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탄산수 매니아



세종대왕은 개인적으로 탄산수를 꽤 좋아했는지 이곳 청주(초정리)와 목천(천안시), 전의(세종시)에는 탄산수가 있는데 왜 (충청도와는 달리) 경기도에는 탄산수가 없느냐며 경기도 관찰사에게 탄산수가 나오는 곳을 찾아보라는 명을 내리기도 했다.

경기 관찰사에게 교유하기를,

청주(淸州)·목천(木川)·전의(全義) 등지에는 다 초수가 있었는데, 어찌 본도(本道, 여기서는 경기도를 의미함) 에만 없겠느냐 만약에 보고서 알리는 사람이 있거던 상을 주기로 하고, 마땅히 도내 각 고을 수령들로 하여금 편의한 대로 찾아보게 하되 소요(騷擾)스럽게 하지 말 것이며, 만일에 알리는 자가 있거던 빨리 계문(啓聞)하게 하라.

하였다.

- 세종실록 104권, 세종 26(1444)년 4월 13일 임진 3번째 기사

충청도의 탄산수를 한양의 궁성까지 파발마 특송으로 보냈다고도 한다.

충청도 관찰사 김조(金銚)와 경기 정역 찰방(京畿程驛察訪) 이백견(李伯堅)에게 유시(諭示)하기를,

지금 가는 내섬시 윤(內贍寺尹) 김흔지(金俒之)의 말을 듣고, 이어 그가 가지고 가는 사목(事目)을 살펴본 뒤에 초수(椒水)를 올려보내는 일을 흔지(俒之)와 함께 곡진(曲盡)하게 조처하라.

1. 전의(全義)의 초수(椒水)는 각역의 잘 달리는 말 두 필씩을 선택하여 초수를 실어 보내는 일에 전용(專用)하고 다른 일에 쓰지 말것.

1. 초수에는 부지런하고 근신하며 사리를 알 만한 자 2인을 선택하여 감고(監考)로 정하고, 몸이 건장(健壯)한 자 3인을 선정(選定)하여 칭호를 압직(押直)이라고 하고, 매일 감고 1인과 압직 1인이 윤번(輪番)으로 지키게 하되, 관(官)에서 아침저녁의 식사를 제공할 것.

1. 연도(沿途)의 각역에서는 초수(椒水)를 압직(押直)하고 운송하는 자 3인을 선정할 것.

1. 전항(前項)의 초수를 운성할 때에 각역에서는 말 두필과 압직(押直) 3인이 윤차로 입직하고, 서로 휴식하면서 차례로 돌려 다시 처음으로 돌아오게 할 것.

1. 전의의 초수는 입번(入番)한 감고가 매일 해질녘에 초수를 사기그릇에 넣고 기운이 새지 않도록 하여 봉함하고 서명(署名)한 뒤에, 그때의 시각과 이를 실은 역마의 이름을 적어서 압직인에게 주고, 압직인은 다음 역의 압직인에게 전한다. 이렇게 급히 체송(遞送)하여 하룻밤 사이에 서울에 도착하여 바치게 하라. 만일 지체하는 일이 있으면 찰방과 역승(驛丞)을 그때 즉시 처벌할 것.

1. 초수 운송을 잘하고 못하는 것으로 찰방·역승 등을 경솔하게 검거하지 말것.

1. 지금 보내는 사복시(司僕寺)의 말 여덟 필은 각역의 빈한(貧寒)한 역자(驛子)에게 나누어 주어 초수를 운송하게 하라.

하였다.

- 세종실록 105권, 세종 26(1444)년 7월 4일 신해 2번째 기사




조선시대 탄산수 매니아2.jpg



Author

Lv.78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75,322 (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해적왕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비판왕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ㅇㅇ
캬 조선시대 백성들 마시는 흙물 걱정해주는 놈이 자기 엄마 눈에 흐르는 눈물은 걱정 안함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ㅇ
왕이 좋긴 좋네
백성들은 깨꿋한 물도 없는데 왕은 탄산수 찾아 삼만리 ㅋㅋㅋ
ㅇㅇ
1.♡.246.2 = 비판왕
223.♡.163.17 =비판왕
얘 =  비판왕
글 짤리니까 다른사람인척 글싸지르는거 보솤ㅋㅋㅋㅋㅋㅋㅋ
ㅇㅇ
세종대왕님 고기덕후셨다는데. 그럼 고기+탄산 조합이셧을라나? ㅋㅋ
ㅇㅇ
그니까 당뇨병에 시달렷지... 성욕도 대단하셔서 어린 궁녀랑 합방할땐 오줌마시셧다함. 애가 50명 인가 그러니뭐..ㅁ
qwertyui
메갈들에게  한남 대왕이라 까임당하시는 분 ....쩝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12 07-30
176260 난데없는 살인예고.gif 댓글1 00:02
176259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한 노인7명검거 댓글1 08-20
176258 아내를 위해 PC방을 만들어준 남편 08-20
176257 이름 : 엔리케 에르난데스 / 키 : 180CM 08-20
176256 아르헨티나 여경 클래스 댓글2 08-20
176255 데드풀과 케이블이 노는법 08-20
176254 미투 운동 창시자 근황 댓글1 08-20
176253 지석진이 유재석에게 하고 싶었던 말.jpg 08-20
176252 중고나라 근황 댓글1 08-20
176251 어느 카페의 경고문.jpg 댓글1 08-20
176250 돌싱녀의 희망연봉 댓글8 08-20
176249 구글 검색의 숨겨진 기능 댓글2 08-20
176248 하버드는 하버드로 잡는다 댓글4 08-20
176247 '반지의 제왕: 두 개의 탑' 로한 기마대의 비밀 08-20
176246 한국인에게 활쏘기 내기를 하다니 ㅋㅋ 08-20
176245 책으로 만든 작품들.jpg 댓글1 08-20
176244 난이도 극악의 난공불락 요새도시 댓글2 08-20
176243 온라인과 현실의 삶 댓글1 08-20
176242 회사에서 일하다가 노벨상 받은 회사원.jpg 댓글1 08-20
176241 알리와 타이슨 .jpg 08-20
176240 필라테스 쌤... 카톡 대참사 댓글5 08-20
176239 또래오래가 보배에 치킨 100마리 쏨.jpg 08-20
176238 배트맨 마스크에 있는 귀의 용도 댓글3 08-20
176237 항소로 2년 더 드신 120억녀 근황.jpg 댓글5 08-20
176236 청새치 낚시의 위험성.gif 댓글3 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