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통 환자 퇴원시켰더니 뇌경색, 인천 가천대 길병원 응급실 당직 의사 유죄.jpg

40대 의사 '벌금형'..법원 "상태 신중히 확인했어야"

교통사고로 두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를 제대로 조치하지 않고 퇴원시켜 뇌경색에 빠트린 혐의로 기소된 종합병원 의사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 이재환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가천대길병원 의사 A(40)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7월 25일 오전 2시 29분께 인천시 남동구 길병원 응급실에서 두통을 호소한 B(51)씨를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퇴원시켜 뇌경색에 빠트린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사건 발생 전날 오후 8시 45분께 교통사고로 119구급대에 의해 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그는 응급실 도착 당시에는 의식이 있는 상태였고 "머리가 아프다"고 직접 증상을 말하기도 했으나 점차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말을 하지 못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했다.

당일 응급실 당직 의사였던 A씨는 엑스레이(X-ray)와 CT 촬영 결과 뇌 손상을 의심할 증상은 없다며 B씨를 5시간여 만에 퇴원시켰다.

B씨는 퇴원 당시 스스로 걷지 못해 병상 침대에 누운 채로 응급실 밖으로 옮겨졌고 보호자의 승용차에 태워져 집으로 간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퇴원 당일 오전까지 계속 의식이 없다가 오후 4시 51분께 인천의 다른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기저동맥 폐쇄에 따른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검찰은 다른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을 두고 환자가 의식을 회복할 때까지 입원시켜야 할 업무상 주의 의무가 있었는데도 이런 대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A씨를 재판에 넘겼다.

이 판사도 "의료 전문가인 피고인은 피해자가 퇴원할 수 있는 의식 상태인지를 신중히 확인하고 다른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을 예견해 추가 검사가 필요한 상황인지도 고려했어야 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응급실에서 통상 교통사고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일반적인 검사를 하긴 했다"면서도 "피고인은 피해자가 보행조차 불가능한 상황을 간과한 부주의로 정확한 진단을 하지 못해 뇌경색 증상을 악화시켰다"고 덧붙였다.

이 판사는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뇌 병변 3급 장애를 얻었다"며 "피고인이 피해자와 합의하거나 피해를 복구한 정황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뇌경색의 진행 경과가 급성이었고 피고인이 형사 처분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uthor

Lv.92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913,984 (20.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21 07-30
227691 로또 당첨 확률 체감 확실히 하는 법 12:40
227690 쉬운 나라 미국 12:39
227689 [런닝맨]광수,전소민,하하가 한 팀이 되면 생기는 일.jpg 12:38
227688 문과충이 또... 댓글1 12:36
227687 이제 국산 산오징어는 전설속 생물이 될것 댓글1 12:35
227686 능력자가 만든 손흥민 애니메이션 ㅎㄷㄷ 12:34
227685 사람 하나 낚으려고 글 썼는데 더 큰 걸 낚았던 사건.jpg 12:33
227684 여자들이 말하는 남자 외모 12:32
227683 80%의 한국여성 생각 댓글7 12:31
227682 성탄절을 앞둔 부산 70번 버스 근황 10:52
227681 동전속의 톱니바퀴 10:44
227680 유령수술, 유령의사란? 10:32
227679 참을 수 없는 유혹.gif 댓글1 10:29
227678 BMW 내부모습 10:26
227677 한국 칭찬하는 중국역사학자 10:23
227676 토끼 한마리 죽여주면 10억을 드리겠습니다.jpg 10:19
227675 알바 첫날에 짤림 댓글3 10:16
227674 헬기 조종 만렙.gif 10:13
227673 밥로스 명언 10:10
227672 24시간 만에 찍어낸 집…세계 최초 3D 프린팅 주택 단지 건설 댓글1 10:07
227671 로빈 윌리엄스가 배역을 맡을때마다 요구한 조건 .jpg 10:04
227670 초딩 아들의 질문 10:01
227669 투자천재 기업은행 .jpg 댓글2 09:56
227668 38살인데 번호 따도 될까요? 댓글1 09:53
227667 거미에게 조종당하는 아이 .gif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