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경찰서장, 순찰차 사고에 사과문 “죄송합니다”


교회 주차장 승용차 물피사고 사후조치 없이 현장 떠나  

[서용찬 기자(=통영)]
 

주차장에 주차된 승용차를 순찰차로 충격해 물피사고를 일으킨 뒤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찰관을 비난하는 여론이 거세지자 해당 경찰서장까지 나서 공식 사과했다.

통영경찰서 소속 A순경은 지난 8일 낮 동료와 점심을 먹기 위해 한 교회 주차장에 순찰차를 세우다 옆에 있던 승용차 앞부분을 충격하는 사고를 냈다. 

A순경은 사고 후 차주에게 알리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차량사고를 발견한 차주가 인근 CCTV 를 통해 사고 상황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사과문. ⓒ통영경찰서 홈페이지


A순경은 그 후에야 동료 경찰들과 함께 차주를 찾아가 사과했다.


그러나 파문은 그치지 않았다. 사고내용과 영상이 언론에 잇따라 보도되자 통영경찰서 인터넷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칭찬합니다’ 코너는 조롱과 비난 글이 도배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해당 경찰관의 징계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게시돼 3000명이 넘게 동의했다.

사태가 확산되자 11일 하임수 서장이 직접 경찰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비판여론에 고개를 숙였다. 

하 서장은 “ 지난 6월 8일 발생한 순찰차 주차 중 물피교통사고로 인하여 국민 여러분들께 많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사고 피해차량 차주분께도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고 사과했다.

“해당 경찰관에 대해서는 조사 후 도로교통법에 따라 처분을 했으며 경찰관으로서 부주의한 행동에 대해서도 조사를 통해 조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건으로 국민 여러분들의 신뢰를 잃게 된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을 하며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도로가 아닌 주차장에 주·정차된 차를 손괴하고 피해자에게 인적 사항을 전달하지 않는 경우 2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현역 경찰관 신분인 만큼 경찰공무원복무규정에 따라 추가 징계도 가능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2&aid=0002093723


경찰 본인이 사과를 해야지 ,,,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604 (6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그래서 사퇴는 시켯고?
본인은 오또케만 연발하겠지 언제나,그랬듯
근처에 차 한 대도 없고 씨씨티비도 없었어봐
여보 나 차박았어.. 당신이 가봐
남편: 죄송합니다.
사과말고 처리를해
공무원은 '품위유지의 의무'가 있음 그것도 타공무원이 아닌 법을 수호한다는 경찰공무원이 휴일이나 사복이 아닌 근무중 경찰복을 입고 품위를 손상시켰으니 정직2개월은 충분히 받겠군요!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9 07-30
206271 억울한 운전자.JPG 댓글3 08:49
206270 유노윤호가 사진 찍을 때마다 엄지를 드는 이유 .jpg 08:46
206269 이선옥 "남페미 피켓은 이렇게 바뀌어야" 댓글1 08:43
206268 ㅆㅂ ㅄ 견찰들!! 08:40
206267 일본 성범죄가 낮은 이유 08:37
206266 어느 순대국집 긴급공지 08:34
206265 현재 블리자드가 맛이 간 이유 08:31
206264 영화 "봉오동 전투" 포스터 08:28
206263 일본 해산물 티백.jpg 08:25
206262 자연인이다 최신판.jpg 08:22
206261 취한밤 길에서 낯선이와 원나잇 08:19
206260 중국과는 다름을 보여주는 홍콩 시위 현장 .jpg 08:16
206259 악의는 없겠지만 집안일 안 해본 사람이 불편한 이유.jpg 08:13
206258 고양이 천국 만들기 08:10
206257 대한민국이 위대한 이유 댓글1 08:07
206256 우연히 남친이 바람피는 걸 알게 된 여친의 글 08:04
206255 양탄자 타고 다니는 알라딘 08:01
206254 뼈해장국 먹는 스타일을 알아봅시다 07:55
206253 화생방 앞에서는 솔직한 최민수 07:52
206252 의대생·군인 등 4명, 2년 전 고교 시절 몰카 범죄 들통 07:48
206251 U-16 미국 vs 엘살바도르 키 차이.JPG 07:46
206250 세계 방방곡곡 민폐끼치는 그 나라 .jpg 07:37
206249 중심잡기의 달인 07:34
206248 김연경 "다 지더라도 일본은 무조건 이겨야한다.".JPG 07:28
206247 서비스직하면서 잘생긴남자 느낀점.jpg 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