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고속도로에서 사라진 남자

1.png

100% 실화이며 미제사건입니다.

주인공은 리코 해리스라는 건장한 흑인남성

 

2.png

때는 2014년 10월 10일, 37세의 남성 리코 해리스가 실종되었습니다. 

 

3.png

그는 한때 마약중독과 알콜중독에 시달리던 사람이었지만

좋은 사람을 만나 새출발을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그녀의 애인 제니퍼는 시애틀에서 살고 있었으며

해리스도 그녀를 따라 시애틀에 완전히 정착할 생각이었죠.

 

4.png

그러나 일부의 짐이 그의 본가(캘리포니아)에 남아있었고

부모님께 안부인사를 전해야 했기에 그는 자가용을 끌고 본가를 찾아가기로 마음먹었습니다. 

 

5.png

그리고 그는 짐을 찾아온 뒤 다음날

곧바로 시애틀의 한 기업에서 면접을 보기로 약속해둔 상태였습니다. 

 

6.png

그는 제니퍼에게 작별인사를 한 뒤, 캘리포니아로 가는 고속도로를 탑니다.

운전 중간에 그의 어머니가 어디쯤 왔는지 물어보았고

해리스는 새크라멘토에서 먹을거리를 사고 낮잠을 잘 계획이라고 말합니다.

 

7.png

제니퍼는 혹시 몰라 그에게 전화를 했지만

이미 세크라멘토에서 낮잠에 빠진 그는 그녀의 전화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 

 

8.png

낮잠에서 일어난 해리스는 그녀에게서 전화가 왔음을 알아차리고

나는 잘 있다는 메시지를 보냅니다.

그러나 이것이 해리스의 마지막 메시지였죠.

이후로 아무런 연락도 되지 않고 본가에도 도착하지 않자 가족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게 됩니다.



9.png

실제로 그는 세크라멘토 인근 욜로 카운티의 한 공원에 있었습니다. 

 

10.png

그의 실제 차량사진입니다.

그의 차를 뒤져보았지만 널부러진 CD들 신용카드들 뿐이었죠.

리코 해리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11.png

2m에 달하는 건장한 리코 해리스는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12.png

13.png

경찰은 마지막 메시지를 보낸것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1500ft 떨어진 곳에서 그의 가방을 발견합니다.

가방은 희한하게도 가드레일에 기대어져 있었죠.

 

14.png

경찰은 서둘러 백팩을 열어보았으나

있는 것이라고는 점프 케이블과 핸드폰뿐이었습니다. 

 

15.png

핸드폰에는 실종 몇 시간전 찍은 사진들과 동영상이 있었는데

욜로 카운티 표지판과 그의 셀피가 있었습니다.

동영상은 완전히 의도되지 않는 것들이었는데

그가 차량안에서 CD를 던지는 행동이나 노래를 부르는 것들이었습니다.

그가 실종된 10일 밤에 찍힌 영상이었죠.

 

16.png

그의 이력으로 볼 때, 경찰은 그가 마약을 한 것이 아닌가 의심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그의 시신이나 흔적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2m에 달하는 거구의 남성은 대체 어디로 간 것일까요?

아직까지 가족들은 해리스를 찾고 있습니다.

 

17.png

그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왜 그는 발견되지 않고 있는 것일까요?

마약을 한 뒤 사라진 것이 사실일까요?

Author

Lv.68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518,480 (64.4%)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유머북 이용안내 (2017-08-31 댓글등록 오류 수정) 댓글22 07-07
148309 불쌍한 네파 댓글2 10:43
148308 평창올림픽 빙질이 좋은 이유 10:39
148307 박지우 측근 인스타 글 댓글3 10:33
148306 30억 원 들인 적십자 고지서…90%는 쓰레기로 버려져 10:30
148305 통일되어도 기차로 유럽여행 못가는 이유 10:23
148304 70년대 고등학생들 05:06
148303 초신성이 폭발하는 장면 댓글6 05:03
148302 아이들이 공부에 의문을 가지는 이유 댓글3 04:39
148301 지구상 가장 신비한 돌 04:30
148300 저작권을 피하기 위한 중국의 몸부림 04:05
148299 팀장님 만화 작가 작업 환경 04:02
148298 대표팀 팀워크 수준 댓글10 03:59
148297 미국 농부의 토마토 수확 댓글1 03:56
148296 아직도 자? 댓글10 03:50
148295 수간호사의 갑질 댓글5 03:47
148294 시대에 따른 영국군의 군장 변화 03:43
148293 미투 운동때문에 미술관에서 철거된 그림 03:40
148292 만화를 많이 본 것 같은 하뉴 유즈루 댓글1 03:37
148291 SBS의 새로운 짝짓기 프로그램 03:33
148290 막힌 혈관 확장 수술 03:27
148289 캥거루 사냥꾼의 최후 댓글1 03:24
148288 벤츠의 자동주차 기능 댓글5 03:21
148287 노선영의 폭로 댓글5 03:07
148286 컬링 국가대표 프로필 댓글1 03:04
148285 다음 친목 타겟을 물색하는 스벤 크라머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