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차량납치 목격 퀵서비스 기사 2명 추격전으로 50대 검거 ,,,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서부경찰서는 지난 14일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퀵서비스 기사 2명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을 받아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15일 밝혔다.사진은 퀵서비스 기사 2명 등이 납치차량을 추격하고 있는 모습. 2019.03.15.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 @ newsis . 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시민들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으로 경찰이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

15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 33분께 누군가 112신고센터에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를 해 "동구 초량동의 한 교차로에서 덩치가 큰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한 이후 차량에 태워 납치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퀵서비스 기사 2명은 오토바이를 타고 납치 차량을 쫒아가면서 실시간으로 경찰에 위치를 알려줬다.

신고를 받은 112종합상황실은 동부와 서부서 일대 전 순찰차에 출동지시를 내렸다.

납치 차량의 이동경로를 무전을 듣고 있던 구덕지구대 최준영 팀장은 도주 경로를 미리 예상하고 출동, 구덕운동장 인근에서 납치차량을 발견했다.

최 팀장은 납치차량에 정차 명령을 내렸지만 해당 차량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도주했고, 최 팀장은 도주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들이받았다. 하지만 납치차량은 계속 도주를 했고, 순찰차와 오토바이 2대는 5㎞ 가량 추격전을 펼쳤다.

구덕터널을 지나 퀵서비스 기사 중 1명이 납치 차량 앞에서 달리던 승합차를 오토바이로 막아섰고, 납치차량이 멈칫거리는 사이 최 팀장이 순찰차로 납치차량의 운전석을 들이받아 차량을 세웠다.

이때 운전석에 있던 남성은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고, 최 팀장은 10여m 가량 남성을 추격해 넘어뜨린 이후 퀵서비스 기사 2명과 힘을 합쳐 남성을 검거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지난 14일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퀵서비스 기사 2명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을 받아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15일 밝혔다.사진은 퀵서비스 기사 2명 등이 납치차량을 추격하고 있는 모습. 2019.03.15.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 @ newsis . com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A(51)씨로 몸무게 95㎏에 달하는 거구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에게 납치됐던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으며, 경찰 피해자 보호팀에서 여성을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는 사귀던 피해 여성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강제로 차량에 태워 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용표 부산경찰청장은 오는 18일 납치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더불어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큰 도움을 준 퀵서비스 기사 B(30)씨와 C(29)씨에게 표창과 함께 신고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부산에서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장면을 목격한 시민들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으로 경찰이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

15일 부선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 33분쯤 112 신고 센터에 퀵서비스 기사가 다급한 목소리로 “동구 초량동의 한 교차로에서 덩치가 큰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한 이후 차량에 태워 납치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퀵서비스 기사 2명은 오토바이를 타고 납치 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과 실시간으로 위치를 알려줬다.

신고를 받은 112 종합상황실은 동부와 서부서 일대 전 순찰차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납치 차량의 이동 경로를 무전으로 듣고 있던 구덕지구대 최준영 팀장은 도주 경로를 미리 예상하고, 구덕운동장 인근에서 납치차량을 발견했다.

최 팀장은 납치 차량에 정차 명령을 내렸지만, 납치 차량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도주했다. 최 팀장은 도주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들이 받았다. 하지만 납치 차량은 계속 도주를 했다. 순찰차와 퀵서비스 기사 2명은 5 Km 가량 추격전을 펼쳤다.

구덕터널을 통과하는 순간 퀵서비스 기사 1명이 납치 차량 앞에서 달리던 승합차를 오토바이로 막아 세웠다. 납치 차량이 멈춘 사이 최 팀장은 순찰차로 납치차량의 운전석을 들이받아 차량을 세웠다.

운전석에 있던 남성은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 최 팀장은 100m 가량 남성을 추격해 퀵서비스 기사 2명과 남성을 검거했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 A(51)씨는 95 kg 의 거구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에게 납치됐던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는 사귀던 피해 여성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강제로 차량에 태워 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용표 부산경찰청장은 오는 18일 납치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더불어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큰 도움을 준 퀵서비스 기사 B(30)씨와 C(29)씨에게 표창과 함께 신고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347087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64 (6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5 07-30
197365 포켓몬스터 진주인공 로켓단 18:51
197364 LG 직원이 쓴 LG 스마트폰이 안 되는 이유 18:50
197363 정신나간 SNS광고 18:47
197362 조선일보의 사찰에 빡친" PD수첩" CP 18:44
197361 LG전자 G8 조용한 출시.."가격도 깎았는데 ㅠㅠ".jpg 18:42
197360 19금 구독자 애칭 18:41
197359 Zen 2 라이젠 프로토타입의 빈 공간 18:39
197358 이경규 주최 도시어부 회식.jpg 18:36
197357 이동식 와이파이.gif 18:33
197356 김연아 생각날정도로 시원시원하게 뛰는 피겨선수.gif 18:32
197355 일본, 항공모함 보유 선언.jpg 18:29
197354 극한직업 술집알바.jpg 댓글1 18:14
197353 평소에 보기 힘든 사진들.jpg 댓글1 13:47
197352 치어리더 9명 vs 남성 4명.gif 댓글2 13:44
197351 헌혈은 호오구 짓이다. 댓글2 13:43
197350 옷걸이 꿀팁 3종.GIF 댓글1 13:40
197349 경험 유무를 판별하는 짤 13:38
197348 선배를 가볍게 찢어버리는 여자후배 카톡.jpg 13:35
197347 소방관 보호복이 중요한 이유 ㄷㄷ.gif 댓글1 13:34
197346 파고 파고 파다보면 결국...jpg 13:32
197345 디자이너가 배포중인 바탕화면 댓글1 13:28
197344 암행순찰 단속 현장.jpg 댓글1 13:26
197343 두번째 부인 댓글2 13:26
197342 두리안 냄새 맡은 강아진 현실반응.gif 13:23
197341 무서운 영향력을 가진 레전드 연예인 이효리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