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역사상 최고의 천재

99EEAB3E5B175FB61A0CE8

 

레오나르도 다빈치

 

<직업>

화가

조각가
발명가
건축가
과학자
음악가
공학자
문학가
해부학자
지질학자
천문학자
식물학자
역사가
지리학자
도시계획가
집필가
기술자

요리사

수학자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의 화가,조각가,, 발명가, 건축가,과학자,음악가,벌명가 ,공학자, 문학가, 해부학자, 지질학자, 천문학자, 식물학자, 역사가, 지리학자, 도시계획가, 집필가, 기술자, 요리사,수학자 심지어 키도 매우 크고 외모도 목소리도 매우 빼어났다고 한다. 그야말로 세기의 천재이자 인류역사상 가장많은 업적을 남긴 천재이다

 

 

 

그리고 이 천재를 존나게 무시하고 다녔던 인물

 

 

 

 

 

 

 

 

 

 

 

 

99F21E385B17622E23D818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다 빈치에 비해선 한 세대 아래의 인물로 젊었을 때는 대선배인 다 빈치에게 경쟁심을 불태우는 루키 포지션이었다. 다 빈치와 피렌체 베키오 궁전 벽화 대결까지 벌였던 것은 유명한 이야기. 완성되었다면 미술계의 영원한 보물이 되었겠지만 두 사람 다 완성시키지 못한다.

그 뒤에도 이 둘의 라이벌 관계가 유지되었다. 미켈란젤로는 회화를 사람의 눈을 속이려 드는 수작이며 실제로 존재하는 조각만 못하다고 깎아내렸고

미켈란젤로와 다 빈치는 20살이 넘게 차이가 났는데도 자신보다 연상인 다 빈치를 존중할 줄 몰랐던 미켈란젤로의 싸가지, 20살이나 어린 친구를 좀 관대히 대하지 못하고 맨날 놀려먹으며 기를 쓰고 이기려 들었던 다 빈치의 유치함이 합쳐져 저 둘은 초등학생들처럼 유치하게 싸우며 살았다. 본격 소인배 배틀 사실 유치하다고만 할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당시 예술가라는 직업은 결국 지금의 프리랜서와 비슷한 개념이었고, 조금 더 실력이 있고 명성이 높은 쪽이 더 좋은 계약을 따내게 되어 있다. 미켈란젤로도 연상에 대한 존중을 챙길 상태가 아니었을 테고 다 빈치 역시 연하에 대한 관대함을 생각할 때가 아니었을 것이다.

 

 

두 사람의 싸가지 & 속좁음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는데, 잘생긴 외모와 언변으로 인기가 많았고 젊은 추종자를 많이 이끌고 다녔던 다빈치에게 어느 날 광장에서 추종자 한 명이 단테의 시에 대해 모르는 걸 물어보았다. 다 빈치는 마침 그 때 미켈란젤로가 지나가는 것을 보았고 항상 패션에 신경을 쓰던 다 빈치와 달리 넝마같은 옷을 입고 대리석 가루를 뒤집어 쓴 미켈란젤로를 보자 곯려주고 싶었는지 "저 젊은 친구가 나보다 더 잘 알거요."라고 했다.

사실 한 번 봐도 늬앙스를 이해할 수 있듯이 '쟤 한테 물어봐'라기보다 '저기 쟤 옷 입은 꼴 좀 봐. 단테를 알긴 지가 쥐뿔 알겠어?'에 가까운 놀림이었다. 그리고 위에서 나와 있듯이 로렌초 공방은 젊은 예술가들에게 높은 수준의 교양을 쌓게 했고 더군다나 단테는 미켈란젤로가 가장 좋아하는 문인이었다. 그것도 모자라 다 빈치의 추종자들은 미켈란젤로의 몰골을 보고 웃음을 터뜨리기까지 했다. 자기 무시하면 교황한테도 대드는 미켈란젤로의 성격을 생각해 보면 사실 다 빈치는 지뢰를 밟은 정도가 아니라 그 위에서 점프를 해 댄 셈.

당연히 미켈란젤로의 성질머리는 폭발했는데 그는 다빈치에게 "당신이 알려줘도 되잖소? 뭐 당신이란 인간은 밀라노 에서 만들던 동상도 완성하지 못하고, 뭐든지 제대로 하는 게 없는 인간이지만!"

이 일화 말고도 두 사람 사이의 키배 및 분쟁에 관한 일화는 수도 없이 많다. 앙기아리 전투로 서로 경쟁할 당시에는 사이좋게 쌍욕을 면전에서 교환할 정도로 사이가 최악이었다고 한다.

Author

Lv.78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75,422 (80.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으응? 동시대 사람이였네?
d
ㅇㅇ 저 둘이 어떻게 한시대에 같이 만날수 있던건지 신기함
이탈리아는 솔직히 저 두명이 남겨놓은 작품으로 관광으로 만들어서 돈벌어 먹고살지
다빈치랑 미켈란젤로 없었음 이탈리아는 걍 유럽꼴통
적자기팬클럽회장
전형적인 븅신댓글
카카로트
ㅇㅈ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2 07-30
176438 농부르기니.gif 10:30
176437 흔한 시드 유지를 위한 단합력 10:27
176436 바다 처음본 아기냥 10:24
176435 이런 쌍태풍(솔릭, 시마론)은 처음이다! 댓글1 10:21
176434 편백나무 방향제 근황 10:19
176433 삼일한 법을 실천하는 나라...JPG 댓글1 10:16
176432 일본 가고시마에 상륙한 태풍솔릭 위력.gif 10:13
176431 수면제의 효과 10:09
176430 페북 유명한 관종 부자 댓글3 10:00
176429 요즘 경제 기사 제목 수준.jpg 댓글1 09:57
176428 메갈 탈출한 만화.jpg 댓글1 09:54
176427 캣맘이 너무 예뻐서 곤란하다. 09:51
176426 아이린 메이크업.jpg 댓글2 09:48
176425 면회실 아크릴판 뚫고 도주한 흉악범...日 열도 '발칵' 09:45
176424 토렌트 통계로 보는 국민성 댓글1 09:42
176423 주행하다 넘어진 오토바이 운전자 댓글1 09:39
176422 판독 완료한 쌈자 09:38
176421 남편 피규어 버린 마누라의 원인 댓글3 09:37
176420 [펌] 시위를 진압하는 미군 공수부대.jpg 09:36
176419 걸그룹 빠른년생 대처법의 교과서 09:33
176418 후방주의)) 오늘 발매된 노라조 앨범 포토카드.jpg 09:32
176417 요망한 것 09:30
176416 미국유머주의) 왜 태풍에 여자 이름을 붙이는지 알어? 09:29
176415 2030 국민연금 보험료 인상 감내? 09:28
176414 이승기의 목표 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