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1심 실형이 2심서 무죄로 뒤집힌 이유…'7분의 반전'

 

"혈중알코올농도 상승기였다면 운전 당시와 수치 달라"

경찰이 20일 오후 제주 제주시 연북로에서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한 음주단속을 하고 있다. 2020.5.20/뉴스1 © News 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술을 마시고 운전해 혈중알코올농도 0.05%여도 측정 시점에 따라 음주운전으로 볼 수 없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현미)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A씨(50·여)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4월24일 오후 2시22분쯤 경찰 음주단속에 걸렸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음주운전 처벌 기준의 마지노선인 0.05%(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한 일명 윤창호법 이전 기준)였다.

무면허였던 A씨는 경찰에 친언니 행세를 하며 신분까지 속인 혐의(사문서 위조)도 있다.

1심 재판부는 무면허 음주운전에 신분까지 속인 A씨에게 징역 6월에 실형을 선고했다.

그런데 항소심 재판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2심 재판부가 음주운전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것이다.

2심 재판부는 음주운전은 혈중알코올농도가 상승시점인지, 하강시점인지를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봤다.

개인차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음주 후 30~90분 사이에 혈중알코올농도가 최고치에 이른 뒤 그후 점차 감소한다.

A씨가 이날 단속에 적발된 시간은 오후 2시15분이고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시간은 7분 뒤인 오후 2시22분이다.

A씨가 술을 마시고 난 시점 기준으로는 22~32분 정도 지난 시각이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혈중알코올농도가 상승기에 있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음주측정까지 시간 간격이 7분에 불과하나 실제 운전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더 낮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혈중알코올농도가 기준치를 넘지 않은 상태에서 운전을 했고 단속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0.05%로 치솟았을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음주운전 처벌 기준수치인 0.05%를 겨우 충족했다"며 "운전할 당시 그 이상이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무죄 이유를 설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21&aid=0004726620


와 ,,,,,

Author

Lv.99 유북지기  최고관리자
1,261,184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lose
.
이게 말이냐? 똥방귀냐?? 이러니까 음주단속한다고 불어 보라고 하고 면허증 내 보라고 하면, 버팅기고 개기고 그러지,
씨발 술먹고 30분 동안 운전하면 음주 운전 아니고 그 후 부터는 음주운전이냐?
쿠니다
이게 뭔개소리냐
쯧쯔...
얼마나 비싼 변호사일까?
뭔 개소리야 한잔이라도 마셨으면 음주운전이지 전후농도를따지고있어
번호 제목 날짜
필독 공지사항 (2018-08-13 어그로성글 댓글 차단) 댓글61 07-30
259024 옷에 맥주흘린 자국좀 지워주세요 07:23
259023 농구선수 출신 여자 변호사 09-19
259022 어느 부모의 짧은 묘비 09-19
259021 베트남1위 PC방 09-19
259020 교도소 풍경 댓글3 09-19
259019 용산 cgv에 생겼다는 체온측정 게이트 09-19
259018 일본 라면에 대해 알아보자 09-19
259017 입대한 친구의 편지 댓글1 09-19
259016 23억 빌리고 60억 도박으로 탕진 댓글1 09-19
259015 이연복 만든 짜장면 한 그릇 가격이 1.3만 원이라도 먹을 거라는 중국인 댓글1 09-19
259014 통증 없는 주사기 댓글1 09-19
259013 9명이 들어가는 승용차가 있다 댓글1 09-19
259012 강형욱이 당부하는 중형견 키울때 보호자의 마음가짐 09-19
259011 꽃가게 사장님의 하소연 09-19
259010 테이블당 술 기본 두 병 이상은 시켜야 하는 가게 댓글2 09-19
259009 방귀 뀌어도 냄새 안나는 곳 댓글1 09-19
259008 양육비에 등골 휘는 부모들 댓글2 09-19
259007 경차운전자가 세상에 복수하는 법 09-19
259006 집주인이 공유기 쓰지 말라는 이유.jpg 09-19
259005 사랑니 발치 후기 댓글1 09-19
259004 임대료 4배 상승 댓글1 09-19
259003 용산이 망하면 겪게 될 상황 09-19
259002 용팔이 레전드 09-19
259001 실제로 팔린 예술가의 똥 가격 댓글2 09-19
259000 한번이라도 하면 평생 후회하는 사이 best5 09-19