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경에 처한 청년 도와주고 기분이 좋아진 보배형님

요즘 내 일 아니면 잘 안돕는것이 대세여서 조심스러웠는데 진짜 곤경에 빠진 사람을 보니 그냥 지나칠 수가없어서 도왔더니 하루종일 기분이 좋았네요

어제 오후 5시반쯤 퇴근길에 대전 엔씨백화점 골목을 가는데 한 승용차가 앞에서 멈추더군요

근데 차가 다 서고 1.5초쯤 뒤에 왠 어르신께서 천천히 뒤로 누우시는걸 봤습니다. 

딱봐도 이상한 기운을 감지했는데 그 주위에 아주머니 두분이 계시더군요 사람 만나는게 일이라 분위기나 눈치는 꽤 있는 편이라 잠시 차에서 지켜봤는데 아주머니들이 그 어르신을 옹호하는 분위기더라구요.

그 순간 저 청년이 곤경에 빠진것을 알았습니다.

차에서 내려서 어쩔줄을 몰라하더라구요...

물어보니 처음 사고가 난건데 어르신이 멈춰서 빵빵해도 안비키시길래 기다렸더니 와서 부딪히시고 넘어지더랍니다.

문제는 블랙박스가 없었고 그 주위에도 방범용 cctv도 없었습니다.

다행히 뒤에서 가던 제가 유일한 목격자였고 아줌마들이 어르신 다친거면 병원을 보내드려야 된다 어쩐다 하길래 우선 경찰부터 부르시고 보험은 천천히 하셔도 된다고 청년에게 진정을 시켰습니다.

알고보니 그 아주머니들과 어르신은 아는 동네 주민이셨고 제가 없었다면 그 청년은 뒤집어 쓸 상황이였더군요.

첨엔 계속 병원 어쩌구 하시다가 제가 봤다고 말씀드리니 어르신을 향해 갑자기 옘병을 하네 하시더라구요 ㄷ ㄷ

경찰 부르면 진술도 해줄테니 걱정말라 일렀더니 가슴을 쓸어내리더라구요

사고장면을 보고 그냥가야하나 고민하다가 몇년전에 저도 억울한 일을 당했는데 목격자분이 없어서 손해본 기억이 있어 그냥 지나칠수가 없었습니다.

곤경에 빠진 사람을 돕고나니 하루종일 기분이 좋더군요..

제가 시간적으로 조금 손해를 볼지라도 남을 돕는다는 기쁨 참 오랜만이였습니다.

다른 분들도 조금 피해를 보실 수 있겠지만 서로 돕다보면 더 아름다운 세상이 되지 않을까 하여 끄적여 봅니다 ㅜㅋㅋㅋ



70002115603252260.jpg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604 (6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1
훈훈
봄비
훈훙~~~~~
훈훈
멋ㅈ다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9 07-30
206295 VR 게임하는 누나 구경하는 동생.. 13:45
206294 골목식당 보다 얻은 뜻밖의 지식 댓글3 13:42
206293 다시 회자되는 감스트 아버지 문자.jpg 댓글1 13:39
206292 바닷물이 무서운 딸 댓글1 13:36
206291 오늘도 시작해 봅시다!! 13:29
206290 대한민국 견찰근황.. 13:27
206289 교통사고 내고 숨은 여자.jpg 댓글2 13:23
206288 10년전 광우병 논란, 결국 사실이었던 걸로!.jpg 13:20
206287 美 축구장에서 전범기 끌어내린 한국인.jpg 13:17
206286 대한민국 견찰 추가근황.. 13:14
206285 우물에 빠진 고양이 구조.gif 13:11
206284 듣도 보도 못한 역대급 손놈.jpg 댓글3 13:05
206283 도둑이야!.gif 댓글3 13:03
206282 소떡꼬치 (2개) 7,900원.. 댓글2 12:56
206281 미녀 개그우먼이 존잘남을 만났을 때 12:55
206280 2019서울국제도서전 근황 12:54
206279 월차내고 놀러온 여친 12:51
206278 브라질 호마리우 아버지 납치 사건.jpg 댓글1 12:50
206277 지갑에 지폐 넣는 유형.. 댓글1 12:48
206276 부디 자연사 하기를 바라는 배우 12:45
206275 출근하는 직장인 비하한 아프리카BJ 이후 행동 댓글4 12:42
206274 영화관 민폐녀 갑.gif 댓글1 12:42
206273 새끼 코알라 실제모습 12:39
206272 나 잘 쐈어?.gif 댓글2 12:36
206271 억울한 운전자.JPG 댓글9 0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