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가 좋아했던 한국을 떠났던 이유.JPG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가 ‘불타는 청춘’에 등장했다.  이날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는 “16년 만에 한국에 왔다”며 인사했다. 이어 “지하철은 예전 같지 않다. 내가 있을 땐 스크린도어도 없었다. 많이 발전한 느낌이 들어서 자랑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는 16년 만에 한국으로 온 이유에 대해 “제가 안 좋은 사람을 만나게 됐다. 배신도 당하고 그래서 소속사 나오게 됐는데 계약들이 다 가짜라는 걸 알게 됐다. 그러다 매니지먼트 바뀌었는데 비자 문제가 생겼다. 그래서 기분이 안 좋게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덧붙여 “여기 있고 싶진 않았다. 너무 마음이 아파서 한국에 다시 가고 싶다는 생각이 그때는 없었다. 솔직히 다시 왔으니까 그런 생각하고 싶지는 않다. 그래도 한국에 대한 정이 안 떨어졌다”며 상처가 나아져야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Author

Lv.83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50,004 (21.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쿠니다
에휴 사기꾼들
한국에 웨좋아..여기 좋을거 없는데 ㅠ
한국인도 정신똑띠 안차리면 사기 많이 당하는데, 외국인은 진짜 쉬운 타겟이지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