들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현장에서 발견된 지문과 DNA 등을 다시 분석해줄 것을 요청했다.

2014년에는 현대화된 FBI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지문을 재조회해줄 것을 요구했다. 검찰은 끝까지 아치의 유죄를 주장하며 재조사를 거부 했지만,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 시 법원이 현장에서 나온 지문을 이달 중으로 다시 조회하라고 명령하면서 사건은 새 국면 을 맞았다.

사건 발생 후 36년 만에 FBI의 현대식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해 현장 지문을 재감식한 결과, 지문은 연쇄 강간범 스티븐 포브스의 것 으로 드러났다.

스티븐은 1986년 아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집에서 3km 떨어진 곳에서 다른 여성을 강간하려다 체포됐으며 1996년 감옥에서 사망 했다.

스티븐은 사망 전 아치가 수감된 후 발생한 다른 4건의 강간 사건에 대해서만 자백한 바 있다. 현장 지문이 아치의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서 지난 21일 아치는 36년 만에 감옥에서 풀려났다.

그가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아치의 석방을 도운 변호사 바네사 포킨은 “사법당국이 조금만 더 빨리 아치의 억울함에 귀를 기울였다면 그가 젊은 시절을 억울하게 감옥에서 보내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치의 고통과 손실은 계량화할 방법이 없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죄수들이 무죄를 입증할 수 있도록 모든 DNA와 지문 조회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의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이 왜 아치를 범인으로 지목했는지는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처음부터 아치를 범인으로 염두에 두었던 것이 아니냐 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사건 당시 피해 여성과 이웃들 모두 범인의 인상착의를 아치보다 키가 큰 남성으로 묘사했다는 점이 미심쩍은 부분이다.

이들은 경찰이 용의선상에 오른 남성들의 리스트를 보여주었을 때도 모두 아치를 한 번 이상 지목하지 않은 것 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이 계속해서 아치의 사진을 보여주며 추궁하자 모두 그를 범인으로 지목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치가 풀려나던 날 이스트 배턴 루즈 지방 검사 힐러리 무어 3세는 “국가를 대표해 사과한다”면서 “무고한 사람이 잘못된 판결로 고통을 받았다. 늦

게나마 정의가 바로 세워졌다”고 밝혔다.아치는 출소 후 “36년간 이 날만을 꿈꿨다.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신앙을 통해 희망을 잃지 않았으며 늘 긍정적인 마음을 유지했다”면서 “나는 풀려났지만 여전히 누명을 쓰고 수감된 사람들을 생각하면 고통스럽다”며 고개를 떨궜다.

이렇게 36년 만에 무죄로 풀려났지만 이제 아치의 곁에 남은 사람은 거의 없다.

아들의 옥바라지를 위해 감옥 근처로 이사했던 어머니는 1999년 사망했으며 아버지 역시 2003년 세상을 떠났다.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84 (68.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배상금존나받겠네 36년존버
ㅇㅇ
어떤 시대든지 어떤 단체든지 개새끼도 존재하고 정의로운 사람도 존재하는데 옳게된 사회는 개새끼가 처리한 일을 끝까지 감싸는거고 정의로운 사회는 애초에 억울한 일이 발생하지도 않고 하더라도 바로잡히는건데 우리나라는 그냥 개새끼들이 너무 잘나간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0 07-30
214876 가까운 해외 휴양지 BEST6.jpg 12:34
214875 바늘 삼킨 고양이 댓글1 12:31
214874 남매 인증서 발급 jpgif 댓글1 12:27
214873 카스 대 아사히, 길거리 블라인드 테스트.jpg 댓글4 12:25
214872 트와이스 좀 지워주세요.jpg 12:22
214871 라면 판매 순위.jpg 댓글1 12:16
214870 [日] 고고학자들도 속아 넘어간 희대의 사기극 12:10
214869 성상품화 vs 욕구해소 대안…’리얼돌’ 논란 [기사] 12:07
214868 친한 여사친에게 고백.jpg 댓글4 12:03
214867 망가를 찾아달랬더니 명작을 그려줌.manhwa 댓글1 12:00
214866 태극기 제대로 그리기 11:57
214865 집사 나갔..ㄴ? 11:54
214864 노량진 4천원짜리 도시락 퀄리티. 11:51
214863 문화예술스포츠계에서 한국에 대한 일본의 3대 열폭 발작버튼 11:48
214862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를 막을 방법 댓글2 11:46
214861 종교적 신념으로 예비군 불참 .jpg 11:40
214860 일본이 신신당부하면서 부탁했다고 함 .jpg 댓글1 11:37
214859 엄청나게 가난했던 정우성의 어린시절.jpg 11:33
214858 학원가는 꼬맹이를 보고 기겁한 외국인 반응 댓글1 11:30
214857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욱일전범기 인증샷 남긴 토착왜구.jpg 댓글2 11:27
214856 연봉 50억 마트 심부름꾼 11:23
214855 복면가왕 시청률 40% 땡겨쓰는 방법 댓글1 11:20
214854 방탄소년단 멤버가 튀김을 안 먹는 이유 댓글1 11:17
214853 일본인도 알고있는 일본의 모습.jpg 댓글1 11:15
214852 KBS 베짱이 PD 후쿠시마 취재후기.jpg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