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버스타고 지인 만나러 가는 개

1.jpg

상연아 안녕~~!!

 

2.jpg

근데 너 혼자 어딜 그렇게 가는거니ㅇㅅㅇ?;;

 

3.jpg

집에서 나와 어디론가 바쁘게 가던 상연이는


4.jpg

특정 장소에 도착 후 앉아서 뭔가를 얌전히 기다리고 있음

 

5.jpg6.jpg

상연이가 기다렸던건 바로 마을버스!

 

7.jpg8.jpg

기사님이 버스문을 열어주자마자 기다렸다는듯이 잽싸게 올라탐

한두번 타본게 아닌듯;;

 

9.jpg

상연아 너 어디가려고 버스를 탄거야;;;; 너 이거 어디 가는진 아는거야?;;;;;

상연이 : ㅇㅅㅇ...

 

10.jpg11.jpg

상연이는 기사님 옆에 앉아서 바깥 구경도 하고

 

12.jpg

어디가는진 모르겠지만 중간중간 위치도 확인하는 것처럼 보임

 

13.jpg

정류장마다 사람들이 내리는데도 절대 ㄴㄴ 상연이는 가만히 있음

 

14.jpg

그리고 어느 한 마을의 정류장에 도착하자

 

15.jpg

드디어 내리는 상연이! 

상연이에겐 엄연한 목적지가 있었음

 

16.jpg

상연이를 쫓아 호다닥 따라가보니

 

17.jpg

웬 집 문 앞에서 문 열어달라고 꼬리 흔들고 있음

상연이 : 저 왔어용~~~????


18.jpg19.jpg

알고보니 이 곳은 상연이의 절친인 아줌마네 민박집이었던거시다

상연이는 보자마자 반가워서 어쩔 줄 모르는데 상연이가 버스타고 온 줄은 꿈에도 모르고

더운 날에 민박집까지 걸어왔을까봐 

걱정하는 아주머니ㅠㅠ

 

20.jpg21.jpg

상연이가 버스 타고 왔다니까 개가 어떻게 버스를 타냐며

상연이가 여기까지 걸어왔다고 굳게 믿고 계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2.jpg

상연이 : 진짜 버스타고 왔는데...ㅇㅅㅇ

 

23.jpg

개에게도...걷는 것은...힘든 일이라구요.....

 

24.jpg25.jpg

이렇게 상연이가 버스를 타고 아줌마를 만나러 오게 된 이유!

 

26.jpg27.jpg28.jpg

가족들은 일이 있어 배를 타고 나가야하는데 상연이는 배멀미때문에 배를 탈 수가 없음


29.jpg

주말엔 어쩔 수 없이 상연이 혼자 섬에 남아있어야 함ㅠㅠ

 

30.jpg31.jpg32.jpg

예전에 상연이와 같이 버스를 타고 갔던 걸 기억하고 주말마다 아주머니를 계속 찾아가는 것 같다는 주인의 추측

 

33.jpg

아무튼 상연이는 실컷 놀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임

절친 아주머니가 배웅을 나와줌

 

34.jpg

정말 버스타고 갈 수 있을진 반신반의하지만 일단 상연이가 탔으니 대신 차비를 내주시는 절친 아주머니 

올 땐 무임승차했는데 ㅇㅅㅇㅋㅋㅋㅋㅋㅋ

 



35.jpg

상연이를 태운 마을 버스는 달리고 달려

 

36.jpg

상연이가 사는 동네까지 도착

 

37.jpg38.jpg

오늘도 상연이는 무사히 귀가 완료 ㅇㅅㅇ)7

 

39.jpg40.jpg 

Author

Lv.64 Level admin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465,038 (84.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