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PC방 살인' 김성수 "동생은 공범 아냐"…법정서 눈물

 

"수사받는 동안 변호사 도움 못받아"…검찰 "김성수 진술 번복"

검찰 향하는 김성수(서울=연합뉴스) 강서구 PC 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21 [연합뉴스 TV 제공] photo @ yna . co . 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강서구 PC 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30)가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동생이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번 사건의 두 번째 공판에서 "동생이 사건에 엮일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며 "동생을 공범으로 몰아가는 것은 진실을 왜곡하는 일"이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김성수가 갑자기 눈물을 보이자 법원 직원은 김성수에게 휴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피고인석에 앉아 있던 김성수는 증인석으로 자리를 옮겨 자신의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재판에 넘겨진 동생에 대해 증언했다.

검사는 법원에서 범행 당시 폐쇄회로( CC ) TV 를 돌려보면서 동생의 범행 가담 혐의를 추궁했지만, 김성수는 동생이 처음부터 싸움을 말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검찰 측은 앞선 조사에서 김성수가 "동생이 범행을 도운 것이 맞다"고 인정했다며 김성수의 이날 진술은 앞선 진술을 번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성수는 "경찰 수사관이 '동생과 진술이 다르면 판사가 괘씸죄를 줄 수 있다'면서 유도 질문을 했고, 이에 추측성으로 진술했다"고 답변했다.

또 김성수는 "수사받는 동안 외부인과 만나지 못하고 변호사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수사가 거의 끝났을 때야 변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했다.

검사는 법정에서 범행 당시 CCTV 장면을 수차례 반복해 재생했다. 검사는 동생이 형이 아닌 피해자를 잡았고, 그 이후부터 김성수가 몸싸움에서 유리하게 됐다며 동생의 공동폭행 혐의를 주장했다.

이에 김성수는 "검사가 유리한 부분에만 CCTV 를 정지해서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며 " CCTV 를 수백 번 돌려보면서 그렇게 범죄자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법원은 내달 11일 공판을 다시 열고 CCTV 분석전문가와 현장 목격자를 불러 동생에 대한 증인신문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강서구의 한 PC 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작년 12월 구속기소됐다.

김성수의 동생은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몸을 뒤로 잡아당겨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1&aid=0010695611


쓰레기들 ,,,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64 (68%)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ㅔㅔ
둘다 사형이여라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5 07-30
197672 앗! 엄마가 위험하다. 23:06
197671 마리텔2 뇌가 동정인 순수남들.jpg 22:42
197670 ‘양심치과’·‘양심 치과의’라는 말이 너무 싫은 치과의사입니다 22:33
197669 공간 활용 선반.gif 22:32
197668 금주를 위한 설비 22:29
197667 슬랩스틱 빡고수.gif 댓글1 22:26
197666 기다려주는 우리형.gif 댓글1 22:23
197665 대륙의 통큰 요금제 댓글1 22:20
197664 군인들 평일 외출 가능해지자 인근 상가 근황 22:17
197663 여자친구 임신해서 헤어짐 ㅅㅂ 22:15
197662 '승차거부 안하면 3,000원'…소비자 부담 가중.. 댓글1 22:14
197661 애교에 반응없는 남친 폭행한 여친.. 22:12
197660 구독자 5만명 돌파했다는 유튜버.jpg 22:09
197659 영화 "코난" 시리즈 비하인드신 22:06
197658 죽는 씬을 카메오로 흔쾌히 찍어준 여배우 .jpg 22:06
197657 무사만루 병살타 친걸 본 야구장녀.. 22:02
197656 몽쉘 처음 먹어본 와고인 .jpg 21:59
197655 어느거 먹을래? 21:56
197654 여초딩이 쓴 카톡형식 웹소설 21:53
197653 헤이 섹스~! 21:50
197652 놀라운 수중 사진 촬영 21:44
197651 축제중 헬기 추락.gif 21:41
197650 사기죄, 초범보다 9범이상 전과자 더 많다 21:38
197649 지긋지긋한 파쿠르 인간들.gif 21:35
197648 형이 왜 거기서 나와 드립이 만들어진 배경 .jpg 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