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년만에 만난 선생님과 제자들

1.png2.png3.png

맨발로 새벽운동 하시는 한형근 할아버지 

 

4.png

그리고 한겨울에도 찬물로 샤워는 기본! 

 

5.png

할아버지는 1908년생 (순종 2년) 

 

6.png\

산에서 운동할때도 맨발은 기본

 

7.png8.png

젊은 시절 수많은 제자들을 가르친 고등학교 수학선생님이셨음 

 

9.png10.png

방송이 나간 후 제자들의 소식이 이어짐 

 

11.png12.png13.png

두달 후... 

 

14.png15.png

할아버지는 취미생활로 수학공부를 하심 

 

16.png17.png18.png19.png20.png21.png22.png23.png24.png

고등학교, 대학교에서도 수학을 가르치셨던 할아버지 

 

25.png26.png

방송에 사연이 나간 후... 

 

27.png28.png29.png30.png31.png32.png33.png34.png35.png36.png37.png38.png39.png40.png41.png42.png43.png44.png45.png46.png47.png

40년 가까이 제자들을 가르친 할아버지 

 

48.png49.png50.png51.png52.png

특히 한국전쟁을 함께 겪었던 경동고 제자들 생각이 제일 많이 나신다고... 

 

53.png54.png55.png56.png57.png58.png

1950년대 소년 제자들이 보고 싶은 할아버지 

 

59.png60.png61.png62.png63.png64.png65.png

제자들을 만나러 가는 길 

 

66.png

할아버지도 긴장이 많이 되신듯 ㅜㅜ 

 

67.png68.png69.png70.png

추억에 젖으신 할아버지

 

71.png

그 무렵 교실.. 

 

72.png

50여년전 한형근 선생님의 제자들.. 

 

73.png74.png75.png76.png77.png78.png79.png80.png81.png82.png83.png84.png85.png86.png87.png88.png

19살의 까까머리 소년들을 기억하고 계실까 

 

89.png90.png

긴장되기는 할아버지도 마찬가지 

 

91.png92.png93.png94.png95.png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으시는 할아버지 

 

96.png

드디어 반세기만에 이뤄진 스승과 제자들의 만남

 

97.png98.png99.png100.png101.png102.png103.png104.png105.png106.png107.png108.png109.png110.png111.png

큰절 올리는 제자 ㅠㅠ 

 

112.png113.png114.png

다시는 뵙지 못할줄 알았는데 살아계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제자들 

 

115.png116.png117.png118.png119.png120.png

50년만에 교단에 서시는 선생님 

 

121.png

오늘의 수업은 한형근 선생님의 건강법 

 

122.png123.png124.png125.png126.png127.png128.png129.png130.png131.png132.png133.png134.png

오늘도 할아버지는 새벽운동을 하심 

 

135.png136.png137.png138.png

Author

Lv.78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675,322 (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댓글ㅇㄷㄹ
댓글을 안달 수가 없네... 어르신 건강하게 오래사세요 감사합니다
탈리스만
늙어서까지 뭘 배우고 공부한다는게 여간 쉽지 않은데
대단하십니다.
먼 훗날 누군가 나를 회상하며
그이는 참 괜찮은 사람이었다 하는
사람이 되길...
ㄷㄱ
오래사세요 어르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