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와의 전쟁' 선포한 이준석…워마드에 나체 합성사진 올라와

 





이준석·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여성 우월주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워마드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가운데 워마드에 두 최고위원을 겨냥한 보복성 게시물이 올라왔다. 

지난 4일 하 최고위원은 바른미래당 최고위 회의에서 "워마드는 페미니스트가 아니라 테러리스트 여성 단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가 워마드에 대한 제재를 하지 않는 것에 관해 "워마드를 없애든지 여성가족부를 없애든지 둘 중 하나의 결단을 내려야한다"라며 워마드와의 싸움을 선포했다.

이날 이 최고위원 또한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에 "워마드는 바른미래당과 하태경, 이준석에게 선전포고를 했고 우리는 2019년을 워마드 종말의 해로 만들어 주겠다"라고 적었다.

7일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두 최고위원을 각각 합성한 사진과 함께 비난 일색의 글이 게시됐다.  특히 이 최고위원에 대한 게시글이 목불인견이었다.

이 게시자는 남경이 그대로 드러난 나체 사진에 이 최고위원의 얼굴을 합성해 온라인 상에서 한국 남성을 비하할 때 사용되는 단어인 '국산남' 등으로 부르며 조롱했다.

또 이 최고위원이 미국 하버드대에서 유학생활을 한 것과 관련해 "남자는 교육시켜봤자 쓸모가 없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암만 날고 기어봤자 여자한테 한대 맞으면 말 한마디 못하는 정신병자"라고 비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2&aid=0003331563






Author

Lv.81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723,604 (6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maybe
이준석의원님 지지합니다.

이해하고 또 이해하려해봐도 .
워마드 이해못하겠습니다.
논리도 없이 말하는 그 주장들..
자신의 부모까지 욕하는 그사람들..
말투까지 혐오스럽습니다.
ㅇㅈ
저러다 고소당하면 또 한남이라고 주장하는 지들아빠가 나서서 전화하겠지...
금메달인생
한남이라고 혐오하는 년들치고 이쁜년을 못봤다 이것은 완전한 진리
어휴 저 ㅂㅅ들 건드릴 사람을 건드려야짘ㅋㅋㅋㅋㅋㅋㅋ
이니그마
이준석이 개개끼.. 박근혜 보고 위대하다고 한 좃미니스트 아니었던가? 박쥐 새끼네 이거... 저것도 진심이 안느껴져.
미친
다른사람의 인권을 개무시하는 것들이 지들인권을 지키겠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9 07-30
206853 이제 손풍기의 시대는 갔다 00:22
206852 새벽기도 안 나온다고 남의 밭 망침 00:19
206851 휴대전화 최초 통화내용 00:16
206850 은퇴하는 조련사를 막아서는 경찰견 00:13
206849 배우 심은경의 일본영화 데뷔작, 아베 정권 정면으로 저격 댓글1 00:07
206848 독일 시원해보이는 서핑스팟 00:04
206847 고속도로위 대단한 시민의식 00:01
206846 외출나온 양효진 선수 06-24
206845 대기권 돌입의 위험성 06-24
206844 [블박] 고속도로 복수혈전.gif 댓글1 06-24
206843 흰둥아 산책가자.. 06-24
206842 징병검사 06-24
206841 성진국의 딸바보 레전드 .jpg 06-24
206840 초등학교에서 여학생 2명 집단 성폭행.jpg 06-24
206839 롤 10연패하면 나타난다는 사슴벌레 06-24
206838 택배기사에게 온 단체문자..jpg 댓글1 06-24
206837 자는 나옹이 옮기기.. 06-24
206836 요즘 티비틀면 쟤 안 보여서 좋음 댓글2 06-24
206835 걸그룹 아이돌 덕후 VS 애니 덕후.jpg 06-24
206834 역대급 원피스 디오라마 댓글1 06-24
206833 종강한 대학생들과 06-24
206832 독일 신문사가 밝혀낸 트럼프 트위터 올리는 시간의 비밀 06-24
206831 “경찰, 왜 고유정이 제주서 쓰레기봉투 버린 사실 숨겼나” 06-24
206830 땡중의 망언 댓글3 06-24
206829 서장훈 피셜 예능인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 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