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차량납치 목격 퀵서비스 기사 2명 추격전으로 50대 검거 ,,,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서부경찰서는 지난 14일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퀵서비스 기사 2명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을 받아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15일 밝혔다.사진은 퀵서비스 기사 2명 등이 납치차량을 추격하고 있는 모습. 2019.03.15.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 @ newsis . 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시민들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으로 경찰이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

15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 33분께 누군가 112신고센터에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를 해 "동구 초량동의 한 교차로에서 덩치가 큰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한 이후 차량에 태워 납치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퀵서비스 기사 2명은 오토바이를 타고 납치 차량을 쫒아가면서 실시간으로 경찰에 위치를 알려줬다.

신고를 받은 112종합상황실은 동부와 서부서 일대 전 순찰차에 출동지시를 내렸다.

납치 차량의 이동경로를 무전을 듣고 있던 구덕지구대 최준영 팀장은 도주 경로를 미리 예상하고 출동, 구덕운동장 인근에서 납치차량을 발견했다.

최 팀장은 납치차량에 정차 명령을 내렸지만 해당 차량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도주했고, 최 팀장은 도주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들이받았다. 하지만 납치차량은 계속 도주를 했고, 순찰차와 오토바이 2대는 5㎞ 가량 추격전을 펼쳤다.

구덕터널을 지나 퀵서비스 기사 중 1명이 납치 차량 앞에서 달리던 승합차를 오토바이로 막아섰고, 납치차량이 멈칫거리는 사이 최 팀장이 순찰차로 납치차량의 운전석을 들이받아 차량을 세웠다.

이때 운전석에 있던 남성은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고, 최 팀장은 10여m 가량 남성을 추격해 넘어뜨린 이후 퀵서비스 기사 2명과 힘을 합쳐 남성을 검거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지난 14일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것을 목격한 퀵서비스 기사 2명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을 받아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고 15일 밝혔다.사진은 퀵서비스 기사 2명 등이 납치차량을 추격하고 있는 모습. 2019.03.15.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 @ newsis . com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A(51)씨로 몸무게 95㎏에 달하는 거구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에게 납치됐던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으며, 경찰 피해자 보호팀에서 여성을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는 사귀던 피해 여성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강제로 차량에 태워 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용표 부산경찰청장은 오는 18일 납치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더불어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큰 도움을 준 퀵서비스 기사 B(30)씨와 C(29)씨에게 표창과 함께 신고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부산에서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납치하는 장면을 목격한 시민들의 신속한 신고와 적극적인 추격전 등의 도움으로 경찰이 용의자를 재빨리 검거하고 피해 여성을 무사히 구출했다.

15일 부선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5시 33분쯤 112 신고 센터에 퀵서비스 기사가 다급한 목소리로 “동구 초량동의 한 교차로에서 덩치가 큰 남성이 흉기로 여성을 위협한 이후 차량에 태워 납치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퀵서비스 기사 2명은 오토바이를 타고 납치 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과 실시간으로 위치를 알려줬다.

신고를 받은 112 종합상황실은 동부와 서부서 일대 전 순찰차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납치 차량의 이동 경로를 무전으로 듣고 있던 구덕지구대 최준영 팀장은 도주 경로를 미리 예상하고, 구덕운동장 인근에서 납치차량을 발견했다.

최 팀장은 납치 차량에 정차 명령을 내렸지만, 납치 차량은 이를 무시하고 계속 도주했다. 최 팀장은 도주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들이 받았다. 하지만 납치 차량은 계속 도주를 했다. 순찰차와 퀵서비스 기사 2명은 5 Km 가량 추격전을 펼쳤다.

구덕터널을 통과하는 순간 퀵서비스 기사 1명이 납치 차량 앞에서 달리던 승합차를 오토바이로 막아 세웠다. 납치 차량이 멈춘 사이 최 팀장은 순찰차로 납치차량의 운전석을 들이받아 차량을 세웠다.

운전석에 있던 남성은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 최 팀장은 100m 가량 남성을 추격해 퀵서비스 기사 2명과 남성을 검거했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 A(51)씨는 95 kg 의 거구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에게 납치됐던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는 사귀던 피해 여성이 헤어질 것을 요구하자 흉기로 여성을 위협해 강제로 차량에 태워 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용표 부산경찰청장은 오는 18일 납치차량을 추격하면서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하고 더불어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큰 도움을 준 퀵서비스 기사 B(30)씨와 C(29)씨에게 표창과 함께 신고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347087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604 (6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9 07-30
203568 (스압주의) 어떤 여성의 잃어버린 10년.jpg 댓글4 05:49
203567 당신이 이불을 정리해야 하는 이유 05:43
203566 총구 전방의 중요성.. 05:39
203565 '세계 1위' 中 철도업체, 美수도 워싱턴 지하철서 퇴출?.jpg 댓글1 05:36
203564 CCTV로 고백하는 남자 댓글1 05:34
203563 여친이랑 섹스 안하는 헬갤러.. 댓글1 05:31
203562 축구 그라운드 철거한 토트넘 경기장 근황.. 05:28
203561 효린이랑 동창이었다는 네티즌들의 증언.. 댓글1 05:25
203560 묶어놓고 강제로 키스 05:22
203559 감정표현 때문에 바쁜 마스코트 댓글1 05:16
203558 한국 보낼 계획인 중국 댓글5 05:09
203557 자동세차기.gif 04:42
203556 스태프 고민 상담하는 단호한 수미쌤 댓글1 04:39
203555 의도치 않게 번역되서 나간 봉준호-송강호 대화.. 댓글2 04:36
203554 어렸을때 엄마한테 혼날때 특징.. 04:34
203553 유튜브 시미켄TV 일본내에서 반응.. 댓글2 04:31
203552 대륙의 미용실 04:24
203551 7억 버는 연예인이 부러운 형탁이형 04:21
203550 지금 입고있는 하의 색깔과... 댓글16 04:15
203549 봉준호와 송강호 댓글1 04:12
203548 100번 흔들어도 다솜이 훨이쁨.. 댓글2 04:09
203547 교황 앞에서 무신론자인 아버지를 걱정하며 댓글1 04:06
203546 봉준호에게 감탄한 몇가지 04:00
203545 가오리의 탄생 03:57
203544 사나 jyp 길거리캐스팅 당한 썰 댓글3 0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