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교사 없나요?" 올해도 임용시험 합격자 여초 현상.jpg

“남자 교사 어디 없나요.”

올해 신학기에도 광주,전남지역의 초등학교에서는 남자 교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표된 초등교사 임용시험의 최종 합격자 가운데 80%가 여성이기 때문이다. 10일 광주·전남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공립 초·중등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 결과, 광주는 초등 85%, 중등 75%, 전남은 초등 67%, 중등 69%가 여성으로 채워졌다.

광주의 경우 초등은 합격자 34명(유치원, 특수학교 포함) 중 여성이 29명에 달했고, 특히 유치원은 13명 모두 여성이고, 특수학교 교사 11명도 모두 여성이 차지했다. 

초등학교를 찾은 예비 입학생들이 자신이 공부할 교실을 둘러보고 있다. 


공립 중·고등학교에서 활동하게 될 중등 교원도 최종 합격자 99명 중 74명(75%)이 여성으로, 전년도 64%보다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전남은 초등의 경우 전체 합격자 336명 중 224명을 여성이 차지했고, 중등은 457명 중 315명이 여성 교원들이다.

과목별 성비 쏠림 현상도 뚜렷하다. 광주 중등의 경우 25개 과목 중 국어·역사·음악·미술·일본어·보건·사서·영양·특수·기술·가정 등 11개 과목의 합격자가 전원 여성으로 채워졌다.

전남 역시 중국어·일본어·식물자원조경·보건·사서·영양 과목의 남성 합격자가 단 한 명도 없고, 국어는 30명 중 21명, 영어는 24명 중 20명, 일반사회는 20명 중 15명, 전문상담은 37명 중 32명이 여성이다.

신규 교원의 여초 현상이 갈수록 뚜렷해지면서 일선 학교에서는 남자 교사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남자 교사의 부족현상은 일선 학교의 학생부장과 같은 보직 교사를 채우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이처럼 여성교원이 수적으로 꾸준히 증가하면서 교장, 교감 등 관리직 여성교원의 수도 늘고 있다. 교장과 교감 등 관리직 여성교원 비율이 1990년대 2∼3%이던 것이 30% 안팎으로 늘었다. 교장 승진자 가운데 여성비율도 7∼8년전까지만 하더라도 10% 미만이었으나 최근에는 50%대로 치솟았다.

이같은 현상은 교대 졸업자 중 여성 비율이 월등하게 높고, 성적도 남성이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관리직 성비 균형에 대해서는 "바람직한 현상"이라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특히 초등 신규교원 성비 불균형과 중등 과목별 성비 쏠림에 대해서는 "남녀 교사의 역할 모델 차원에서라도 불균형 해소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584 (68.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좆같은년
지 시험쳐볼땐 남자 없어야돼고 막상 시험쳐붙으니까 남자 필요하냐 개씨발년들아? 아주보지에 공구리를 쳐넣어야지 개좆같은년ㄷ,ㄹ
유복남자
상대적으로 성적이 떨어지는 남자는 공평하게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체력이 떨어지는 여자는 여성우대로 붙여야하고ㅅㅂ
ㅁㅁ
애초에 성적 뛰어난 남자가 교대를 왜 가겠음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5 07-30
200371 개그맨 시험 3번 이상 떨어진 사람들을 모집한 이유 .jpg 07:22
200370 일본인이 말하는 한뽕과 일뽕 07:19
200369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이발사(스압) 07:16
200368 베트남에서 해산물 시켜먹을때 일어나는 일 07:15
200367 비즈니스석 양보 사진 연출 의혹 .jpg 07:14
200366 화웨이 스마트폰 근황 .jpg 07:13
200365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초딩 .jpg 07:12
200364 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상교씨 근황.jpg 07:07
200363 오프라인 서점의 갑질 .jpg 07:06
200362 요즘 여대 상황 .jpg 07:05
200361 1945년 미국의 능력.JPG 07:04
200360 치매 아내 살해한 80대..jpg 06:43
200359 남편이 나보고 소시오패스라고 합니다 06:40
200358 이력서에 한 줄 밖에 쓸게 없는 pd 06:37
200357 엠티 안갔다고 과에서 나가라는 조교 06:34
200356 배정남 돌려까기 하는 나영석PD 댓글1 06:31
200355 후쿠시마 주민들 06:28
200354 여자연예인으로 보는 북방계와 남방계 06:24
200353 남녀 임금 차별 때문에 퇴사.jpg 댓글1 06:21
200352 대본 유출로 엎어진 한국영화 .jpg 01:24
200351 김태희 본인이 뽑은 자신의 최고 전성기 01:21
200350 서울대 동기 단톡방 근황 01:18
200349 박지훈 번역가 덕분에 몰랐던 사실 .jpg 01:12
200348 글 연습을 평소에 해둬야 하는 이유 .jpg 01:09
200347 치어리더 부채질 사건의 진실.. 댓글2 0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